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가을 산행 위밍업 강촌 검봉산~~~

반응형

 

 

일요일..

새벽에 일어나서 빈 배낭을 매고 다녀 온 강촌 검봉산 입니다.

 

공주님도 2주 동안은 산후조리원 면회가 금지라고 해서 모처럼 맘 편하게 다녀왔습니다.

올 여름 무더위를 핑게로 산행을 게을리 했더니 체력이 매우 부실해 졌습니다.

갑자기 무리한 산행은 오히려 안 좋을 것 같아서, 산행 난이도가 낮은 검봉산을 다녀 왔습니다.

 


강촌역에 내리니 아침부터 몇 대의 택시가 졸고있습니다..^^

택시의 유혹을 뿌리치고 용감(?)하게 구곡폭포 입구까지 걸었습니다.

 

입구 상가에서 점심은 하산 후 먹기로 하고..

빵과 간단하게 음료수만 구입을 했습니다.

 

구곡폭포는 예 전에도 몇 번 다녀 온 곳이라서..

이 번에는 바로 문배마을로 향 합니다.

 

구곡폭포 갈림길에서 문배마을까지는..

속보로 약 20~30 분 동안은 숨이 찰 정도로 가파른 길 연속입니다.

 

 

 

 

 

 

 

 

 

 

 

문배마을 까지는 계속 가파른 길 입니다.

 

 

 

 

 

 

 

 

 

문배마을.. 식당 뿐...

막걸리 한 잔 생각이 간절했지만.. 안전산행을 위해서 다시 검봉산으로 향 합니다.

 

 

순둥이.. ㅎ

 

 

 

 

산초열매가 열렸습니다.

산초 열매기름이 꽤 고가라고 하던데..ㅎ

 

 

 

 

검봉산은 전 능선에 도토리가 널려있다고 해도 허풍이 아닙니다.

능선 중간 중간 쉴 수 있게 휴식 공간도 잘 구비가 되여 있습니다.

 

 

 

 

중간 휴식 시간입니다.

식사는 하산 후에 ~~

 

 

 

 

 

 

하산 합니다.

매우 심한 경사로 위험했지만..

카메라에 담을 만한 풍경도 없어서 바로 식당으로 향 했습니다.

 

 

 

 

하루 종일 걸어도 좋은 검봉산 능선 길입니다.

바람까지 불어오니 신선이 따로 없구나... 할 정도로 날씨도 좋았습니다.

아쉬운 건 오르는 동안.. 정상에서도..하산 시에도 나무 숲이 우거져서 시야가 완전 제로 입니다.


정상까지 가는 동안 뵌 분은 겨우 몇 분 뿐.. 서로가 마주하는 인사가 매우 정겹더군요.

안산하세요~ 네 ~~


 

접근성이 좋은 서울 근교 산 보다 한가롭고 여유있는 이런 검봉산 능선 길이 좋습니다.

오고가는 교통편이 불편하다는 단점을 충분하게 보상을 해주는 건 아닌지...

 

하산 후 닭갈비가 맛나서 소주를 시키려고 하다가 참았습니다.

맥주 한 병.. 믿어 주세요~~ ㅋ

다음 날이 월요일이고, 전철 안에서 술 냄새를 풍기기 싫어서 자제를 했습니다.

 

 

반응형

'지구별 가족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양평 물소리길 (1코스)  (6) 2018.09.27
相브라더스 근황  (12) 2018.09.18
변산 마실길 3 코스.  (10) 2018.09.10
에디 형님의 예상이...ㅎ  (11) 2018.09.04
담양 여행(죽녹원.메타세쿼이아 가로수길)  (10) 2018.09.03
저도 주책 할배가 .. ㅋ  (8) 2018.08.24
에 헴 2 ㅋㅋ  (10) 2018.08.21
게으름.....  (7) 2018.08.17
화담숲  (10) 2018.08.14
철원 한탄강 순담계곡  (9) 2018.07.23


Calendar
«   2024/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