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산

Posted by 쏭이아빠 지구별 팀 블로그의 글 : 2016.10.10 10:52

관악산행

 

산행 전 날 동문 선배님들과 술 자리로 몸은 무거웠지만..

두가님 서울 구경 소원도 들어 드릴 겸 관악산에 올랐습니다.

관악산 정상에서는 서울 전경이 잘보여 고물 카메라를 단디 챙기고 다녀 왔습니다. 

 

그래도 자칭 지구별 총무인 제가 두가님 소원을 한 귀로 듣고 흘려 버릴 수가 없어서...ㅎ

아 ~ 물론  뻥 입니다.. ^^

동기들과 함께 다녀 온 관악산행 입니다.

 

코스: 사당역 - 연주대 - 과천

총소요 시간: 6시간 (중식 및 휴식시간 포함)

 

에구구 ~~ 날씨가 영 ~~

카메라 렌즈에 이물질이 있네요..ㅎㅎ

사당코스

스틱을 사용 하시기에는 불편합니다.

자주 네발로 오르는 코스가 많습니다.

위험한 코스가 많아서 음주는 하산 후에 ~~

 

 

 

제발 좀 ~~~이러지 맙시다.

저도 솔직히 못 본 척 10 m 오르다가 ... 다시 내렸왔습니다.

그 이유는...화를 낼 자격을 갖추려고 쓰레기를 봉투에 담았습니다.

 

 

 

 

 

자세히 보시면...

저는 무서워서 ...^^

 

 

 

 

 

 

 

 

한반도 바위..

 

 

 

제발 뿌리 좀 밟고 다니지 마시기를....

그나마 단풍을 ...^^

 

과천 경마장이 보입니다.

한 번도 못 가본 저도.. 서울 촌놈 이군요..ㅎㅎ

 

마지막 난 코스 입니다.

 

 

 

 

하산 길에 본 연주암..

 

 

 

 

물소리는 들리는데..?

 

 

 

 

 

 

'지구별 팀 블로그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수 3일 방문기 ~ 1일차 - 오동도 여행 ~ "여 수 밤 바 다 ~ !"  (12) 2016.11.30
휴일...덕수궁 산책  (8) 2016.11.28
오서산행  (10) 2016.11.14
도심속의 힐링 ~~  (8) 2016.10.31
민둥산행  (12) 2016.10.24
관악산  (13) 2016.10.10
Air Power day 2016 구경하기  (8) 2016.09.27
인천대공원 메밀꽃  (11) 2016.09.26
친구 자랑 ~~ ^^  (8) 2016.09.23
대둔산  (10) 2016.09.12
용문사  (14) 2016.09.0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10.10 17:57 켄타로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발톱+무좀 현상태는 어떠신지요? 차도가 있으셨나요
    시원한 사진 잘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이아빠 2016.10.11 0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죄송합니다 ~~^^
      저는 이 곳 줜장은 아니옵고 지구별 가족입니다.
      지구별 팀원(?)으로 가끔 산행기나 여행기를 올립니다.
      두가님 무좀은 거의 치료가 완료된 걸로 알고 있습니다..ㅎㅎ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6.10.11 13: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발 무좀은 그때 약 처방을 할때는 조금 차도가 있었으나 약 6개월 이상 계속 조처를 하여도 완치의 기미는 보이지 않아 그 뒤 중단 하였습니다.
      상당히 오랜 시간 꾸준히 치료를 해야 낫는것이 발톱 무좀이 아닐까 합니다.
      근데 사실 발톱무좀은 보기가 조금 싫어 그렇지 일상에 전혀 문제가 되지 않으니 요즘은 무시하고 지낸답니다..~^^

  2. 2016.10.10 20:08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다시 서울에 관악산 구경인가 봅니다.
    역시 쏭빠님~~
    언행일치의 모범을 보여 주셨습니다.
    버려진 쓰레기를 보고 흉보고 나무라기는 쉽지만 솔직히 말해서
    다른이가 버린 그것을 담어 오기는 쉽지가 않더군요.
    그런데 다시 빠꾸를 하여 쓰레기봉투에 담어 오신것을 여기에 이야기 하실만 합니다.
    저도 이렇게 그것에 대해 이야기 했으니 언젠가는 한번씩 쏭빠님을 떠올리며
    가벼운 쓰레기를 한두번 담어 올지 누가압니까....ㅎ
    그런데 한반도 바위?!....ㅎ ㅎ
    아 ~ 물론 뻥 입니다.. ^^(이것은 위에 소개글에 이실직고한 쏭빠님의 말씀!)
    억지로 한반도바위라고 우기면 쏭빠님과 우리 사이니깐 그냥 넘어가지만...ㅎ
    이제는 날씨가 완연히 가을 기온이라 저같이 게으른사람도
    가볍게 배낭을 메고 훌쩍훌쩍 떠나고 싶은 날들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이아빠 2016.10.11 09: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악산은 요즘 등산로에는 거의 쓰레기를 보기는 힘 듭니다.
      등산로를 벗어나면 많지만..
      한반도 바위라는 명칭은 제가 지은 건 아니지만.. 바위만 보면 이름을 짓고 하시는 분들께서 붙인 이름은 아닐까..하는 생각입니다.
      대충 넘어가 주셔서 감사합니다..ㅎㅎ
      여름 내내 게을리한 산행을 이젠 슬슬 시동을 걸어 보려고 합니다 ~~^^

  3. 2016.10.10 20:49 산빛향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악산을 다녀오셨네요~~
    늦여름 팔봉정상에서 내려다보는 한강하류의 석양도 참 아름답지요
    사진속의 풍경들이 낮설지 않아 반가웠어요
    과천고속도로를 달리며 관악산의 중심 육봉을 바라보며 회상에 잠겨보기도 합니다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이아빠 2016.10.11 0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주 가고, 자주 올린 관악산이라 사진을 올리기가 뭐..했지만 계절마다 그 색을 달리하는 산색이 좋아서 올려 보았습니다.
      팔봉까지 가고는 싶었지만..체력에 무리가 올까 싶어서 과천으로 내려 왔습니다..^^

  4. 2016.10.11 06:13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주로 가는 코스로 댕겨 오셨네유~~
    요즘 사정상 산엘 통 못 가고 있지만
    오늘 쏭빠님 올려 주신 사진만 봐도 죄 다 기억이 다 납니다. 낭구 하나, 바우 하나, 표지판 하나 하나....
    말씀 하셨듯이 산엘 가 보믄 구녁이란 구녁엔 쓰레기가 다 쳐 박혀 있고
    바우에 기댄 낭구들은 죄 다 발길질로 죽어 있고....왜들 그러는지....ㅜㅜ
    장비나 차림새로는 아마 전 세계에서 일등 할 사람들인데 산에서의 행실은 여~엉 아니올시다!이니 안타깝습니다.
    올려 주신 사진으로 보아 좀 있으믄 단풍으로 다 물 들것 같은데 미리 잘 댕겨 오셨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이아빠 2016.10.11 09: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전에는 사당에서 팔봉 코스를 기본으로 했는데.. 지금은 엄두가 안 납니다..^^
      등산로에 나무들이 등산화와 아이젠 때문에 몸살을 앓는 걸 보면 안쓰럽더군요.
      계단이야 보수를 하고 다시 만들면 되지만..
      올 해 단풍은 무더위로 별로라고 해서...
      이 번 달 말에 민둥산을 다녀 오려고 계획 중 입니다.

  5. 2016.10.11 13:20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쏭빠님 관악산 잘 보았습니다.
    이전에 지구별님들과 함께 산행 하였던 기억이 새삼 떠 올라 그리움을 되새기며 다시한번 사진들을 음미 합니다.
    말씀대로 이번 가을 단풍은 아무래도 칼라가 시원찮아 예년의 멋진 단풍은 기대하기가 힘들것 같습니다.
    단풍도 단풍이지만 날씨도 맑은 날이 드물고 늘 뿌였게 먼지가 끼여있어 파란 가을하늘이 우리나라 가을 이미지가 맞았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건강하신 모습으로 열심히 산에 다니시니 정말 보기가 좋습니다.
    쓰레기 부러 버리고 가는 넘은 절대 산에 오를 자격도 없는 넘이지만
    그 반대로 남의 쓰레기를 주워 담아 오는 분도 정말 보기 드뭅니다.
    오늘 쏭빠님의 자연사랑, 산사랑의 표본을 좋은 가르침으로 새겨서 저도 실천 하도록 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이아빠 2016.10.11 14: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름 내내 게을리 한 산행 덕분에 몸이 부실해서 테스트 할 겸 다녀 왔습니다..^^
      대둔산행 후에는 며칠 다리가 아프더니 이번 관악산행은 괜찮습니다.
      가을에는 슬슬 산행을 즐기려고 마음 먹었습니다.
      쓰레기도 하산 후에는 왠만한 곳에서는 다 수거를 합니다.
      왜 들 쓰레기를 버리고 가는지...
      기회가 되면 서울 한옥마을을 소개해 올리겠습니다.

  6. 2016.10.11 19:26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악산을 다녀오셨군요...^^*
    저도 아직 사당에서 연주대지나 과천방향으로는 안가봤습니다.
    관악문에서 연주대쪽으로 험한 암반지역은 조심해서 통과하셔야 합니다.
    아직도 쓰레기를 짱박아 버리는 사람들이 있네요... 그 넘도 하산내내 맘이 편하진 않을것입니다.
    쓰레기와 함께 양심을 두고왔기 때문이죠... 산사랑을 실천하신 쏭형님께 담에 쇠주한잔 올리겠습니다.ㅎㅎ
    저도 이달 말쯤 한가해지면 관악산을 천천히 올라봐야겠네요. 잘보았습니다.
    편한밤 되세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이아빠 2016.10.12 09: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동기들만 아니였음 전화를 드렸을텐데..^^
      저도 연주대에서 과천방향은 처음입니다. 늘 안양이나 서울대로 하산을 했는데...동기들과 뒷풀이 때문에..ㅎㅎ
      그나마 요즘 산 쓰레기가 많이 줄었다고는 하지만.. 등산로에서 벗어나면 지금도 귀찮다고 버리고 가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정말 쓰레기와 함께 자신의 양심도 버리고 가는 행위입니다.
      다듬 관악산행 시에는 꼭 연락을 드리겠습니다 ~~^.^

prev | 1 | ··· | 682 | 683 | 684 | 685 | 686 | 687 | 688 | 689 | 690 | ··· | 2420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