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넋두리

내 인생에서 화양연화(花樣年華)는 언제일까? 지나 갔을까?


인생에는 화양연화(花樣年華)라는 시간이 있다 합니다.
구비구비 인생길에서 행복하고 찬란한 시기가 한번은 꼭 찾아 온다는...

늘 쫓기듯 사는 인생
내 인생의 화양연화는 언제 였을까?
있기나 하였던 것일까?

멍하게 되돌아 보니
그런 꿈 같은 시절, 찬란했던 시절은 언듯 생각이 나지 않습니다. 
삶의 과욕일까요?
그냥 무덤덤하게 가장 평범하게 살아 온 그 날들이 화양연화 였을까요?
그러기에는 조금 억울한 생각도 듭니다.

그러나 따지고 들 수가  없습니다.
죽기 하루 전 날, 살아온 인생 되돌아 보며 곰곰히 되새겨 보지 않는 이상 지금에서는 알 수가 없네요.



엊저녁,
오래된 책 하나를 꺼내어 후루룩 읽어 나가다가 빨강색으로 밑줄이 그어진 페이지가 눈에 들어 왔습니다.
1977년 초판이 발행된 한수산(韓水山)'解氷期의 아침'입니다.
그땐 파란 꿈이 온 몸에 꽉 차 있고 세포 하나하나가 감수성으로 솜털처럼 가득 할 때였을 것입니다.
冊을 읽고 밑줄을 치게되는 희열이 있을 나이 였구요.
그때 읽은 글귀나 詩 들이 아직도 머리 속에 그대로 남아 있다는 것이 증명 합니다.




.........................................

아침이면 제가 창을 열겠습니다.
우리들의 아침을 맞고,
따사로운 햇빛을 만드는 일은 제가 하겠습니다.
밤마다 창을 닫는 일은 당신께서 하셔야 합니다.
우리들을 어둠에서 지키고,
새벽을 기다리는 일은 당신이 하여 주십시요.

비내리는 날은 갇혀서 사랑하고,
눈 내리는 날은 헤매며 사랑하겠습니다.
그러노라면 여름도 가도 가을도 가겠지요.
차곡차곡 개어놓은 세월이 모이면
우리들도 이루어 놓은 것들이 있으리라 저는 믿고 있습니다.

.................................................


비 내리는 날은 갇혀서 사랑하고, 눈 내리는 날은 헤매며 사랑하고...
너무나 멋지지 않습니까?
인생에서 이렇게 아름다운 사랑 꾸며 보았다면 그것으로 화양연화 한번 완성 되었다 할 수 도 있겠습니다.


책 페이지를 넘기다가 언듯..
그때가 나의 화양연화가 이니었나 하는 생각이 들어 몇자 끄적여 보았습니다.


※ 인용된 글귀가 있는 다른 포스트 보기 : http://duga.tistory.com/29





 

Comments

  • 민속촌 2011.05.20 22: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지구별에 들어오고 싶더니 참 좋은 글을 읽습니다.
    비내리는 날은 갇혀서 사랑하고 눈 내리는 날은 헤매며 사랑하고...
    저도 조금더 살다가 내 인생의 화양연화는 언제 였을까 생각해 보렵니다.
    건강하시지요.

    • 고맙습니다. 민속촌님.
      덧없이 지나가는 세월 속을 하나하나 되새겨 보니
      그 속에서 참으로 많은 이야기가 떠 올려 집니다.
      더욱 멋지고 찬란한 화양연화가 민속촌님께 다가 오기를 바래 드립니다..^^

  • 창파 2011.05.20 23: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쎄요...........................
    저도 아우님의 글을 읽어 내려 가면서 곰곰히 생각을 해봅니다.
    신나게 재미 있게 놀았을 때를 생각하니 군대 제대를 하고....그런데 그 때도 아닌 것 같습니다.
    철없이 놀 망정 일단은 조금씩 취직 생각을 하고 있지 않었을가 하구요.
    그러구 보니 딱히 아우님이 이야기 하는 화양연화 라는 시절이 아직은 없는 것 같습니다.
    저도 죽기 전 쯤 생을 뒤 돌아 볼 때 .... 아~ 그 때가 화양연화 였구나 하고 기억 되는 때 가 생각이 나게 앞으로는 좋은 날을
    만들도록 노력을 하여야 되겠습니다.
    욕심만 버려도....^^ ^^

    • 되돌아 보니 어느 시절인지는 딱히 내세울 것이 없지만 때론 조금 행복하였다 느껴지는 시설이 있었다고 생각이 됩니다.
      하지만 또 그것을 화양연화라 하기엔 욕심이 앞서 집니다.
      남은 인생에서 더욱 찬란한 날이 오기를 기대하는 마음이 앞서 그런가 봅니다.
      세상의 살이에 형님 말씀대로 욕심만버려지면 사는 나날들이 모두 화양연화 일터인데 말입니다..ㅎ

    • 찹살tnwpql 2011.05.22 22:45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고 화양연화가 따로 있겠습니꺼,하루새끼 묵은것도, 자판기 눌런것도,두가님 그림감상으로도 조~은 시절이라 여겨야지예

    • 창파 2011.05.23 00:24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구....
      아니 수제비님 사문이라고 말씀 하시더니 그게 아니고 선사이십니다!

      禪師(선사):오랫동안 선을 수행하여 선의 이치에 통달한 스님.

    • 수제비님의 선지식이 이제 소인의 해독 범위를 점차 벗어나고 있는 것 같습니다...^^

  • 하마 2011.05.21 1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삶에 있어서 젊은시절의 가장 멋진시기가 있었는지...
    화양연화를 모르고 살았던것 같습니다. 사춘기도 오다가 슬며시 그냥간것같구요..^^*
    그냥 삶자체가 무미건조하고 재미가 없어 그냥 그러리라하며 사는것 같습니다. 누구나 그렇겠지만...
    제 경우는 학창시절 끝나고 군생활 그리고 사회에 발을 들여놓으면서 지금껏 당나귀처럼 일만하고있습니다.
    그러나 언젠가 또한번의 제인생에서 가장 멋진 시절이 다가오리라 생각합니다.
    그날을 꿈꾸며 오늘도 쳇바퀴돌듯 하루를 돌립니다...^^*

    • 저와 꼭 같은 생각을 하고 계십니다.. 하마님.
      누군가 들으면 복에 겨워서.. 라고 말씀 하실 분도 계실 것 갔지만 간혹 살아 가면서
      어릴적 꾸었던 꿈 같은 것 한번 이뤄 봤으면 얼마나 좋을까 하고 생각 해 본답니다.
      일단 아무생각 없이 열심히 살아 가는 것이 최선인것 같습니다..^^

  • gosukgo 2011.05.21 13: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까지 인생에서 화양연화를 꼽으라면 언제였나 되돌아 보니 바로 생각이 나질않으니.
    다시한번 내 인생의 화양연화를 더 늦기 전에 맞이 했으면 하고 잔뜩 기대가 됩니다만.
    캔터키프라이드치킨의 창업자인 노인의 전성기는 65세에 시작됐습니다.저의 전성기도 너지막에 있을런지요.
    인생에서 좋았든 시절을 경험했든 못했든 우리에게는 인생의 후반전이 남아있어 골이 터질지도...
    그러나 같은 환경이라도 부정적인 인간관계는 부정으로.긍정적인 인간관계는 긍정적인 인식의 결과가 오는것이니
    사람에따라 다르다고 하겠습니다.
    내일은 내일의태양이 뜬다고 마지막 독백을하든 비비안 리가 생각납니다

    • 얼마전에 스티브호킹이 사후 세계는 없다.. 라고 하였는데 대단한 충격이었습니다.
      일단 죽고 나면 모든것이 끝이라 하는데
      한마디로 그럼 이 생이 처음이자 마지막이니 조금 섭섭한 면도 있습니다만 그냥 보람되게 살아야 겠다는 생각을 더욱 하게 됩니다.
      내일은 내일의 태양이 뜬다는 말씀이 확 와 닿습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5.22 16: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찡 ...하는 공감으로 코끝이 ...
    사는 이야기 모두가 다 비슷한 닮은모양인것 같아요.
    다만 머무는 순간이 다를뿐 ...
    두가님 반가워요. ...^^*

    • dksro님 고맙습니다.
      반갑습니다. 누구신지는 잘 모르지만요..ㅎ
      사는 이야기 정말 모두다 비슷한것 같습니다.
      그렇게 주고 받는 위로와 공감이 이 세상 살이의 맛인것 같구요..^^

  • 강물처럼 2011.05.24 09: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양연화, 주저 없이 말할 수 있는 시절이 있었던 저는 행운아 인가요.
    하지만 지금 이 순간에 저는 가장 행복하고 싶습니다.
    지난일은 그대로 좋았고 앞으로도 그럴 거라고 생각하면서.....
    두가님 비롯하여 지구별 방문객님 모두 오늘도 내일도 ... 다음날도 행복하십시요.

    • 강물님의 글을 읽는 순간 행복의 바이러스가 제한테 다가오는 느낌입니다.
      화양연화의 그 아름다운 순간을 지나 보내고 더욱 더 행복한 날들이 다시 다가 올 것이라 여겨 집니다.
      늘 마음으로 행복을 그려 나가시면 사시는 모습이 너무 부럽습니다..^^

  • Furby 2011.06.20 0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 책의 활자가 정겹습니다.
    저의... 화양연화 역시 이미 오래전 지나간 듯 합니다.
    1977년데 퍼비는 초등 6학년 ....
    그래도 그때가 행복했던 시절이었던 것 같아요...어쩌면 제 인생에서 가장 많이... ^^

    • 책꽂이에 꽂혀 있는 아주 묵은 책중에 하나일것 같습니다.
      퍼비님의 화양연화..
      아무래도 오래전에 한번 지나 갔으니
      곧 또 다른 화양연화가 다가 올것 같습니다.
      너무나 아름다운 꽃처럼 화사하게요.
      그러고 보니 저도 그때가 참 행복하였던 시기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