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음한 다음 날....

굳게 다짐을 합니다... 오늘은 정말 술을 마시지 말자...라고

오후가 되면, 그 결심이 슬슬 봄눈 녹 듯 합니다...ㅎ 


사회생활을 하면서 술을 안 마신다고 해서 크게 지장은 없습니다.

애주가들의 변명 일뿐 이라는 게 제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단지, 친구나 지인분들과 나누는 술 한 잔에 너스레를 담고

서로의 고단한 삶을 서로가 이해해줌에는 이만한 수단(?)도 없을 듯합니다만..ㅎ

 

 

 

 


 

근래...

애주가였던 경제인과 정치인 두 분이 돌아가셨습니다.


한 분은 재벌 총수였지만 소탈한 삶으로 존경을 받으셨던 분입니다. 

한 분은 나름 한국정치사에 ....  몸을 담으셨던 분입니다.


정치와 경제에 문외한인 제가  

두 분의 삶의 행적을 논하고자 함은 절대 아닙니다 ^^



두 분 모두 술을 즐겨 하셨다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두 분의 술에 대한 철학만을 논하고 싶습니다. 


..


소탈 하셨다는 재벌총수의 술 철학입니다.


나는 싸지도 않고 비싸지도 않은 양주를 마십니다.

너무 싼 양주를 마시면 남들이 보여주기 위한 쇼를 한다고 할 테고.. 

너무 비싼 양주를 마시면 돈 자랑을 한다고 할 테니 적당한 가격의 양주를 마시지요.


항상 같은 양주만 마셨다는 정치인의 술 철학입니다.


나는 술에 취하면 몇 년 산인지 구분을 못 해서 늘 이 양주만 마셔... 

구분도 못 하는데 뭐하러 오래 묵은 양주를 마시나 ? ...

..

 



저는 개인적으로 술 종류는 가리지는 않습니다.

술을 마신다면 꼭 지키려는 나름의 철학은 있습니다.


이왕 마시는 술...

가벼운 일상의 주제더라도 즐거운 주제만 논하자.

남 비방이나 남 탓은 가급적 논하지 말자.

정치 이야기는 절대 하지 말자.


50 % ..?  정도는 지키는 것 같습니다 ^^ 

말 일 이라서 오전에 주접을 부리고, 오후에는 전투에 임 하고자 올리는 글 입니다.

넉넉한 마음으로 이해를 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건강한 주말 보내시기를 바랍니다 ~~^.^


태그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6.29 13:16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술에 관하여는 특별한 기준이 없습니다.
    술 뿐만아니고 다른것도 뭔가 고집스런 기준을 잡지 않는 편입니다.
    어떤 사람은 담배도 꼭 한가지만 피우고
    술도 한가지만 마시고..
    밥도 훅미밥이나 현미밥을 꼭 먹느다든지...
    이런 기준 하나도 없습니다.
    주는대로 먹도
    있는대로 먹고..
    땡기는 대로 먹고..
    기분 좋을때도 한 잔..
    언짢을때도 한 잔..
    슬플때도 한 잔...
    외로울때도 한 잔...
    그러다 보니 6월달도 다 지나 갔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6.29 1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상황에 맞춰서 제 고집을 피우면서 특정 술이나 음식을 고집을 피우는 편은 아닙니다.
      이 글은 어느 기자의 글에서 저 두 분 술 취향에 대한 글을 보고 주저리 주저리 제 생각을 보태서 올린 글 입니다 ^^
      이 번 6월도 쉽게 지나갔음 하는데..영 마음 같지 않습니다..^^

  2. 2018.06.29 17:15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술..
    그야말로 사케 이야기라 저는 끼여들 이야기거리가 없을줄 알었습니다.
    그런데 글 내용과 댓글을 보니 술 이야기뿐만 아니라
    우리네가 살아 가면서 습관과 고정관념이 이야기 거리가 되는군요.
    그런 고정관념에 저는 늘 얽매여 살았으니
    옆이나 주위에서 보는 사람들이 참 많이 힘들었을 것 같습니다.
    집에서 밥을 먹게 되면 꼭 국이나 찌개가 있어야 되고..
    현미밥은 절대로 안먹고..
    식사 시간도 될수있으면 꼭 그시간에 맞추어서..
    잠자리 시간도 그시간 전에는 절대 눕지를 않고..
    그런데 이제는 조금씩 바뀌기 시작을 했습니다..
    국이나 찌개가 없어도 군말 없이 밥 잘먹고..
    매일 따끈한 밥이 아닌 냉동실에 넣었다 렌지에 덥혀주는 밥도 군말 없이 잘 먹고요...ㅠ
    이게 다 나이들면서 누구에게라도 따돌림 덜 당하고 그대로 낑겨 살 방법인 걸
    이제야 알아 차리기 시작한 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7.02 07: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지인분 중에는 전혀 술은 못 드시니는... 술 자리를 휘어잡는 카리스마가 대단하신 분이계십니다.
      늘 이 분 때문에 2차 까지 가곤 합니다만..ㅎ
      저도 초딩 입맛인 경우가 있습니다.
      강낭콩은 좋아하는데 검정콩은 싫어하고..
      보리밥은 좋아 하는데 현미밥은 저도 싫어 합니다 ^^
      라면도 그냥은 못 먹습니다...꼭 밥 한덩어리를 넣어야 먹습니다.
      마지막 댓글을 읽으니 형수님께서 미소를 지으시겠지만...왠지 마음 한켠은 ...좀 그렇습니다...ㅎ

  3. 2018.06.29 19:21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늘 오늘은 마시지 말아야지 하면서도...
    할일없고 심심하면 한잔할까?할때
    오케이하는 옆지기와 낮술을 거나하게 한잔하고 초저녁이면 쿨쿨 잠이 듭니다..
    기분이 좋든 나쁘든 심심하든 덥든 춥든 비가오든...
    늘 곁에 한잔의 술이 있었던것같습니다.
    줄여야지 하면서도 하루도 못가고 고만...ㅎㅎ
    암튼 이젠 체력도 많이 떨어져서 늦은시간까정 많이 못먹겠더라구요... 술은 그저 소주와 막걸리가 제 입엔 맞습니다.
    오늘 월말전투에서 승리를 하셨는지요? 지금쯤 승리주를 한잔하시리라 생각됩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7.02 07: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퇴근 후 집 앞 편의점에서 늘 갈등을 합니다.
      한병만 ?.. 아냐 오늘은 참자...하면서 어느사이 발걸음은 편의점으로 향 합니다 ^^
      늘 월 말에 격려를 해 주신 덕분에 이렇게 댓글 답을 드리고 있습니다 ~~^.^

  4. 2018.06.29 19:21 신고 euroas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글을 써도 될런지요 ?
    너무 주정뱅이가 되어가는것 같아서요 ?

    오랜시간이 흘렀지만 일년중 하루도 빼놓지 않고 밥만큼 좋아하는 술을 마시다 보니 술이 술을 먹는 지경이라 ?
    술을 끊겠다는 소리는 못하고 자제를 해야겠습니다. - 휴우 ~~~

    산행중에 마시는 한두잔 술이 보약이었는데 이제는 타력에 의해 못마시게 될것 같구요...

    지리산 장터목서 마신 참이슬 빨강과 참소주, 두가님의 비장의 무기였던 100만원대 고급 양주가 최근 가장 맛있었던 술인거 같습니다.
    더불어 야관문과 꽃양귀비주(? - 보신을 위해 - 정식 명칭을 못씁니다.) 옆구리에 꿰차고 삽니다.

    언제든 함 모여서 모임하면 제가 담근 송화신선주를 준비하겠습니다.

    두서없이 ~ 앗 !!!

    오늘 덧밭에서 따온 상추 씻어서 삼겹살과 한잔하려고 준비중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7.02 07: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유라시아님은 지구별 가족 중에서 으뜸가는 애주가 이실 듯~^^
      지금의 주량보다 반 만 줄이시면 100세 까지는 건강하게 애주가의 자리를 지키실 듯 합니다.
      다음 산행 시 송화신선주 맛 기대를 해봅니다~~^^

  5. 2018.06.30 11:03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그 쓰디 쓴 술들을 왜 그리 즐기는지.....알 수가 없습니다.
    제가 아주 잘 아는 사람이 있는데
    이 사람은 술 없인 잠이 안 와 안 마시믄 밤을 꼬박 새고
    매끼마다 반주를 해야하며
    평소 말 한 마디 없다가도 술만 들어가믄 말이 많아지고
    또 어떤 땐 화를 내기보단 뭐가 그리 슬픈지 질질 짜기도 하는데
    특징은 전 날 취중에 얘기한 거와 약속은 담 날이믄 다 무효화 시키는 특기가 있습니다.
    주종은 위 하마님처럼 쐐주와 막깔리를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암튼 저는 뭐 그리 술을 좋아하지는 않지만 술 주정에 주사부리는 건 딱! 질색입니당 ♥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7.02 0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디 형님께서 아신다는 그 분 매우 인간적인 분 이십니다 ^^
      저도 그런 분 알고 있는데..ㅎ
      항상 타인 배려에..
      항상 넉넉한 마음으로 대해 주시고...
      저도 나름 술 한잔 후 주정을 삼가 한다고 노력은 하지만, 술 마시고 그 다음 날 친구들에게 뭍는 습관이 있습니다.
      " 칭구야~ 어제 난 실수 한 거 없니 ? " ...라고..ㅎ

prev | 1 | ··· | 46 | 47 | 48 | 49 | 50 | 51 | 52 | 53 | 54 | ··· | 2152 | next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클릭)●

[닫힘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