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민둥산행

 

아쉬운 민둥산행~~

 

 

왕십리 역 7시에 출발이라서,

토요일 아침 새벽 4시에 일어나 간단하게 쥬스 한잔을 마시고 왕십리 출발.

도착하여 하늘을 보니... 구름이 잔뜩 껴 있습니다.

모처럼 큰 기대를 안고 떠난 민둥산행인데.. 날씨 때문에 걱정이..

 

혹시나 하고 챙겨 온 우비를 다시 한번 더 확인을 해 봅니다.

버스 안에서 동문 후배님들께서 챙겨주신 김밥과 따듯한 커피를 마시면서 민둥산으로 향 합니다.

 

 

하늘이 너무 어둡습니다.

 

 

도착.

 

출발 하기 전에 인터넷서 확인을 한 민둥산행은, 설명과는 달리 절대 만만한 산행은 아닙니다.

초보자들도 한 시간 반 정도면 된다는 정보는 잘못된 정보입니다.

오름 길도 제법 거친 구간이 많고, 하산 길은 물론 비도 왔지만, 가파르고 매우 미끄러워서 스틱 사용을 권 해 드립니다.

 

 

모처럼 본.. 잘익은 대추나무 입니다.

 수확을 안 하셨네요

 

 

 

 

 

 

한 동문 후배가 가져온 드론 시험운전..

그러나 정상에서 내리는 비로 사용을 못 했습니다.

 

 

잠 시 쉬어 갑니다. 내리는 비로 제법 춥습니다.

 

 

 

 

 

 

정상 부근..점 점 더 비가 세차게 내립니다.

비를 맞는 건 괜찮은데..정상에서의 조망이 걱정이 됩니다.

 

 

 

 

가시거리가....채 10 m 도 ..

너무 아쉽더군요.

 

 

 

 

 

 

정상에서...사방팔방을 둘러봐도..

도저히..카메라 앵글을 맞출 곳이 없습니다.

 

뭐....뭐라도 보여야 사진을 찍든가 말든가.. ^^

휴 ~~ 할 수 없이 동문님들 정상석 인증 샷만 찍어 드렸습니다.

 

민둥산에 대하여 공부를 해 봅니다.

 

 

다 들.. 밥을 먹으면서 하는 말 들이...너무 추워요.

비는 계속 내리고.. 모두들 추워서 술 한잔은 하산 후에 하기로 하고.. 서둘러 깔끔하게 정리를 하고 하산을 합니다.

 

 

 

 

 

 

약 1/2 정도 하산..비가 좀 멈춥니다.

휴 ~~ 다시 올라 갈 수도 없고..ㅎㅎ

 

사진으로는 보기에는 괜찮지만,

여기저기서 계속 미끄러운 흙길로 꽈당 ~ 꽈당 ~

 

 

하산 후에 들린 식당에서 모처럼 맛나게 먹은 곤드레 나물밥 입니다.

 

'지구별 가족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수에서 ~ 금오도 비렁길 ~ 1 - 5구간을 걸었습니다.  (8) 2016.12.02
여수 3일 방문기 ~ 1일차 - 오동도 여행 ~ "여 수 밤 바 다 ~ !"  (12) 2016.11.30
휴일...덕수궁 산책  (8) 2016.11.28
오서산행  (10) 2016.11.14
도심속의 힐링 ~~  (8) 2016.10.31
관악산  (13) 2016.10.10
Air Power day 2016 구경하기  (8) 2016.09.27
인천대공원 메밀꽃  (11) 2016.09.26
친구 자랑 ~~ ^^  (8) 2016.09.23
대둔산  (10) 2016.09.12
민둥산행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