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처님 오신날..

부모님을 모신 인천 용화선원에서 등불을 만들고..

친구와 함께 제천에 있는 청풍호에 다녀 왔습니다.

 

 

 

제 첫 작품(?) 입니다..^^

 

 

 

 

 

 

 

 

등불을 달고 오는 길에 친구에게 전화를 받았습니다.

그 친구는 예 전에 저와 정선 레일바이크를 탔던 친구 녀석입니다.

이 친구는 무릎 관절이 안 좋아서 늘 걱정이 되는 친구 입니다.

 

" 어이 언능 울 공장으로 와라~ 줄께 있으니 퍼득.."

" 아우님..뭔데..? "

" 아우야 묻지 말고..오라고..."

우리는 서로 호칭이 ..아우님, 아우 입니다..ㅋㅋ

 

친구 공장에 도착을 하니..

이 친구 제 얼굴 보자 마자 하는 말이..아우야~ 시동 걸어라..^^

 

 

청풍호 관광모노레일

 

 

제천시 청풍면 도곡리에 위치한 비봉산 정상까지 모노레일을 이용하여 올라가 봅니다.

모노레일 왕복소요 시간은 약 50여 분..

 

관절이 안 좋은 친구 녀석이 미리 알아 본 곳 이라서..

모처럼 친구 녀석을 위해서 잔소리 안 하고 다녀 왔습니다..^^

 

 

입구 입니다.

저희는 예약을 안해서 줄을 서서 표를 받았습니다.

요즘 젊은 친구들은 거의 인터넷으로 예약을 하는데..^^

 

이 곳은 가족여행으로 적합한 곳 입니다.

오는 길에 청풍호 경치도 즐기면서 모노레일도타보고.. 어른들도 모처럼 동심으로 돌아가서 개구쟁이 처럼 즐길 수 있습니다.

시간 여유가 되시면 가는 길에 정방사도 들리시면.. 하루 당일 여행으로 좋은 코스입니다.

 

 

 

 

 

 

 

 

 

 

 

 

처음부터 급 경사 입니다.

솔직히 속으로 고장이 나면 어쩌지...ㅎㅎ

 

 

 

 

무인 조정

 

 

 

 

 

 

 

오를 수록 청풍호의 경치가 다르게 펼쳐집니다.

 

 

 

 

몸의 각도가 거의 50도로 ...ㅎㅎ

 

 

 

 

 

 

 

 

 

 

도착...전망대로 올라 갑니다.

 

 

 

비봉산 전망대에서 바라 본 청풍호 주변모습은 정말 가슴이 탁 ~ 트입니다.

비봉산은 청풍호 중앙에 위치한 해발 531 m 의 산.

 

 

 

 

 

 

 

 

 

 

 

 

 

 

 

하산(?)..ㅋㅋ

 

 

 

 

 

 

 

 

 

 

 

내려 가는 길이 더 스릴이 있습니다.

좀 느리게 느껴지지만..ㅎㅎ

 

 

 

 

 

 

 

 

 

 

돌아 오는 길에 들린 정방사입니다.

제가 만든 연등을 달고 왔습니다.

 

 

 

 

 

'지구별 팀 블로그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홍천강의 발원지 미약골  (14) 2016.07.18
덕풍계곡  (12) 2016.07.11
영원한 "갑" 과 "을" 은 없습니다.  (8) 2016.06.21
강화도 둘레길  (21) 2016.05.30
아욱국  (8) 2016.05.26
청풍호 관광모노레일 타고 왔습니다 ~~^^  (8) 2016.05.16
관악산 우정산행~~^^  (12) 2016.05.09
주말 여행 (아침고요수목원-남이섬)  (8) 2016.05.03
개심사.  (14) 2016.04.26
충주호반 청풍명월 자드락 길(6 코스)  (15) 2016.04.18
남해여행 .  (14) 2016.04.1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05.16 10:21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지런 하시고 다재다능 하신 쏭빠님이라는 생각이 떠오르는 글과 사진입니다..
    작년엔가 강원도쪽에서 집에 오는 길에 청풍호를 가보려고
    네비에 입력을 하고 오기는 오는데 생각보다 도착시간이 늦어
    그냥 중간에서 다시 길을 돌린 경험이 있습니다...ㅎ

    게으른 우리부부 초파일날 둘이서 나눈 대화..
    "오늘 절에 가면 밥 주겠지?!.
    그럼 주지!
    절밥 먹으러 절에나 갈까..
    그런데 오늘은 사람 많겠지?!..
    그럼~
    그러면 가지 마~~~
    그려!!!!.................. " ㅎ ㅎ
    그런데 오늘 쏭빠님에 소개글을 보니 저희부부 수준에 딱 맞는 곳인 것 같습니다..ㅎ ㅎ
    생각난김에 청풍호 모노레일 타는곳 까지 알아보니 거리가 214k 시간은 3시간이 훨씬 더.....
    같은 충청도 인데 꽤 먼 거리입니다..ㅠ
    어쨌든 잘 기억 하고 있다가 저희도 한번 가 볼께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이아빠 2016.05.16 1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 사찰에서 주는 밥은 주로 국수 입니다..^^
      밥을 주는 곳은 거의 비빔밥처럼 나 옵니다.
      창파 형님과 형수님 대화가 너무 재미있습니다..ㅋㅋ
      청풍호가 형님 댁에서 엄청 먼 거리에 있네요 ~~
      일부러 가시라고 추천을 드렸다가는.. 혼쭐이 날 거리입니다..^^

  2. 2016.05.16 13:03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아주 재미가 있으셨겠습니다.
    여기 모노레일은 그래도 레루(?)가 기차처럼 둘로 되 있어 옆으로 쓰러질 것 같진 않은데
    가끔 레루가 하나짜리에다 사람 타고 짐짝 가득 싣고 가는걸 보믄 올매나 아슬아슬하게 느껴지던지....
    암튼 저도 담 제천 갈땐 이거 한번 타구 와야겄습니다.ㅎ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이아빠 2016.05.16 1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친구 녀석 때문에 창피해서..ㅋㅋ
      지나치는 모노레일 안에서 손을 흔들고 호들갑 떠는 바람에~~^^
      타기 전에도 이 거 사고 난 적이 있냐..없냐 묻고..ㅎㅎ
      어른들이 타기에는 좀 속도가 느려서 스릴은 다소 부족하지만..그래도 재미는 있었습니다.
      제법 가파른 구간을 올라 갈때에는 재미도 있고 정상에서 바라 본 청풍호의 모습은 장관이였습니다.
      잠 시 동심으로 돌아가 본 여행 길 이였습니다 ~~

  3. 2016.05.16 23:16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처님 오신 뜻 깊은 날에 부모님을 모신 곳에서 만든 연등을 정방사 돌 바위 어귀에 달아 두신 모습을 보니 가슴이 뭉클하여 집니다.
    자비하신 부처님의 공력으로 쏭빠님의 모든 사업이랑 일들이 잘 풀리시고 건강하시길 빌어 드립니다.
    친구분과 함께 하신 개구장이 여행길.
    저도 늘 가 보고 싶었던 청풍의 모노레일 여행을 선행 하셧습니다.
    오늘 글을 뵈오니 다음에 꼭 한번 다녀 와야 겠다는 생각을 하여 봅니다.
    싱그러운 봄날..
    멋진 청풍호와 함께 전해 주신 여행기..
    참으로 맛납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이아빠 2016.05.17 06: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서로 눈빛만 봐고 상태를 알 수 있을 정도의 친구입니다.
      오래 전부터 다리가 안 좋아서..여행을 자주 못 다니는 친구입니다.
      모처럼의 부탁이라서 거절은 못 했지만 ..그 덕분에 좋은 구경했습니다..^^
      두가님께는 너무 싱거운 여행이지만, 손주들과 함께 하신다면 적극적으로 추천을 드리고 싶은 여행 코스입니다.

  4. 2016.05.17 13:03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일치기 여행으로 괜찮을듯합니다. 시간내어 선호맘과 다녀와야겠네요.
    모노레일로 산을 오르내리면 재미도 있거니와 기분도 상쾌해질것같습니다.
    연등을 아주 잘만들어 예쁘게 달고 오셨습니다. ^^* 저도 쏭빠형님의 사업번창하시길 빌어 드립니다.
    잘보았습니다. 좋은 하루 되셔여~~~;)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이아빠 2016.05.19 07: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당일 가족 여행코스로는 최적일 듯 싶습니다.
      일찍 출발을 하셔서 모노레일을 탄 후에는..
      근처 청풍명월 둘레길 코스나..
      정방상 코스를 선택 하신 후 오시면 좋을 듯 싶습니다.
      연등은 손 재주가 별루 없어서.. 옆에 분은 두 개를 만들 동안 겨우 만들었습니다..^^

prev | 1 | ··· | 945 | 946 | 947 | 948 | 949 | 950 | 951 | 952 | 953 | ··· | 2636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