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아침... 

몸은 억수로 무거운데..아침부터 막둥이 딸 뇬이 재잘거립니다.

 

친구들은 모두 다녀온 아침고요수목원을 자기는 한 번도 못 갔다왔다고.. 궁시렁~궁시렁..

" 통통아 ~~ 너 그 남친하고 갔다와...아빠 오늘 좀 쉬자~~"

 

남친 녀석은 일본으로 출장을 갔다고..

그리고 경비는 딸이 낸다는 말에..... 후다닥 옷을 챙겨 입었습니다..^^

 

아침고요수목원을 몇 번 다녀왔고,

볼꺼리에 비해 입장료도 비싸다는 생각 때문에 그 닥 내키지는 않았습니다.

 

제 작년 여름인가 ?  화려한 꽃은 볼만 했는데 휴식을 취할 곳도 너무 부족하고..

수목원이라는 느낌 보다는 그냥 넓은 꽃 농원이라는게 제 생각이였습니다.

 

가평근처에는 명지계곡 및 연인산 구곡폭포,삼악산 등 가볼 곳이 많은 장소입니다.

예 전에 가평서 우체국장을 하셨던 친척분도 계셔서 인사도 드릴 겸 떠난 주말 여행입니다.

 

 

 

 

 

수목원 입구가 예 전 보다 많이 달라져 있습니다. 

팬션도 많아지고, 식당도 엄청 많아졌습니다.

 

수목원으로 인하여 지역개발이 된다는게 이런 장점도 있나 봅니다.

물론 단점도 있겠지만..

 

 

 

 

 

 

 

 

 

입장 합니다.(입장료가 9,000원/ 주말기준)

 

 

 

 

 

입구 갤러리에서

화려한 그림 감상을..

 

 

 

 

 

 

 

 

전에 없었던 철렁...아니.. 출렁다리가 새로 놓여져 있습니다..^^

예 전 보다는 볼꺼리가 많아졌더군요.

 

 

 

 

예 전에는 야생화가 있는 곳인데..

이제는 산수경온실도 새로 꾸며졌습니다.

 

 

 

 

 

 

 

 

 

 

 

 

 

 

 

 

 

 

 

 

 

 

 

 

 

 

 

 

 

 

 

종류가 다릅니다.

 

 

 

 

 

 

 

 

 

 

 

 

점심은 닭갈비로 했습니다.

퐁듀 치즈에 담가 먹으니..제법 맛이 있더군요..^^

 

 

 

 

 

남이섬 입구 도착.

한 번 타보고 싶었는데...가격이 일인당 거의 4만원... 패스 ~~^^

 

 

 

 

 

 

 

 

신나게 내려 갑니다.

슝 ~~~~^^

 

 

 

 

 

 

 

 

 

 

 

 

 

 

 

 

 

 

 

 

 

 

 

 

 

 

 

 

 

 

 

 

 

 

양고기 굽는 냄새에...^^

 

 

 

 

 

 

 

'지구별 팀 블로그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원한 "갑" 과 "을" 은 없습니다.  (8) 2016.06.21
강화도 둘레길  (21) 2016.05.30
아욱국  (8) 2016.05.26
청풍호 관광모노레일 타고 왔습니다 ~~^^  (8) 2016.05.16
관악산 우정산행~~^^  (12) 2016.05.09
주말 여행 (아침고요수목원-남이섬)  (8) 2016.05.03
개심사.  (14) 2016.04.26
충주호반 청풍명월 자드락 길(6 코스)  (15) 2016.04.18
남해여행 .  (14) 2016.04.12
수암봉  (10) 2016.03.28
종로 피맛골(피마골)  (8) 2016.03.0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05.03 12:23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름만 들어도 반가운 쏭빠님의 막내따님 통통이님~~~
    아직 얼굴은 직접은 못 보았지만 사진으로 또 글로 몇번을 대했기에
    아주 친근감이 가는 통통이 아가씨(절대 통통이라는 소리는 아님! 휴~우)~~~
    그런데 왜 오늘 이글은 로그인을 해야 글이 보인다고 합니다.
    무슨 특별한 사연이 있는 글인가 하고 헐래벌떡~~~~~ㅋ
    저는 아직 아침 수목원을 못 가보았습니다.
    인천에 사는 친구가 늘 하는 소리가 자기네 집에서 하룻밤 자고
    수목원을 들렸다가 동해바다를 가자고 하는데....
    친구말은 고맙지만 인천에서 수목원을 거쳐 동해로 가는 여정이 제게는
    별로 내키지 않는 코스라 늘 대답만 그렇게 하자고 합니다...
    그 불편함이 없어도 이렇게 수묵원에다 플러스 원으로 남이섬까지
    곁들여 나오는 사진과 글이 있으니 말입니다...ㅎ ㅎ
    입장료도 9.000원..
    그리고 한참을 걸어 내려 온다니...
    수목원 꽃구경은 이리 사진으로 대신을 했지만 푱두인지 퐁두인지 치즈에 찍어 먹는
    닭갈비가 아주 입맛을 땡끼고 있습니다..
    그리고 보니 점심 식사 때가 된 것 같습니다.
    집사람은 없고 오늘은 그냥 쨤뽕라면으로 한끼 때워야 될 것 같습니다.
    막내따님에게 안부도.....언젠가는 볼날이~~~~~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이아빠 2016.05.03 12: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릴 때 별명이 통통이였는데..지금도 통통이라고 합니다..^^
      겸사 겸사 가평에 다녀 왔습니다.
      가평에는 아주 오래전에 우체국장을 하시던 친척분이 계셔서..
      오랫만에 인사도 드릴 겸 해서 다녀왔습니다.
      인천서 수목원 들리고 동해로 가는 길은 창파 형님 말씀처럼 만만한 길은 아닙니다.
      물론 구 도로로 가면 운치도 있고 좋치만..
      1 박 2일이 아니면 피곤해서 당일 코스로는 운전을 하기가 쉽지 않은 코스입니다.
      하도 막둥이가 먹자고 해서(지가 쏜다고..^^) 먹었는데..잉 ? 생각보다 맛이 있어서 오랫만에 배부르게 먹었습니다.
      예 전에는 카메라 앞에서 모델 노릇도 잘 해 주더니..요즘은 초상권 보호라고 하면서...모델 노릇에 인색합니다..ㅋ
      점심은 밥을 드셔야 하는데....
      저는 빵이나 라면 종류는 무조껀 간식이라는 생각입니다..^^

  2. 2016.05.03 18:34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아침고요수목원은 아직 안가본것같습니다. 입장료가 다소부담으로 느껴질듯합니다...^^*
    남이섬은 언제 가봤는지 기억도 가물가물하구요..ㅎㅎ 집라인은 얼마전 TV를 통해 봤었는데 아찔하겠습니다.
    따님과 호젓한 나들이가 너무 정겨워 보입니다. 치즈에 찍어먹는 닭갈비의 맛이 궁금하구요.
    말씀처럼 제대로 힐링여행이 되려면 1박2일은 해야 할듯합니다. 남이섬 왕복선의 만국기가 오늘따라
    눈에 들어오네요. 세계적인 여행지가 되었다는 뜻이겠죠?ㅎㅎ
    비온뒤라 바람이 차갑습니다. 감기 조심하시고 따뜻한 저녁되셔여~~;)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이아빠 2016.05.04 0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수목원은 요즘 가볼만 하더군요..^^
      이쁜 꽃들이 많아서 눈 호강을 하고 왔습니다.
      하마님 마나민과 손 잡고 다녀 오시면 좋을텐데..ㅋㅋ
      남이섬은 많은 중국 관광객 분들로 인해서 마치 어느 중국 한 지역 처럼 느껴지더군요.
      욘사마 사진,동상 앞에는 사진을 찍으려고 줄을 길게 서 있는 걸 보고
      아직도 인기는 여전 하구나...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다리가 완쾌 되시면 바람도 쓀 겸 한번 휘리릭 다녀 오시기를 바랍니다 ~~

  3. 2016.05.03 20:32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 수목원 중에서 가장 예쁜 이름을 가진 '아침고요수목원'...
    물론 제가 매긴 타이틀 이구요.,ㅎ
    아침고요수목원과 남이섬여행의 멋진 풍경 잘 감상 하였습니다.
    초반에 입장료가 9000원이나 하여 저도 살짝 승질을 낼려고 하였는데 밑으로 내려가면서
    멋진 수목원의 풍경과 꽃들을 보고 있노라니 뭐``` 괜찮네.. 하는 생각이 듭니다.
    저도 일전에 한번 들려 부리나케 대강 겉만 보고 온 적이 있는데 담에는 한번 들려서 찬찬히 구경을 해 봐야 겠습니다.
    따님과의 멋진 여행과 맛난 하루.
    참으로 아름다운 모습이 그려져 슬며시 미소가 머금어 집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이아빠 2016.05.04 0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입장료 부담이 만만치 않습니다.
      돌아 오는 길에 막둥이가 계산한 입장료만 38,000 원..
      커피는 가져 갔지만 군것질까지 합치니 꽤 되더군요..ㅋ
      수목원은 구석 구석 많이 개선을 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남이섬은 이제는... 중국 어느 여행지 처럼 느껴졌습니다...^^

  4. 2016.05.04 07:46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효녀 따님들을 두신 쏭&통빠님 자~알 댕겨 오셨습니다.
    아침고요수목원....하믄 맨 먼저 떠 오르는기 바로 <입장료>가 아닐까 생각이 듭니다.
    두어명이믄 몰라도 대가족이 간다 치믄 결코 만만치 않은 비용입니다.
    남이섬은 어릴적 기타 매고 가다 쎄리(?)헌테 붙잡혀 옆머리에 바리깡질 당한게 생각나고
    또 당시 그 곳서 청춘사업 한거이 생각납니다.
    줄거리는 생략하고 아직도 가끔 눈 감으믄 떠 오르능기 딴건 다 잊어먹으믄서 왜 이리 또렷하게.....
    효녀 따님과 같이 드신 닭갈비가 아침부터 침샘을 자극합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이아빠 2016.05.04 09: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막둥이가 좀 짠순이 꽈에 속 하는데..그 날은 제 지갑을 못 끄내게 하더군요..(은근 자랑 ^^)
      입장료 부담이 정말 만만치 않습니다.
      한 가족 4명을 기준으로 하면 수목원은 29,000원 입니다.
      더군다나 먹꺼리는 가지고 들어가면 안된다고 하니..
      에디 형님 댓글을 읽다 보니 예 전에 청량리 기차역에서 기타를 압수했던 기억이 납니다..ㅋ
      닭갈비는 추천을 드리고 싶을 정도로 먹을만 했습니다..^^

prev | 1 | ··· | 1184 | 1185 | 1186 | 1187 | 1188 | 1189 | 1190 | 1191 | 1192 | ··· | 2868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