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넋두리

부산에서 3일

반응형

 

 

 

 


부산 큰댁이 상을 당하여 내려가서 3일을 지내고 왔네요.

제가 신세를 많이 졌던 곳인데 살아 계실 때는 자주 찾지도 못하고 있다가

돌아가시고 나서야 아차 싶어 장례를 마칠때까지 지켜 드리고 왔습니다.

 

보훈병원에서 장례를 치르고 산청 호국원에 모셨네요.

손님 치르다보니 그렇고 개인적인 감정으로도 그렇고 술을 조금 많이 마셨더니 온몸은 

물에 적신 솜뭉치처럼 가라않는데 머릿속이 엉클어져 잠은 더 오지 않습니다.

제자리로 돌아 올려면 아무래도 며칠 정도는 걸릴 것 같네요.

 

3일 중 이틀은 온통 비가 부슬부슬...

옛 형식과는 달리 많이 간소화되었지만 그래도 숨을 멈춘 다음 영원한 안식처에 자리를 잡을 때까지의 이별의 절차는

여러 가지 생각을 하게 만듭니다.

 

사는 게 무엇인지..

무엇이 살게 하는지.

지나온 시간을 되돌아보게 되고 앞으로 삶을 헤아려보게 되네요.

 

삶의 의미라는 게 결국 죽음이라는 정점을 향해 걸어가는 긴 여행.

그 여행길에서 생기는 이런저런 이야기들.

만나고 헤어지고, 울고 웃고,

 

생의 끝은 어디로 연결이 되는 것일까?

끝은 멈춤일까?

모든게 끝나고 우주에서 소멸되는 것일까?

세포를 이루던 그 원소들은 하나도 사라지지 않고 남아 있는데...

 

그리다가 다시 코 앞의 나를 보고 있으면 

시간은 미래에서 현재라는 찰나를 거쳐 쏜살같이 과거가  되어 버립니다.

하나의 생을 작은 선으로 그러 버리면 너무 단순한데

그걸 길게 그어보니 톱니처럼 날카로운 곳, 숱한 웅덩이와 절벽, 오를수 있을까 하는 가파른 언덕길.

그길을 나는 어떻게 걸어가고 있는 것일까?

 

가끔씩 들리는 누이들의 울음소리에 

이별의 의미가 다가오네요.

산 자와 죽은 자.

무엇이 슬픈 것일까?

 

담에 내 죽음 뒤에서는 누구라도 울지 않았으면 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사랑에 미련이 생기지 않도록 더 사랑하고 

그리움에 후회 없도록 더 많이 쳐다보고

가슴으로 마음으로 아프지 않게 보듬고

보고프면 보여주고 손을 내밀면 잡아주고

그리하여 절절함을 끊고 웃으면서 이별을 하게 되는 멋진 앤딩을....

 

 

 

 

 

 

 

 

 

 

 

 

 

 

.

반응형


Calendar
«   2024/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