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자주 먹는 껍데기고기로는 단연 돼지껍데기가 가장 인기가 좋습니다.

저도 자주 애용하는 편이구요. 술 안주로 아주 좋습니다.

그 다음 누구나 아무나 다 먹지는 않지만 개껍데기 요리도 있습니다.

이건 협오감을 느끼는 이가 있을것 같아 설명은 생략...

그리고 또 하나 소껍데기요리도 있습니다. 정확히 말하믄 소 껍데기는 아니고 소가죽 바로 안에 있는 아교질을 말하는데 이름은 수구레입니다. 이걸 가지고 볶음이나 국밥으로 음식을 만들기도 합니다.

현풍시장의 수구레국밥이 유명하구요.


이런 껍데기 음식들은 제 나름 술 안주로 잘 챙겨먹고 좋아하는 것들인데..

이번에 제가 별난 껍데기 요리를 먹어 봤답니다.

바로 닭껍데기...


닭껍질만 가지고 술 안주로 만든 것인데 머리 털나고(?) 처음 먹어 봤네요.

이게 어떻게 만든 것인지는 모르겠는데 대략 상에 나온 음식을 보면서 짐작컨데 닭 껍질을 푹 삶아서 꼬들꼬들해질때까지 말린 다음 다시 살짝 구워서 나온 것 같습니다.

정말 쫄깃쫄깃하게 맛납니다.

소주 안주로는 이만한게 없을 것 같습니다.


이 음식이 웃기는게 닭곰탕(7,000원)을 시키면 서비스로 한 접시가 딸려 나옵답니다.

근데 따로 시키면 이것만 한 접시에 16,000원...

이론상으로는 닭곰탕 두그릇 더 시키고 서비스로 얻어 먹는 것이 득인데 우찌된 영문인지 그냥 껍데기만 추가로 시켜 먹는 이들이 많답니다.ㅎㅎ 물론 양은 조금 차이가 나겠지요.


암튼 생전 처음 먹어 본 닭껍데기구이?(무침?)가 너무 인상적이라 한번 읊어 봤습니다.

먹은 장소는 경기도 고양시 감나무집 식당이란 곳인데 시골 토종닭을 푹 고아 내 놓는 닭곰탕도 아주 일품이었습니다. 가격도 너무 저렴..


거리가 너무 멀어 언제 다시 한번 먹어러 가 볼지는 모르지만 집사람한테 닭 두어마리 사다 주고 껍데기만 분리하여 연습을 한번 시켜볼까 생각 중입니다.




혼자 싹 다 묵꼬..

쪼매 냉겨놔서 죄송합니다.......

맨 위의 사진은 식당집 인테리어 소품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11.23 04:48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닭곰탕....좋지요.
    제가 원래 닭은 별로 좋아 하질 않는데 닭곰탕은 예외입니다.
    서울에 오래 되고 유명한 닭곰탕집들이 남대문 갈치골목과 인현동 풍전상가앞에 있는데
    가끔 들러 다대기 확! 풀어 보약 한병과 같이 하믄 끝내주지요.ㅎ
    근데 닭껍질과 닭내장은 아직까정은 별로 땡기질 않습니다.
    얼마전 테레비 프로그램에서 요리 잘하는 칭구 차승원이가 닭곰탕을 좀 다른식으로 맨들어 먹던데
    보기에도 참 먹음직스러웠던 것 같았습니다.
    참! 닭곰탕에 후춧가루는 찐빵의 앙꼬(?)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6.11.24 2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곳 대구지방에는 닭곰탕도 아주 생소한 음식 같습니다.
      저도 이곳에서 닭 곰탕이라는 걸 처음 먹어 봤습니다.
      특히나 닭껍데기 요리는 아주 생소하였습니다.
      근데 맛은 아주 좋았습니다.
      소주 안주로는 완전 최고가 아닐까 합니다..^^

  2. 2016.11.23 09:19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 언제 고양시에 다녀오셨는지요?^^*
    저도 껍데기음식은 몇가지 먹어보질 못했는데요...
    저희 어머니께서 고추장 양념해서 볶아주시던 돼지껍데기는
    아주 좋아하는 메뉴지만 닭껍데기는 생소하네요...
    두가님 께서 극찬을 하시고 이렇게 포스팅을 하신거보면
    분명 걸작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기회가 되면 쇠주한잔에 먹어보고 싶습니다.
    오늘 날이 많이 차가와 졌습니다. 감기조심 하시구요
    닭껍데기 안주를 봐서 그런지 쏘주한잔 땡기는 아침입니다.ㅋㅋ
    즐거운 하루 되셔여~~~;)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6.11.24 2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집안일이 있어 생각지도 않은 그 먼곳까지 들려 봤습니다.
      저도 돼지 껍데기 요리는 아주 좋아 하는데 붉은 양념으로 돼지껍질이라는 걸 완전 숨겨 논 요리를 즐깁니다.
      달작하게 만든 껍데기에 소주 한잔하면 아주 좋습니다.
      오늘 대구는 아주 춥지만 날씨는 너무 맑고 좋았습니다.
      추워지는 날씨에 건강 유의 하시길요..^^

  3. 2016.11.23 10:42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닭껍질 이야기가 나오니 역시 미식가들은 여러껍질 요리를 좋아 하시는 것 같습니다..
    맛을 잘 모르는 저 같은 사람은 퍽퍽한 살고기를 좋아 하는데 말입니다..
    저렇게 요리를 한 닭껍질이 아니더라도 저희 형님께서는 백숙을 한 닭에서도
    모든 껍질은 형님차지입니다..
    지금도 생선 이면수를 구으면 집사람은 형님 이야기를 합니다..
    보통사람들은 기름기가 많다고 껍질을 안 먹는데 저의 형님은 아주 맛있게 드셨습니다..
    그렇게 껍질 요리등 고기를 잘 드셨던 저희형님은 70대까지도
    힌머리가 하나도 없어 나이 차이 많이 나는 막내가 일찍이 머리염색을 하기 시작을 하였습니다...ㅎ ㅎ
    그러고 보니 저위에 나열한 껍질 요리는 저는 모두 노 땡큐입니다..
    돼지 껍질은 아주 어렸을적에 요즘처럼 불에 구운 것이 아니라
    나박김치만하게 썰어서 후라이판에 튀긴것을 과자처럼 먹었던 기억입니다.
    그것은 아주 고소해서 맛있게 먹었는데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6.11.24 2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고 보니 제가 좀 지저분한 음식들을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전 곱창이나 막창 좋아하고 돼지국밥 좋아하고 이런 껍데기 요리도 나름 즐기는 편입니다.
      남들 그렇게 좋아한다는 소고기는 그닥.. 별로... 입니다.
      그 대신 돼지고기가 더 낫습니다.
      다음에 형님 만나시믄.. 화원 장터 모셔가서 돼지 껍데기에 수구레 국밥으로 한번 모실라 캣더이...ㅎㅎ
      날씨가 갑자기 쌀쌀해져 몸이 많이 웅크려지고 굳어질 것 같습니다.
      늘 활기차게 건강하신 모습으로 지내시길 바라면서요..^^

  4. 2016.11.23 14:57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이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은제 고양시에 댕겨 가셨디유 ~~~ ^^
    참고로 저는 닭다리는 엄청 좋아 하지만..껍데기는 별루 입니다..ㅎㅎ
    입 맛이 초딩 입맛이라서 그런지..
    그러고 보니 전..술 안주를 별로 안 먹는 타입이라서 술 친구들에게 구박도 많이 받습니다.
    술 한 잔에 딱 안주 하나..ㅎㅎ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6.11.24 2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아주 생소한 껍데기 요리를 아마 윗 지방에서는 많이 드시곤 하나 봅니다.
      이곳 대구에서는 닭곰탕도 생소하지만 닭껍질로 요리를 하여 만든것은 아직 본 기억이 없습니다.
      술 한잔에 안주 하나..
      정말 좋은 말씀입니다.
      요즘 술이 좀 많이 과한 저한테는요..^^

  5. 2016.11.23 15:18 느리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치좀알려주세요 부탁합니다
    제가고양시 살아서요^^

  6. 2016.11.23 15:31 euroas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현재 거주하고 있는 곳이 고양입니다.
    언제 다녀가신거예요 ?
    저도 감나무집 한번 가보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6.11.24 23: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유라님께서 고양에 계시는군요.
      저는 서울에 계시는걸로 이제까지 알고 있었습니다.
      출퇴근거리가 조금 먼 거리일거라 생각이 되는데 서울지리를 잘 몰라서 맞는지 모르겠습니다.
      약주 좋아하시는데 다음에 한번 들려서 닭껍질요리 맛보시길 바랍니다..^^

  7. 2016.11.25 07:51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잉? 맨 위에 썼던 댓글이 없어져뿌렀네요.
    암튼 날개 달린 동물들 괴기는 잘 안 먹는데 닭곰탕은 잘 먹습니다.
    다대기와 후추 확! 풀어 냄새 좀 빼고.... 껍질은 벗겨 옆 사람 주고...ㅎ

    그나저나 옛날 할부지께서 고추장에 푹! 담가 재워 놓은 도야지 껍데기가 생각이 납니다.
    젤리같이 좋았는데... 차~암 좋았는데... 진짜 좋은데...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6.11.25 1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디형님,
      요 한 열흘간 쉼없이 술자리가 이어져 어제는 친구네 집에가서 한잔하고 늦게 들어와 제가 먼 짓을 했는지 아니면 바람이 심하게 불어 그랬는지 에디형님 글이 잠시 사라졌습니다.
      다행히 특검을 긴급투입하여 다시 제자리에 모셔 놓았습니다.
      돼지 껍데기의 맛난 말씀에 낮부터 다시 뭔가 당겨오기 시작합니다.^^

  8. 2016.11.25 17:18 느리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화를 받지않네요
    위치좀 알려주세요 죄송합니다

  9. 2016.11.25 17:25 느리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비 전화번호 검색으로 찾았습니다
    고맙습니다

  10. 2016.11.28 15:44 느리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토요일날 아들하고 같이가서 소주한잔 하고왔습니다
    좋은정보덕분에 맛나게 먹었습니다
    아주 독특한안주 소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저희집에서 5분거리입니다 감사 감사합니다^^

    • euroasia 2016.11.28 16: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느리미님 ~ !
      덕양구 어디메 쯤이지요 ?
      상세히 좀 알려주셔요. 꾸벅 ~ !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6.12.01 08: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와.. 느리미님. 단박에 가셔서 드시고 오셨군요.
      가까운 곳에 있는 곳이라 가씀 한잔하려 들리시면 되실것 같습니다.
      아드님고 마주 앉아 한 잔...
      정말 멋집니다..^^

  11. 2016.11.29 13:12 느리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송역에서 벽제화장터 100m전 원당방향좌회전
    약200m 더가면 오른쪽에 감나무집 이라고 크게간판보입니다
    참고로 닭곰탕시키면 껍질은서비스
    쥔 아주머니 맘좋으셔서 쫌만더주세요 하면더주십니다^^
    유라시아님 맛있게드세요~

  12. 2017.02.15 15:14 euroas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소입니다.
    02)381-4633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신원동 297-2
    감나무 식당

prev | 1 | ··· | 721 | 722 | 723 | 724 | 725 | 726 | 727 | 728 | 729 | ··· | 2475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