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넋두리

처음 먹어 본 닭껍질요리, 술 안주로 최고..

반응형




우리가 자주 먹는 껍데기고기로는 단연 돼지껍데기가 가장 인기가 좋습니다.

저도 자주 애용하는 편이구요. 술 안주로 아주 좋습니다.

그 다음 누구나 아무나 다 먹지는 않지만 개껍데기 요리도 있습니다.

이건 협오감을 느끼는 이가 있을것 같아 설명은 생략...

그리고 또 하나 소껍데기요리도 있습니다. 정확히 말하믄 소 껍데기는 아니고 소가죽 바로 안에 있는 아교질을 말하는데 이름은 수구레입니다. 이걸 가지고 볶음이나 국밥으로 음식을 만들기도 합니다.

현풍시장의 수구레국밥이 유명하구요.


이런 껍데기 음식들은 제 나름 술 안주로 잘 챙겨먹고 좋아하는 것들인데..

이번에 제가 별난 껍데기 요리를 먹어 봤답니다.

바로 닭껍데기...


닭껍질만 가지고 술 안주로 만든 것인데 머리 털나고(?) 처음 먹어 봤네요.

이게 어떻게 만든 것인지는 모르겠는데 대략 상에 나온 음식을 보면서 짐작컨데 닭 껍질을 푹 삶아서 꼬들꼬들해질때까지 말린 다음 다시 살짝 구워서 나온 것 같습니다.

정말 쫄깃쫄깃하게 맛납니다.

소주 안주로는 이만한게 없을 것 같습니다.


이 음식이 웃기는게 닭곰탕(7,000원)을 시키면 서비스로 한 접시가 딸려 나옵답니다.

근데 따로 시키면 이것만 한 접시에 16,000원...

이론상으로는 닭곰탕 두그릇 더 시키고 서비스로 얻어 먹는 것이 득인데 우찌된 영문인지 그냥 껍데기만 추가로 시켜 먹는 이들이 많답니다.ㅎㅎ 물론 양은 조금 차이가 나겠지요.


암튼 생전 처음 먹어 본 닭껍데기구이?(무침?)가 너무 인상적이라 한번 읊어 봤습니다.

먹은 장소는 경기도 고양시 감나무집 식당이란 곳인데 시골 토종닭을 푹 고아 내 놓는 닭곰탕도 아주 일품이었습니다. 가격도 너무 저렴..


거리가 너무 멀어 언제 다시 한번 먹어러 가 볼지는 모르지만 집사람한테 닭 두어마리 사다 주고 껍데기만 분리하여 연습을 한번 시켜볼까 생각 중입니다.




혼자 싹 다 묵꼬..

쪼매 냉겨놔서 죄송합니다.......

맨 위의 사진은 식당집 인테리어 소품들...




반응형


Calendar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