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 전에 잠시 고민을 했습니다.

긴 팔을 입어야 하나, 말아야 하나 ?

덮다 싶으면, 접으면 되지..하면서 긴 팔 옷을 꺼내서 입고 출근을 했습니다..ㅎ

날씨가 이제는 가을 문턱을 지난 듯 싶습니다.

..


엊저녁에는..

평소 9-10 시 쯤이면, 늘 졸음과 실랑이를 했는데 잠이 안 오더군요.

TV 도 볼 만한게 없어서 산책 겸,  집 앞 심곡천으로 향 합니다.

 

심곡천은 청계천 복구 공사를 흉내를 낸, 

규모가 작은 부천의 청계천으로 보시면 됩니다..^^

 

 

 

 

 

 

 

 

 

 

 

 

 

 

 

 

 

귀여운 꼬맹이가 레이져 조명을 따라서 빙빙 돌더군요.

저도 개구쟁이 그 꼬맹이를 따라서 돌다가.... 어지러워서 포기를 했습니다..ㅎ

마음 같아서는 더 돌고 싶었는데, 넘어져서 꼬맹이를 다치게 할까봐 접었습니다.

 

 

 

 

 

 

 

 

 

 

겨우 몇 바퀴 안 돌았는데 빙글빙글 돕니다~~^^

잠시 근처 돌 의자에 앉아서 쉬어 봅니다.

 

카톡 ~ 카톡 ~

막둥이 녀석인가 했는데, 친구 녀석의 말일 대비를 잘 하라는 안부 카톡입니다.

..

 

얼마 전 그 친구 녀석과 술을 마시면서 나눈 대화입니다.


외제 고급차가 좁은 유흥가 골목을 경음기를 울리면 지나 가는 걸 보고

" 저런 싸가지 없는 놈들.. 부자라고 뻐기는거야..뭐야 ? "

" 저런 놈들은 죄 다 세금도 탈세를 하고... " 어쩌고 저쩌고... ^^

 

전 제 친구의 말을 한 귀로 흘러 들으면서 이런 생각을 했습니다.

왜...자네가 생각하는 외제차를 타는 사람들이 자네의 성토대상이 되는거지..  ?

 

좀 더 솔직히 말해보자 !

우리가 열심히 살면서 지향하는,하고있는 현실적 목표는 부자는 아니였는지.. ?


전, 개인적으로 자신의 노력으로 모두가 원하는 부자라는 나름의 정점에 선 사람들..

즉, 부자라고 불리워지는 사람들 모두가 경멸의 대상이라는게 이해가 안됩니다.

 

물론, 탈세를 해서 직접 또는 간접으로 모두에게 피해를 주면서 번 사람들과

마구잡이 식으로 대출광고를 팩스로 보내서 쉽게 돈을 벌려고 하는 사람들은 제외입니다.

(아침에 출근을 해서 보면 잔뜩 쌓여있는 팩스 종이를 보면, 너무 얄미운 존재들입니다..ㅎㅎ)

 

오늘은 저도 술이나 한잔 해야 용감하게 사는 로또를 꼭 사야겠습니다.

저도 제 친구 놈에게.. 성토의 대상에 오르기기 위해서... ^^

 

지구별 가족분들 외에도,  자영업을 하시는 모든 분들과 함께..

별 영영가도 없는 허접한 글 이지만, 긍정의 기를 서로 주고 받는 오늘 이였음 하는 바람입니다.

'지구별 팀 블로그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대포 몰운대길 걸어보기  (8) 2017.09.13
모여라 ~~ (지구별가족 4차 모임 임시공지)  (8) 2017.09.12
감악산행  (8) 2017.09.11
빈말 ~~~  (13) 2017.09.07
우이령 길(21 구간)  (12) 2017.09.04
로또나 한 장 살까 합니다 ~~~^^  (8) 2017.08.29
철원군노동당사  (12) 2017.08.28
우이령 길을 ....  (8) 2017.08.28
국립수목원(광릉수목원)  (6) 2017.08.24
홍능에서 청량리 시장까지...  (8) 2017.08.22
창덕궁 후원 (비원)  (8) 2017.08.2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8.29 14:32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반가운소리...
    "9-10 시 쯤이면 늘 졸음과 실랑이를 했는데....."
    이런 소리를 들으니 같은꽈 동기가 있어서 안심입니다.
    나만 나이 들어 가고 초저녁잠이 생기나 했더니 여기 쏭빠님도 그렇구나~~~ ㅎ
    어젯밤도 9시쯤 되니 도저히 몰려오는잠에 참지를 못하고 그만 자삣릿습니다.ㅎ
    도시처럼 이런 멋진 공원이 근처에 있었다면 저도 나들이를 하면 좋을 텐데..
    그러고 보면 다음날 아침은 꼭두새벽부터 깨어지니 그것 또한 낭패~~
    이게 시골살이의 부족함입니다...
    쏭빠님의 외제차에 대한 생각에 저도 같은 생각입니다...
    "열심히 살면서 지향하는 현실적 목표는 부자"
    그만큼 열심히 벌어서 좋은차도 타고 또 부자인 만큼 돈도 쓰고....
    저도 언제부터인가 고급차를 탄다고 무조건 색안경을 끼고 보지 말자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서울 강남에 가면 어느때는 앞뒤 좌우로 쳐다 보면 고급 외제차가 즐비하기에
    이거 뭐 쬐끔 실수하여 저런차를 들이 받던지 긁는다면 솔찬히 돈좀 물어 주겠구나 하여 더 조심도 하구요....ㅎ
    그런데 말은 이렇게 하면서 어제 보았던 일을 생각하니 또?!?!....
    앞에 외제 고급 SUV(두가님이 탐나더라는 차보다 더!)가 가기에 뒤에 따라가면서 보니 멋지더군요..
    그런데 가다가 그차에서 창문밖으로 담배재를 터는 손과 그손목에 찬 누런 팔찌를 보는순간..
    쏭빠님의 친구분이 하신 말씀이 제게도 떠오르더군요...에~구~구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7.08.29 14: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늘~ 아침에 일찍 출근을 하는 습관 때문에 초저녁이면 잠이 슬슬 몰려 옵니다..^^
      오랜된 습관 때문에 가끔 술 자리에서 낭패를 겪곤 합니다... 마시면서 조는..ㅎ

      오래 전에는 외제차를 타는 사람들을 말씀처럼 색안경을 쓰고 보았던 시절이 있었지만,
      지금은 경제력을 떠나서 자신의 취향으로 타는 시절이기도 하지만, 넘치고 넘치는게 외산차입니다.
      그래도 외국에 가서 한국차를 보면 뿌듯 하더군요.
      고급 차를 타고 다닌다고 인격이나 인성도 같지 않다고 생각을 하는 일 인 입니다..ㅎ
      저는 개인적으로 오랜된 차를 곱게 타고 다니시는 분들이 외제 차를 타는 분들보다 더 좋게 보입니다~~~

  2. 2017.08.29 21:12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앞에 멋진 공원이 있네요.
    저희 집 앞에도 작은 개천이 있는데 이게 가뭄이 되면 물이 바짝 말라 별 볼품이 없는 것을 작년부터인가 뭔 공사를 하더니 이제는 개천 밑으로 도깡(?)을 묻어서 상류로 낙동강 강물을 끌어 올려 내려 보내고 있답니다.
    옛날 같으면 정말 웃기는 짓이지만 워낙에 살기가 좋아진 세상이다 보니 세금을 이렇게 쓰도 그리 말이 많지가 않네요.ㅎ
    잘 산다는 것이 부유한 것과 직결이 되는데 때론 회의감이 들때도 많습니다.
    주위에 보면 있는 사람이 더 노랭이 짓을 하거나 밉상짓을 하는이를 많이 보게 되는데 하는 짓은 죽을때 품안에 움켜쥐고 갈것같은데
    함 두고 봐야지요.ㅎ
    암튼 쏭빠님,
    로또 사셔서 당첨 되시길 부처님 하느님 예수님 신령님 무당님 기타 온갖 신께 빌어 드립니다.
    그리고 당첨 되시거등...
    제 공이 쪼꼼 있다고 생각하셔서 ...
    콩고물 좀....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7.08.30 0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술 이나 한 잔 마셔야 재미로 사는 로또가 될리는 있을까요.. ^^
      제 절친 녀석은 매주 몇장씩 몇년을 사도 안된다고 투덜거리던데..ㅎ
      그러나 두가님께서 극진하게 밀어 주시니 딱 두장 사겠습니다.
      당첨되면 콩고물은 좀 거시기하고 타고 싶어 하시는 거시기 한대 사드려야지요..ㅋㅋ
      제 지인분 중에도 제법 있는 분인데, 다른 분에게는 짠돌이 소리를 듣는데..
      이상하게 저 만 만나면 제 지갑을 꺼내지 못하게 하셔서 한번 큰 맘먹고 여쭤보니..
      쏭빠는 술 한잔 사줘도 안 아깝다고...어찌 이상하게 자랑으로 흘러 갑니다..ㅎ
      여하튼 운갖 신께 빌어주신 "기"를 받아서 조만간 좋은 소식 올리겠습니다요 ~~^.^

  3. 2017.08.30 05:22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심곡천. 深谷이라믄 꽤나 깊고 큰 계곡일터인데.....암튼 동네에 이런 계곡이라도 있으믄 좋지요.
    제가 결혼하고 바로 부천 중동에서 살았었는데 물론 다른 지역도 마찬가지지만 진짜 격세지감을 느낍니다.
    전에 살았던 다른 동네들 중 어디는 진짜 천지가 개벽을 한 듯 눈 씻고 다시 보게 됩니다.
    그나저나 로또 꼭 당첨되시어 하시고자 하던 모든 것들 다 해 보시고 그 후 시간 좀 남고 당첨금 쫌 남았으믄 한 잔 얻어먹겠습니다.
    옛날엔 외제 쓰는 걸 반역자 취급하고 국산품 애용하는 사람들을 애국자 취급하던 시절이 있었는데
    시방 세계 10위권의 경제대국이자 수출이 수입보다 많은 나라중에 나라가 되뿌렀습니다.
    역지사지로 우리가 수출하던 나라에서 울 나라 자동차 타고 댕기는 걸 뭐라 해서 수입을 안 한다믄 이 것도 참 문젭니다.
    전 돈 많은 사람들은 마구 써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 유명한 장영자가 "경제는 유통이다!" 라고 주장했듯이......ㅎ
    암튼 죽은 사람 수의에는 주머니가 없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7.08.30 08: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그러고 보니 에디 형님께서 부천 사셨다는 말씀이 기억이 납니다..^^
      저도 이사 온지가 벌써 30년이 지났으니 이제는 부천의 역사를 조금은 아는 부천시민이 되였습니다.
      로또는 한 번 산다고 한지가 언제인지..기억도 가물가물 합니다..ㅎ
      수출도 수출이지만, 내수경기도 술술 잘 풀렸음 하는 바람입니다.
      마지막 댓글은 정말 가슴에 와 닿습니다.

  4. 2017.08.30 10:06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근처 좋은 하천공원이 있네요. 저희 집주변에도 안양천이 있지만 별로 나가본적이 없습니다.
    요즘 각 지자체마다 특성화공원을 많이 조성하는것같습니다. 선선한 가을저녁 산책하기엔 아주 좋을듯요.^^
    로또... 저도 가끔 좋은꿈꾸면 만원어치 자동으로 삽니다. 추첨시간까지 즐거운 상상을 하기에 다소 긍정적인 측면도있습니다.ㅎㅎ
    한번은 숫자 네개맞춰서 5만원정도 은행에서 받은적도있었는데요. 그 뒤로는 모두 꽝입니다. ㅎㅎ
    인생사 공수래 공수거... 저도 수의에 주머니가 없다는 에디님 말씀에 고개를 끄덕여 봅니다.
    벌써 월말입니다. 지독히 더웠던 8월의 무더위도 잊어버린것같습니다.
    월말 마감 잘하시고 즐거운 하루 되셔여~~~;)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7.08.30 1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양천도 여름에 좋다는 말을 들어서 가 본다고 했는데, 여태 가보질 못 했습니다.
      로또는 맨 정신에 사 본 기억이 없습니다..ㅎ
      친구들과 술 한잔 후에 재미로 우르르 몰려가서 사 본 기억 외에는... ㅎ
      오늘은 저도 점퍼를 걸치고 출근을 했습니다.... 이젠 추남이 될 준비도 하려고 합니다.
      월 마감에 이러구 놀구 있습니다 ~~ ^.^

prev | 1 | ··· | 519 | 520 | 521 | 522 | 523 | 524 | 525 | 526 | 527 | ··· | 2398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