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영원한 "갑" 과 "을" 은 없습니다.

 

 






요즘 대기업이든 영세 업체든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기입니다.

그러다 보니 발주처에서는 당연히 가격인하를 요구를 하고, 그 요구를 받은 하청 업체는 허리가 휘어 집니다.

 

뭐..대기업도 대기업 나름의 고충도 있고, 하청 업체도 그 나름의 어려움은 있습니다.

그 고충을 요즘은 흔한 표현으로 "갑" 과 "을" 의 관계로 표현을 합니다.

 

"갑" 과 "을" 의 관계가 기업 뿐 이겠습니까 ?

편의점 알바생으로 부터 시작해서 인간관계에서도 성립이 되겠지요. 

 

많은 이들이 이 사회에서 "갑" 질로 인하여 자신의 명예와 꿈을 훼손을 당 합니다.

제 후배는 직장에서 성실하여 그 직장 대표에게 인정을 받는다는 이유 만으로..

그 직장의 이사와 상사에게 왕따를 당 한다고 하더군요.

이 도 엄밀히 보면 "갑" 질 입니다.


단체나 조직에서의 왕따는 패거리 문화에서 특징인 내 편이 아니면 무조건 왕따를 시키는 일종의 패거리 문화의 특징입니다.

물론 어느 사회든..어느 모임이든.. "갑" 질의 횡포는 존재합니다.

그 갑질의 결과로 많은 이들이 자신의 꿈을 포기합니다.


물론 저도 그 "갑" 의 위치에 서 있을 때도 있지만 수시로 "을"의 위치에 서 있기도 합니다.

우리 모두는 방패와 칼처럼 "갑" 과 "을" 의 페르소나를 각 각 지니고 있습니다.


신입사원도 직장상사에게 하루 종일 "갑" 질로 시달리다가..

물건을 사거나, 주문을 시킬때면 자신도 모르게 "갑" 질을 할 때가 있습니다.


대기업에서 근무하며 하청업체들에게 가격인하라는 무리한 "갑" 질의 칼날을 휘두르다가..

구조조정에 의하여 하루 아침에 정수기 팔러 다니는 사람도 봤습니다.


 

영원한 "갑"은 없습니다...

영원한 "을"도 없듯이..


발주를 준다는 위치에서..

무리한 가격인하 요구 "갑" 질은 정말 사람을 초라하게 만듭니다.

안 할 수도.. 거부 할 수도 없는 입장으로 몰아 넣는 행위는 비열한 행동입니다.

 

 

 

오래 전 모 기업 구매 담당자와 가격 협상시 있었던 실제로 있었던 일 입니다.

 

견적서를 제출 한 후 도장을 가지고 오라고 해서..

속으로 또 얼마나 가격인하를 요청을 할까..고민을 안고 방문을 했습니다.

 

그 담당자는 미리 작성한 계약서를 저에게 보여 주면서 "상세하게 검토를 하시고 도장을 주십쇼" 하더군요.

자세히 보니 금액은 제가 제출한 금액 그대로 입니다.

 

" 가격 조정은 없습니까 ? " 제 질문에 그 담당자의 대답입니다.

 

"네..시장 조사를 해보니 적정가격이고 사용자의 추천난에 사후관리를 잘 해주는 업체로 선정이 되여 그대로 적용을 합니다"

"그리고 누구나 무조건 가격을 깍는 구매는 ( 그 당시 표현은 개나 소나..^^)  저희 회사는 안 합니다 "

 

개나 소나...?

개나 소나..누구나 무조건 가격만 깍아서 하는 구매가 능사가 아니라는 그 구매 담당자의 얼굴이 떠 오릅니다.

 

주말에 여행이나 산행을 못 한 푸념을 횡설수설로 풀어 봅니다.

글 쓰는게 본업이 아니 관계로 틀린 맞춤법이나 전체 글 흐름은 이해를 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지구별 가족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용문사  (14) 2016.09.02
창경궁  (21) 2016.08.16
이렇게 사시는 건 어떠신지요 ?  (8) 2016.08.11
홍천강의 발원지 미약골  (14) 2016.07.18
덕풍계곡  (12) 2016.07.11
강화도 둘레길  (21) 2016.05.30
아욱국  (8) 2016.05.26
청풍호 관광모노레일 타고 왔습니다 ~~^^  (8) 2016.05.16
관악산 우정산행~~^^  (12) 2016.05.09
주말 여행 (아침고요수목원-남이섬)  (8) 2016.05.03
영원한 "갑" 과 "을" 은 없습니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