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넋두리

횡단보도에서 피자집 배달 오토바이와 충돌

평소 배달 오토바이가 신호 무시하고 마구 달릴때는 참 위험하다는 생각을 하였는데 그저께 제가 한번 당하였네요.

자전거를 타고 인근 수목원 길을 운동하고 돌아오는 시각이 저녁 7시가 지난 시간.

집 앞 6차선 큰 길의 횡단보도에 조금 늦게 도착하여 마지막 파란불이 깜박거리는 걸 보고 자전거를 타고 기다렸다가 다음 신호에서 느릿하게 천천히 건너고 있는데

 

중앙선 쯤을 지날 무렵 어디선가 굉음이 웽~~하더니 찰나,

쾅!! 하는 소리와 함께 내 자전거가 공중으로 튕겨져 오르고 나는 두바퀴 정도 구르며 자빠졌습니다.

순간 횡단보도를 건너던 사람들의 비명소리가 들리고...

 

정신을 차리고 보니 내 자전거 옆에 나는 쓰러져있고

약 20m 앞에 나를 치고 달아난 배달 오토바이가 달려가고 있었습니다. 중앙선을 넘어 반대편 차선으로..

 

다행히 그 오토바이는 달아나지 않고 되돌아 내 있는 곳으로 왔습니다.

그 사이 신호가 바꿔 차량들이 움직일려고 하는데 사고가 났으니 우회를 하고 있었습니다.

 

우선 생각나는 것은 목격자.

주머니에서 폰을 꺼내어 나를 비켜가고 있는 차들의 넘버판을 몇개 찍었습니다.

그리고 팔과 다리 목을 움직이니 다행히 크게 다친 곳은 없는듯 하네요.

가해자 오토바이와 같이 자전거를 들고 일단 인도로 나왔습니다.

 

도로 턱에 앉아 내 몸 상태를 보니 천만다행으로 무사합니다.

가해자는 고2 중퇴자.

피자집 배달 오토바이인데 귀에다 이어폰을 꽂고 음악을 들으며 몰다가 미처 횡단보도를 보지 못하였답니다.

피자집 주인을 바꿔 달라고 하여 상항을 설명하고 일단 자고 일어나 봐야 알겠다고 하며 전화를 끊었습니다.

 

자전거 앞바퀴가 완전 돌아가 있고 핸들에 끼웠다 뺏다하며 달고 다니던 랜턴이 사라지고 없네요.

핸들을 바로하여 끌려고 하니 바퀴가 굽어서 잘 굴러가지 않습니다.

옆에서 내 모습을 지켜보던 가해자는 표정관리가 엉망입니다.

죄송하다는 말은 연신 하지만 그래도 귀에는 이어폰 줄이 그대로 달려 있네요.

표정도 죄송하다는 표정보다는 우째 이런 일이.. 라는 황당한 모습.

 

천만다행이라고 해야 하나요.

그래도 온 몸이 말짱하다는 것이..

집에와서 곰곰히 생각하여 보니 큰 사고가 되지 않는 이유가 몇 가지 연결이 됩니다.

 

가장 큰 이유는 자전거가 접이식이었다는 점입니다.

오토바이가 앞 바퀴를 칠때 핸들을 풀어 앞 바퀴를 일자로 하는 그곳이 순간 충격으로 풀리면서 바퀴만 튕겨 돌아가 자전거 전체에 큰 충격을 주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두번째는 제가 겨울 저녁 날씨를 예상하여 옷을 투텁게 입고 나갔다는 점입니다.

푹신푹신한 옷이 쿠션 역활을 한 듯 하네요.

세번째는 자전거를 천천히 타고 건넜다는 점 입니다.

원래 횡단보도에서는 자전거에서 내려 끌고 건너야 하지만 이건 사문법 비슷하여 그렇게 하는 이는 더뭅니다.

천천히 타고 건나다 보니 자전거 자세가 조금 안정이 되어 있고 순간 충돌에 몸이 본능적으로 대처할 수 있었던 것이 아닐까 합니다.

 

마지막으로 안 다친 이유는 ..

만주에서 개 장사 할때 도움 되라고 배운 소림사 달마십팔계 후방낙법이 있긴 하지만...ㅎ

 

뒷날 병원에 들려 다시 진찰을 받긴 하였지만 큰 문제는 없다고 합니다.

다만 발목이 약간 욱씬거려 한방병원에서 침을 맞고 나왔습니다.

가해자 보호자인 피자집 주인과 통화를 하면서 그 소식을 전하니 많이 안심을 합니다.

그리고 고맙다고 하네요. 위낙 세상이 험하니 이런 것을 가지고 옭겨 먹는 이들이 많다고 하면서..

 

一生을 살면서 이런저런 여러가지 運이 오고 가지만

이런 것도 운이라면 운입니다. 그 가해자도 어쩌면 운이 좋았던 날이구요.

큰 피해를 입지 않는 교통사고. 이런 것을 자극제로 삼아 매사에 항상 조심하고 안전에 유의하는 계기로 삼을까 합니다.

 

 

 


Comments

  • 여러상황 대처하시는데 멋지게 처리하셨습니다.
    우선 크게 다치지 않으신걸 위로드리며...
    횡단보도 자전거 승차 횡단 잘못하신겁니다.
    큰사고였으면 무조건 과실과 책임이 따르겠지요...
    올 한해 나쁜일 모든 액땜하신겁니다.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 우리나라 법 중에서 이런 종잡을 수 없는 법이 몇가지 있는데 그 중 한가지가 횡단보도에서 자건거를 내려 끌고 건너라는 겁니다.
      요즘은 인도에도 한쪽은 자전거도로라고 표시를 하여두고 있는데
      이게 횡단보도에서는 잘 타고 오던 걸 내려서 끌고 가라고 하니..
      일단 오토바이가 신호 무시하고 완전 과속으로 달려와 충돌하였으니
      그쪽 과실은 크긴 하겠지만
      진짜로 문제가 되는 큰 사고가 되었으면 쌍방과실에서 일부 책임이 생기겠지요..^^

  • 소리 2013.02.03 18: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만 하시다니 정말 다행이십니다.
    윗글의 euroasia님의 말씀대로 올 해 액땜 하신걸로 ,,,
    앞으로 좋은 일만 있으시기를 기원드립니다.*^^*

    • 고오맙습니다. 소리님.
      음력으로 섯달에 액땜이라 생각하고 있답니다.
      그렇게 세게 부딫히고도 이렇게 말짱하다는 것이 오히려
      신기하기도 합니다..ㅎ

  • 하마 2013.02.03 20: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휴~ 큰일날뻔 하셨습니다. 크게 다치지 않으셨다니 정말 다행입니다.
    요즘 오도방 달배청년들 정말 겁없이 다닙니다. 까불까불 묘기?까지 부리며 배달하더군요....
    저러다 한번 크게 당하지...하는 생각은 비단 저뿐만이 아닐겁니다.
    내가 아무리 조심한다 하여도 와서 들이박는데는 어쩔수가 없지만 그래도 최선은 자신의 방어겠지요..
    하여 저도 소림사 달마십팔계 후방낙법을 빨리 익혀야 겠습니다. ㅋㅋ
    이번일은 설날 앞두고 제사상에 올릴 강정의 정성을 보신 아버님과 조상님께서 보살피신게 분명합니다.
    앞으로 두가님께는 만사형통 좋은일만 생기실겁니다. ;)

    • 하마님 걱정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정말 그날은 아찔할 정도로 쎄게 부딫혔는데 두바퀴 구른 제가 자전거 옆에서 멀쩡하다는 것이 너무나 다행입니다.
      하마님 말씀대로 아버지께서 보살폈나 봅니다.
      오토바이로 배달하는 친구들..
      요리조리 묘기 부리듯 달리는 걸 젊은 나이에 스릴로 여기는지 몰라도
      아차 하는 순간에 인생이 완전 달라진다는 걸 알았으면 합니다.
      근데 그 친구들은 이런 소리가 전혀 먹히질 않고 있다는 게 더
      문제 같으네요..ㅎ

  • 에디 2013.02.04 01: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휴~~ 천만 다행입니다! 그만하기가......
    오토바이 칭구넘은 좋은 사람 만나 지가 얼마나 다행인지나 알고 있을런지....
    저도 전에 제차를 뒤에서 받은 젊은 넘이 있었는데 그넘 차는 많이 다치고 제차는 멀쩡해서 보내줬더만
    지금도 그넘 표정 생각만 하면...ㅠㅠ
    고맙다는 표정은 없고 지차 다친데만 계속 쳐다보는꼴이란...어휴~
    매사 모든걸 귀찮은건 딱 질색인 성격이라 그냥 보내줬는데 그냥 보내준 값도 못받고..
    암튼 허리나 목등의 타박상은 며칠 더 있어봐야 압니다. 조심하시길.....
    년말 앞두고 진짜 큰 액땜 하셨다 생각하셨으면 합니다.

    • 이삼일 지났는데 아직 별 탈이 없는 걸 보니
      크게 문제는 없는 것 같습니다.
      에디형님 말씀대로 가해자 그 학생 표정이 너무 잊혀지지 않습니다.
      이런 상황을 어떻게 처리하고 참으로 난감한 표정이 아니라
      묘하게 뭔가 이상한 상황이 되어 버렸다는 그 표정...
      그 넘..
      이 시간에도 변함없이 귀에다 리시버 꽂고 화이버도 안 쓰고
      요리조리 마구 달리고 있을것이라 생각하니
      정말 아찔합니다..^^

  • 쏭이아빠 2013.02.04 09: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휴~~! 정말 다행입니다...!
    후유증이나 없었음 하는 바람입니다.
    보상이고 뭐고 아무 소용 없습니다. 저도 다리를 다쳤을때 꽤 많은 보상이 나왔지만
    그 후유증을 평생 안고 살아야 하는 고통을 생각하면 울 두가님 정말 다행입니다.
    반대인 경우인데 예전에 운전 중에 앞에 가던 자전거가 부서진 맨홀을 발견하고 급히 피 한다는게 뒤에 서있던 제차를 받았습니다.
    근처를 지나던 아주머니를 저에게 삿대질에 욕을 하는데..순간 상황판단을 못하고 어리버리 하는데
    뒤에서 서있던 개인택시 기사분이 내리셔서 상황설명을 해주고 이어 경찰관이 출동하여 조사를 받았습니다.
    그 때 증인을 서 주시겠다는 그 기사님이 너무 감사하여 저녁에 한 잔 대접한 기억이 납니다.
    여하튼 다행입니다. 살다보면 예측 할 수 없는 사고도 많습니다.
    아침부터 공장 앞 발목까지 쌓인 눈을 쓸고나니 기운이 쏘옥 빠졌습니다..^.^

    • 저도 충돌사고가 나고
      제 몸 둘러보기 이전에 가장 먼저 한 것이
      목격자 확보였습니다.
      요즘 세상이 너무나 뒤숭숭하여 약간만 제 몫 게을리 하면
      누군가 나를 이용하거나 역전이 되어지는 세상..
      얼른 그곳에서 사고를 목격한 차들을 휴대폰에 담고
      그 뒤에 내 몸에 뭔 이상이 있나없나를 확인하였습니다.
      쏭빠님의 사고 경우도 자칫 목격자거 없고 상대가 나를 이용할려고 마음 먹어 버리면
      정말 난감한 상황이 되어질것 같습니다..^^

  • 곶감 2013.02.05 08: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가님^^ 올해는 행운이 가득하시겠습니다. 가해자나 피해자 모두 큰 피해가 없어서 다행이고, 두가님도 몸도 괜찮고...자전거는 또 구입하면 되지만..몸은 망가지면 회복이 안되거든요 ^^:: 게다가 가해자가 고2중퇴자라니..상상이 됩니다. 원만하게 해결되어 감사하네요~~

    • 나이든 분들의 입에 발린 얘기가 '요즘 아이들'이란 말인데
      정말 그 단어를 쓰고 싶지는 않지만 요즘의 아이들 사고가 우리때와는 너무 차이가 많습니다.
      특히 여학생들은 완전 천지차이..
      중학생인듯 아이들이 눈가에 화장을 하고 머리는 살짝 뽂아서...
      고등학생쯤되면 너무 어른 흉내를 많이 내어
      차라리 외면을 하게 되는 경우도 많구요.
      아이들 교복의 치마는 머니중에 미니가 되어...

      뭔 얘기를 하다가 이렇게 됐는지 모르겟습니다. 곶감님.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