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넋두리

노인이 되어 추하게 보여지는 행동 10가지

 

 

 


 

 

사람은 나이가 들면서 조금씩 추해 보이게 되는데 이는 할 수 없는 세월의 이치인가 봅니다.

젊을때 나이 든 이들을 보면서 나는 나이들면 저런 행동은 하지 말아야지 하고 생각 하였던 것들이 있었는데 지금은 나도 가끔씩 그런 행동을 하거나 또는 그런 경우가 되다보니 아차하고 스스로를 채찍할때가 가끔 있습니다. 그래봐야 아직 그렇게 많지 않는 나이인데도 이러니 더 나이들면 자칫 그때 나처럼 주위의 아이들 눈에나 언젠가 생겨날 손주들의 눈에 내가 그런 추한 노인네가 될까봐 사실 조금 조바심이 일곤 한답니다.

 

나이따라 달라지는 외모는 어쩔 수 없다 하더라도 추하게 보여지는 건 스스로도 용납이 어렵다는 생각입니다. 특히나 가까운 아이들이나 손주한테 "이리 온!' 하고 다정하게 불렀는데 '싫어!'하고 물러나게 되면 그만큼 창피스러운 일이 없지 않을까 생가하여 봅니다. 아직 노인이 될려면 멀었는데 먼 쓸데없는 걱정을 하고 있냐고 하실지 모르지만 버릇은 차츰차츰 들어지는 것이니 지금부터라도 나 스스로에게 자극적인 처방을 하여 두어야 겠다는 생각이 들어서입니다.

 

저무는 한 해의 말미에 이상한 결심을 만들어 실천해 보고자 정한다는게 우습게 보여지지만 다시 되새겨 보면 나이 한 살을 더 먹는 시기에 이런 생각을 한번 해 보고 지나가는 것도 의미가 있지 않을까 하여 정리를 하여 봤습니다. 아래 내용은 제가 어릴때부터 생각하고 있는, 나는 나이들면 저런 행동은 절대 하지 않아야지 하는 것들인데 이걸 버릇이 되지 않게 단단히 행동으로 실천하여 많은 세월이 흐르고 노인이 되더라도 눈총받지 않는 이가 되기 위한 자구책으로 봐 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어쩌면 요즘 가끔씩 이런 내용들을 알게 모르게 조금씩 익혀가고 있는것 같아 슬쩍 불안한 느낌이 들어 화들짝 놀라곤 한답니다.

 

이런 씨잘대기 없는것까정 신경을 쓰아하는 걸 보니 제 자신 마음나이가 먼저 드는것 같아 좀 그렇긴 합니다만.ㅎ

 

 

 

노인이 되어 추하게 보여지는 행동 10가지

 

1. 음식을 먹어면서 이야기 할때 입 안에 내용물이 튀어 나올때.

2. 아무곳에서나 가래나 침을 뱉을때.

3. 손으로 코를 풀거나 닦을때.

4. 코털이 밖으로 삐져 나와 있을때.

5. 손톱이나 발톱을 깍지 않거나 때가 끼어 있을때.

6. 남들 앞에서 스스럼없이 방귀를 낄때.

7. 트림을 아무곳에서나 할때.

8. 눈곱이 끼어 있을때.

9. 손으로 반찬을 집어 먹거나 생선가시를 발라 먹을때.

10. 음식을 흘리면서 먹을때.



 

 

 

 

분위기 쇄신용으로 조회수 10억회가 넘은 싸이 강남스타일 뮤비를 ...

 

나는 사나이

 점잖아 보이지만 놀 땐 노는 사나이

 때가 되면 완전 미쳐버리는 사나이

근육보다 사상이 울퉁불퉁한 사나이 그런 사나이 ...♬

 

 

 

Comments

  • euroasia 2012.12.30 2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인이 되어 추하게 보여지는 행동 10가지

    1. 음식을 먹으면서 이야기 할 때 입 안에 내용물이 튀어 나올때.

    2. 아무 곳에서나 가래나 침을 뱉을때.

    3. 손으로 코를 풀거나 닦을때.

    4. 코털이 밖으로 삐져 나와 있을때.

    5. 손톱이나 발톱을 깍지 않거나 때가 끼어 있을때.

    6. 남들 앞에서 스스럼없이 방귀를 낄때.

    7. 트림을 아무 곳에서나 할때.

    8. 눈곱이 끼어 있을때.

    9. 손으로 반찬을 집어 먹거나 생선가시를 발라 먹을때.

    10. 음식을 흘리면서 먹을때.


    이런거 하지 맙시다 ~ !!!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

    • 제가 가끔 샤워 후 거울을 보다가 깜딱 놀라곤 한답니다.
      위의 내용 중 코털이 기어 나와 있는 것이 자주 있구요.
      가족들 앞에서도 가스 분출은 삼가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을 하여 봅니다.
      나이 들수록 용모가 단정하고 깨끗하게 하여 지내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 적어 봤습니다..^^

  • 에디 2012.12.31 04: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전 10번은 자신 없습니다.
    이게 집안 내력인지
    돌아가신 울 아빠도 그러셨고 울 아들넘도 그러니......
    암튼 모든 국물 종류는 입에 댓다하면 옆으로 아래로 슬슬 샙니다!
    특히 술이나 음료수 병째 마실떄, 국을 그릇에 입대고 마실때 옷에 흘릴 확률 100%입니다.ㅋ

    그건 그렇고 전 앞으로 저 위의 10가지는 꼭 하지 않을것이며 더불어 노인네 소리 안들으려
    젊은 사람들 맨지는 스마트 기기는 나도 꼭 같이 한다!
    대중 교통 타면 가능한 젊은 사람들 자리앞에 절대로 절대로 안 선다!
    간단한 외국어 몇개정도는 항상 공부한다!
    노인네 냄새 난다는 소리 듣지 않으려 옷 자주자주 갈아 입는다!
    빠쑝 트렌드를 남들이 흉보지 않을 정도는 따라간다!
    -
    -
    -
    * 서울 말고 전국이 다 그렇겠지만 젊은 사람들이 연로하신 노인네 분들이 버스에 올라타면
    850원짜리 마을버스엔선 거의 다 자리를 양보하고,
    1,150원짜리 일반 시내버스에선 2/3는 양보하는것 같은데
    2처넌짜리 좌석버스에선 한명도 자리 양보 안합니다.
    언제 시간 나면 승차요금과 차종 그리고 자리양보의 관계에 대해서 연구 해봐야겠슴다. 연구하나마나 결론 나와있는거지만 ㅎ

    • 에디님 말씀에 정말 공감을 합니다.
      나이 들수록 더 디지털 이무기에 자주 접하여 약코죽는 경우가 없으야 하며
      마음을 늘 젊게 하여 나이를 먼저 먹는 경우도 줄여야 할 것 같습니다.
      제가 적어 둔 글이지만 저기 위의 내용 중 몇가지는 저도 찔리는 것이 좀 있습니다.
      금방도 밥을 먹으면서 굴비구운 것 발라 먹다가 상 위에 이리저리
      파편을 흘려 놓았더랬습니다.
      제 아는 친구는 말을 하면 입안에 있는 음식이 튀어 나오는 버릇이 있는데
      어떨땐 그 정도가 심하여
      앞에 있는 안주나 음식에 마구 날라 들어 간답니다.
      뭐 그런 것 가지고 이야기 할 수도 없고 하여
      이런 글이나마 그 친구가 봐서 고쳤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얼핏 듭니다..^^

  • 하마 2012.12.31 09: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저도 가끔이지만 조금 찔리는게 몇개있긴합니다.....^^;;
    누구나 완벽할순없겠죠. 하지만 일부러 남들의 눈쌀을 찌푸리게 하지 않아야한다것엔 동의합니다.
    나중에 나이들어 저 위의 금기 10가지중 절반을 넘어가면 서글퍼질것같습니다...

    오늘 근무중입니다. 내일아침 퇴근하니 1년을 근무하는 셈이 되네요..ㅋㅋㅋ
    지구별 가족여러분들 모두 올한해 수고 많으셨습니다.
    않좋았던 기억 모두 지워버리시고 즐거웠던 생각만 하십시요.^^
    늘 건강하고 행복한 새해 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하마님. 새해 첫날 근무를 하시는군요.
      지난 한해도 시민들의 안전과 행복을 위하여 정말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올 한해 다른 것보담 부디 안전에 유의 하시고
      늘 건강 하시길 빕니다.
      가족들과 함께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