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 덕풍계곡 트레킹



주말이면 어디를 가든 많은 관광객이나 등산객들로 인하여..

호젓한 여행이나 산행을 즐기려는 이유로 오지(奧地) 여행지가 주목받고 있습니다.


그런 오지라고 소문이 난 곳에 막상 도착하면 드는 느낌은..

여기가 과연 오지인가.. ? 라는 질문이 나 올 정도로 아쉬운 마음이 듭니다.

  
강원도 삼척시 덕풍계곡도 그런 곳 중 하나입니다.

특히 용소골은 오지 중에서도 꽤 깊숙이 숨은 곳이지만 2년 전과는 많이(?) 달라졌습니다.
이곳저곳 안전을 위하여 각종 시설 공사 중이더군요.


덕풍계곡은 당일치기로 개인 방문은 힘이 듭니다.

교통편은 물론이고 왕복 소요시간 및 산행시간이 만만치 않기 때문입니다. 


계곡의 들머리 출발점인 풍곡리 덕풍마을까지..

걸어서 들어가는 길도 수월치 않습니다. 

 

하지만 그런 불편을 감수하고 도착하여 계곡 길을 따라 걸으면서

용소골의 본류를 바라보면은 모두가 감탄사를 연발합니다.


각 골짜기마다 펼쳐진 용트림하듯 흐르는 계곡물은 그 깊이를 가름하기 힘이 들고

한참을 바라보면 빨려 들어갈 듯 ..겁이 나기도 합니다 ^^

 
원시림 속에 꼭꼭 숨겨져 있는 우리나라 최후의 비경지대 라는 덕풍계곡이

편리함과 안전을 위하여 공사 중입니다.


최소한의 시설 공사로..

덕풍계곡이 간직하고 있는 비경이 훼손을 당하지(?) 않았음 하는 바람입니다.   

 

단체 산행이라서 사진이 매우 부실합니다 ^^



왕십리 역 7시 출발.

덕풍계곡 주차장 11시 13분 도착(4시간 13분 소요)

제 1용소 도착:12시 50분(약 1시간 30분 소요 / 계곡입구 까지 포터 이용)

서울 기준: 왕복 최소 8시간 소요됩니다.

(산행 소요시간 제외)


 

주차장 도착.

 

 

 

 

 

 

 

 

 

 

계곡 입구 도착.. 제1 용소로 출발.

이 날은 너무 늦은 도착시간 건의로 1용소 까지만 트레킹을 합니다.

 

 

 

 

 

 

 

 

 

 

안전시설 공사로 이곳저곳에 자재가..

 

 

 

 

 

 

제1 용소에서 간단하게..

평소 같았으면 계곡물에 들어 갔을텐데.. ^^

 

 

 

하산

 

 

 

 

 

 

 

 

 

 

 

 

 

 

 

 

역시...저는 장점이 많은 단체산행 임에도 불구하고 개인산행이 좋습니다.

새벽에 일어나서 4시간 동안 달려서 도착하여..

겨우 두 어시간 어설프게 산행(트레킹)을 한다는 게 저에게는 어울리지가 않습니다.

 

좀 힘들어도...

좀 외롭더라도...

좀 먹거리가 부실 하더라도... 

나홀로 산행이 제 적성에 맞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7.09 10:46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마철이라서 그런지 수량이 풍부해 보입니다.
    힘찬 물소리 들으며 계곡길을 걸으면 정말 시원하겠습니다. 한번 가보고 싶네요..
    계곡트래킹하면 신을거라고 사놓은 트래킹화는 동네 마실용으로 전락하고 말았습니다...ㅡ,.ㅡ;;
    맛난 점심까지 드시고 힐링하고 오셨을것같네요.^^*
    나무장작이 엄청난 굴뚝집의 하얀연기가 정겹게 보입니다. 잘보았습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7.09 1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2년 전에 갔을 때 보다는 안전시설 공사로 트레킹을 하기에는 수월했습니다.
      허나 계곡을 따라서 걷던 재미는 반감을...ㅎ
      오고가는 시간(트레킹 시간제외) 8시간이 넘게 걸린다는 단점만 제외를 한다면 추천을 드리고 싶습니다 ^^

  2. 2018.07.09 12:37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 오지 중에서도 나름 유명세를 많이 탄 곳이 덕풍계곡 용소골인데 이제 단체산악회에서 여름필수코스로 다녀가는 바람에 오지라는 이름은 멀리 사라진듯 합니다.
    그래도 아직 물은 맑고 계곡은 깨끗한데 멋진 곳에서 한나절 트래킹을 즐기다 오셨네요.
    다만 시간관계로 3용소까지 못 올라가서 조금 아쉽겠습니다.
    역시 등장하는 시원한 수박이 달게 보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7.09 1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동문 산악회 월 산행이지만 산악회 모토가 좋아서 자주 참석을 했었습니다.
      올 후반기 부터는 참석이 힘들 것 같아서 다녀 온 곳 이지만 참석을 했습니다.
      올 해 막둥이 보낼 준비도 주말에 좀 도와 주어야 하고 이런저런 사정도 있지만..
      새벽 4시에 일어나서 집에 오면 거의 12시..
      다음 말 출근도 힘들고 이제는 참석이 힘이 듭니다.
      가까운 근교 산행이 제 취향이나 조건에 맞는 것 같습니다..^^
      날씨가 마치 가을 날씨처럼 선선해서 입수는 못 했습니다..ㅎ

  3. 2018.07.09 14:43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목적지까지 서너시간 걸리는 곳을 7시에 출발하니....
    맨 아래에 써있는 글이 정말 딱 맞는 것 같습니다.
    지금 모임에 참석하는 친구 한명이 늘 하는 말이
    주말에 어디 놀러를 갈려면 최소한 목적지에 7~8시에 도착을 할수 있도록
    떠나야지 어영부영 조금 늦게 떠나면 주차장에 들어 가려고
    자동차 꽁무니에 따라 붙어서 가는데 시간 다 허비한다고 투덜대던 말이 생각이 납니다.
    너무 늦게 도착하여 진짜 트레킹은 시간이 부족하여 아쉬움은 많으셨겠지만
    다행이 장마철이라 계곡물이 많은 것에 그나마 만족하셨겠구나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이번 산행에도 어김 없이 수박을 챙겨 오신 회원님...
    언제 한번 슬쩍이 그분 모습을 사진에 담어 소개하여 주심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실하게 영그는 호두알에서 벌써 가을을 떠올려 본다면
    앞서가도 너무 앞서가는 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7.10 08: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영부영..ㅎ 네 오래 전 모 산악회에 지인분께서 동행을 요청해서 태백산행에 참석을 했습니다.
      7시 출발인데 어영부영 늦게 오는 사람 때문에 거의 8시에 출발...
      도착을 하니 주차장에 버스를 댈 공간 조차 없더군요.
      결국에는 산행도 못하고 바로 식당 행 ~~
      다 들 히히덕거리면서 술을 마시는데...
      제가 또 한 성질 하지 않습니까...^^
      회장이란 사람에게 가서 한 마디 했습니다.
      이런 산악회가 어딨냐...어쩌구 저쩌구..
      그 산악회 고문,총무가 와서 미안하다 .. 회비를 돌려준다.. 아이구 그 다음부터는 그 산악회 간혹 카톡이 오지만 바로 지워버립니다..ㅎ
      창파 형님께서 궁금해 하시니 수박 가져오는 후배님 사진을 올리겠습니다..^^
      공장 앞 마당 호두나무는 올 해도 호두열매가 튼실하게 달려 있습니다 ~~

  4. 2018.07.10 06:21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 덕풍계곡 좋지요!
    저런 곳에서 천렵국이나 한 그릇 때리믄.....
    또 말씀 드리지만 진짜 동창산악회분들 대단들 허십니다.
    울 나라도 쏭빠님 동창분들처럼 꽁꽁 뭉치믄....올매나 좋을까....ㅜㅜ
    얼마 전 이마트에서 수박 하나에 2만 몇처넌 하든거이 요즘은 만 얼마로 떨어졌지만
    사진 속 수박 새발깐 색깔을 보니 돈이고 뭐고 당장 한 입 물고 싶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7.10 0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동문산악회가 재미 있습니다.
      평소 관절이 안 좋은 분들이 만든 바닥팀은 도착 즉시 술 자리를 만드시고..
      나머지는 등반을 즐기는 산행팀으로 두 팀이 존재합니다 ^^
      그래도 참석을 해주신다는 의미로 본다면 고마운 마음입니다.
      갈 수록 바닥조가 늘어나는 추세라 걱정은 됩니다..ㅎ
      그러고 보니 올 해 수박을 산 기억이 없습니다..^^

prev | 1 | ··· | 39 | 40 | 41 | 42 | 43 | 44 | 45 | 46 | 47 | ··· | 2152 | next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클릭)●

[닫힘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