본문 바로가기

산행 일기

조망과 단풍이 멋진 구미 금오산에 오르다.

구미 금오산이 동쪽 방향으로 조망이 탁 트인곳이라 새벽에 올라 일출을 보려고 작정했는데 미세먼지가 예보가 되어 있네요.

자욱한 미세먼지 위로 달처럼 떠 오르는 일출 장면은 썩 유쾌한 풍경이 아니라 포기하고 편안하게 가을 단풍산행으로 즐기고 왔습니다.


금오산은 몇 년 전 초여름에 오르곤 처음입니다.

이번엔 조금 코스를 변경하여 하루 일정을 꽉 채울려고 작정하고 갔는데 산불경방기간이라 거의 모든 구간이 출입금지가 되어 기본코스로만 다녀 울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때 그 추억의 코스 그대로입니다. 계절만 바뀌고...

(https://duga.tistory.com/1795)


아침 일찍 도착한 덕분에 주차장 상석을 차지했는데 내려올때 보니 완전 주차전쟁..

막바지 단풍을 즐기려는 상추객(賞秋客)들로 온 산이 사람 천지가 되었네요.

역시 조금 일찍 움직이면 몸도 마음도 편해 집니다.


금오산 오르는 할딱고개는 오래 전 모조리 계단으로 바꿔져서 이젠 할딱거리는 고개가 아니게 되었고 지리한 산길은 오히려 그 위에서 시작에 되어 정상까지 이어집니다.

주차장에서 정상까지는 약 4km 정도로서 1시간 30분~2시간 정도 소요 됩니다.

할딱고개 지나 한참 오르면 약사암으로 가는 삼거리가 나오는데 이곳에서 오형돌탑과 약사암을 지나 정상으로 올라 시계방향으로 하산을 해도 되고 그 반대로 해도 됩니다.

전체 산행시간은 약 5시간 정도 잡으면 되구요.

일출 산행 접고, 그냥.. 조용한 홀로 산행을 즐기러 왔는데 온 산이 울긋불긋하여 단풍산행이 되었네요.



산행코스 : 

공영주자창 - 해운사 -도선굴 - 대혜폭포 - 할딱고개 - 정상 - 약사암 - 마애불 - 오형돌탑 - 하산 (원점회귀)

소요시간 : 약 4시간 30분 







주차장에서 올려다 본 금오산 정상.



금오산성의 대혜문

온통 울긋불긋입니다.



해운사 절 구경을 잠시 하고...



이곳도 가을로 가득 차 있습니다.






대혜폭포 도착.

올라가는 길 우측으로 나 있는 도선굴에 올라가 봅니다.






도선굴 올라가는 난간.

전생에 죄를 많이 지었는지 이런 곳은 늘 겁이 나고...



도선굴

신라 풍수쟁이 대가 도선이 도를 득한 곳이라 합니다.

임란때는 수백명이 이곳에서 난을 피했다고 합니다.



도선굴에서 조망되는 풍경



다시 아찔한 길을 내려 갑니다.






물이 없는 대혜폭포

대혜폭포 지나면 바로 할딱고개가 이어지기 때문에 등산객이 아닌 탐방객들 다수는 이곳에서 쉬다가 되돌아 내려갑니다.



할딱고개 끝나고 내려다 본 도선굴

어디가 어딘지 구분이 안간다면...



당겨서 본 도선굴



땅에도 하늘에도 온통 가을 입니다.



고도가 높은 산에서 간혹 보이는 하늘금이 미세먼지로 만들어져 파란하늘과 구분되어 보여지는 장면입니다.

미세먼지가 입자가 굵은지 어느 선 이상으로 올라오지 않았네요.


내려다 보는 구미 시가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금오지 연못이 내려다 보이고 그 위로 주차장이 보입니다.



이전의 10m 아래 세워져 있던 정상석은 그대로 있고 새로이 정상석이 하나 더 만들어졌습니다.

이곳은 원래 철탑이 세워져 있던 곳인데 철거하고 지금은 실제 정상에 정상석이 세워져 있습니다.



서남쪽으로 운무와 미세먼지 위로 보이는 팔공산



정상 바로 아래 약사암

요즘은 깊은 암자라고 하여도 삭도같은 운반시설을 만들어서 물품 운반을 용이하게 하고 있는데 이곳 약사암은 지게로 운반해야 할 것 같습니다.

뒷편 암벽 위 정상에는 돌로 무슨 글자를 만들어 두었는데 무슨 의미인지 모르겠네요.



팔공산을 가득 당겨서...

구름 위에 둥둥...



좌측으로 천생산이 보이고 멀리는 팔공산..

그 앞으로는 구미 시가지입니다.






온통 단풍으로 치장한 산자락.



약사암에 내려오니 무로로 제공하는 따스한 차가 있습니다.

약간 바람이 많은 쌀쌀한 날씨.

난간에 기대어 따스한 차를 마시고 있으니 잠시나마 세상 시름이 모두 달아 나네요.



4년 전인데도 이곳을 찾았던 기억들이 너무 생생해지는 금오산입니다.



약사암을 지나 오형탑으로 가는 길목에서 만난 쓰러진 나무..

쓰러진 나무 가지가 살아나 위로 자라고 있는 모습입니다.

밑으로 뿌리도 다시 내린듯 합니다.



누가 만들었을까?

이렇게 멋진 7층석탑을...



바위 모퉁이를 깍아 만든 마애불입니다.

인상은 조금 거시기하지만 보물로 지정이 되어 있습니다.



오형돌탑은 이곳 금오산의 명물이 되었습니다.

금오산의 '오'와 형석이라는 아이의 이름에서 따 온 '형'자를 써서 오형돌탑이라고 하는데...






형석이는 할아버지의 손자라고 합니다.

그 할아버지가 손자를 못 잊어서 세운 돌탑들이구요.






오형돌탑에서 내려다 보는 구미 시가지.

조망이 아주 좋은 위치입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하신길에서 내려다 본 풍경

도선굴이 있는 곳과 그 아랫쪽으로 케이블카 종점이 보여 집니다.



올려다 본 오형돌탑



오형돌탑과 구미시가지



다시 대혜폭폴포로 내려 왔습니다.

올라 갈때보다 사람들이 아주 많아졌습니다.












눈이 시린 풍경

떨어진 낙엽들이 너무 예쁩니다.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