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새벽에 일어나서 빈 배낭을 매고 다녀 온 강촌 검봉산 입니다.

 

공주님도 2주 동안은 산후조리원 면회가 금지라고 해서 모처럼 맘 편하게 다녀왔습니다.

올 여름 무더위를 핑게로 산행을 게을리 했더니 체력이 매우 부실해 졌습니다.

갑자기 무리한 산행은 오히려 안 좋을 것 같아서, 산행 난이도가 낮은 검봉산을 다녀 왔습니다.

 


강촌역에 내리니 아침부터 몇 대의 택시가 졸고있습니다..^^

택시의 유혹을 뿌리치고 용감(?)하게 구곡폭포 입구까지 걸었습니다.

 

입구 상가에서 점심은 하산 후 먹기로 하고..

빵과 간단하게 음료수만 구입을 했습니다.

 

구곡폭포는 예 전에도 몇 번 다녀 온 곳이라서..

이 번에는 바로 문배마을로 향 합니다.

 

구곡폭포 갈림길에서 문배마을까지는..

속보로 약 20~30 분 동안은 숨이 찰 정도로 가파른 길 연속입니다.

 

 

 

 

 

 

 

 

 

 

 

문배마을 까지는 계속 가파른 길 입니다.

 

 

 

 

 

 

 

 

 

문배마을.. 식당 뿐...

막걸리 한 잔 생각이 간절했지만.. 안전산행을 위해서 다시 검봉산으로 향 합니다.

 

 

순둥이.. ㅎ

 

 

 

 

산초열매가 열렸습니다.

산초 열매기름이 꽤 고가라고 하던데..ㅎ

 

 

 

 

검봉산은 전 능선에 도토리가 널려있다고 해도 허풍이 아닙니다.

능선 중간 중간 쉴 수 있게 휴식 공간도 잘 구비가 되여 있습니다.

 

 

 

 

중간 휴식 시간입니다.

식사는 하산 후에 ~~

 

 

 

 

 

 

하산 합니다.

매우 심한 경사로 위험했지만..

카메라에 담을 만한 풍경도 없어서 바로 식당으로 향 했습니다.

 

 

 

 

하루 종일 걸어도 좋은 검봉산 능선 길입니다.

바람까지 불어오니 신선이 따로 없구나... 할 정도로 날씨도 좋았습니다.

아쉬운 건 오르는 동안.. 정상에서도..하산 시에도 나무 숲이 우거져서 시야가 완전 제로 입니다.


정상까지 가는 동안 뵌 분은 겨우 몇 분 뿐.. 서로가 마주하는 인사가 매우 정겹더군요.

안산하세요~ 네 ~~


 

접근성이 좋은 서울 근교 산 보다 한가롭고 여유있는 이런 검봉산 능선 길이 좋습니다.

오고가는 교통편이 불편하다는 단점을 충분하게 보상을 해주는 건 아닌지...

 

하산 후 닭갈비가 맛나서 소주를 시키려고 하다가 참았습니다.

맥주 한 병.. 믿어 주세요~~ ㅋ

다음 날이 월요일이고, 전철 안에서 술 냄새를 풍기기 싫어서 자제를 했습니다.

 

 

'지구별 팀 블로그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양평 물소리길 (1코스)  (6) 2018.09.27
相브라더스 근황  (12) 2018.09.18
변산 마실길 3 코스.  (10) 2018.09.10
에디 형님의 예상이...ㅎ  (11) 2018.09.04
담양 여행(죽녹원.메타세쿼이아 가로수길)  (10) 2018.09.03
가을 산행 위밍업 강촌 검봉산~~~  (8) 2018.08.28
저도 주책 할배가 .. ㅋ  (8) 2018.08.24
에 헴 2 ㅋㅋ  (10) 2018.08.21
게으름.....  (7) 2018.08.17
화담숲  (10) 2018.08.14
철원 한탄강 순담계곡  (9) 2018.07.2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8.28 09:49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검봉산....좋지요~~
    서울에서 전철로도 갈 수 있고 또 강촌엔 먹을 것도 많고.....
    그나저나 산을 오르고 내리고 할 때마다 오로지 손녀 생각만 하셨을 듯...합니다.
    산도 강원도에선 흔하지않은 흙산인데....은제나 칭구들이 가자고 할지...
    그나저나 요즘은 제가 몸이 아픈 칭구가 운영하는 식당에 도우미로 좀 댕기는데
    이거이 진짜 옛 어른들 말씀대로 식당은 하다 하다 마지막에 하는 거란 야그가 딱! 생각납니다.
    우선 매출이고 손익이고간에 사람들 인사문제로 머리가 뽀개(?)질 지경입니다.ㅜㅜ
    거기다가 최저임금까정 인상되고 나니 전 기냥 몇% 올른게 뭔 문제가 되겠냐......했는데
    현장에 있어보니 진짜 업주들 고생이 말이 아닙니다.
    암튼 요즘 그래서 요기에도 짧게 댓글만 다는데 진짜 잠도 부족하고 머리가 집중이 안 됩니다.
    혹! 답글이 늦거나 빼 먹어도 이해 해주시길.....두가님 그리고 쏭하~비님!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8.28 1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어찌 제 속 마음을 꿰뚫고 계신지요..^^
      산행 중에 카톡하면 쨉싸게 봅니다.
      눈을 말똥 말똥 뜬 사진을 보면 .. 얼마나 귀여운지.. ㅎ
      검봉산은 호젓하게 다녀 오기에는 좋은 산 입니다.
      아쉬운 건... 답답한 조망입니다.
      식당 도우미를 하신다니..
      취객 때문에 힘드실텐데...
      최저임금제로 업주도 힘들지만..
      그로 인해서 취업까지 안 된다고 합니다.
      그나저나 댓글은 괜찮은데..
      무리 하실까봐 건강이 걱정됩니다.

  2. 2018.08.28 22:02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고 보니 쏭할비님께서 산행기가 뜸하셨네요.^^*
    날씨 좋은날 천천히 맘에 내키실때 이렇게 다녀오심 좋을것같습니다.
    검봉산은 가보질 않았지만 편한 둘레길정도가 아닌가 생각됩니다.
    빵과 우유의 간식이 정겨워 보이는데요. 끝사진 숯불닭갈비가 제대로 입니다.
    소주의 유혹을 뿌리치시고 맥주한병으로 갈음하셨다니 일단 믿어드리구요.ㅎㅎ
    산행내내 손녀생각에 즐거운 마음이셨을것같습니다. ;)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8.29 07: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약 3개월을 산행을 못 했습니다.
      더위를 핑게를 대고 게으름을 피웠습니다..ㅋ
      빵과 우유는 구곡폭포 근처 식당이 백반을 취급하는 곳이 없어서 간편식으로 하고 하산 후 점심을 먹으려고 준비했습니다.
      가끔 전철을 타면 옆자리에 앉으신 분 술 냄새가 지독(?) 하면 저도 술을 즐겨 하지만, 아니다 싶은 마음에 ..ㅋ

  3. 2018.08.28 22:24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을 산행 시동을 거셨네요.
    이번 가을은 유난히 극성이었던 지난 여름의 여파로 가을앓이 산행을 많이 하셔야 겠습니다.
    순둥이는 지 화장실 작업을 여러곳 해 놨네요.
    검봉산 산행으로 이제 다리도 풀리셨고..
    손주를 들고 엘리베이터 놀이를 할려면 체력을 길러야 하니..
    산행 스케쥴을 많이 만들어 두셔야 겠습니다.
    크림빵에 바나나 맛(?) 우유가 눈에 쏘~~옥 들어 옵니다.ㅎ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8.29 07: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갈 수록 게을러 집니다...
      이 핑게 저 핑게로 산행도 미루다가 이 번에 큰 맘먹고 시동을 걸었습니다 ^^
      꼬맹이가 아직은 어려서 엘리베이터 놀이는 나중에..ㅋ
      크림빵은 모든 분들 유년시절 추억이 많은 빵 입니다.
      요즘은 한 봉에 3개를 넣어서 팔더군요.
      이젠 시동을 걸었으니 찬찬히 다니려고 합니다.

  4. 2018.08.29 14:10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곡과 귀곡을 지마음대로 생각을 해놓고는 혼자서 으시시한 기분도 내보고 또 시원한 기분도 내봅니다....
    위쪽 지방은 호우 주의보에 경보까지 내리고 많은비가 내리나 본데
    오늘 이쪽 동네는 모처럼만에 맑게 개인날에 햇빛이 좋아
    눅눅한 침구들을 내다 널고 잔일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오후쯤 이시간은 더위를 느끼고 있습니다.
    쏭빠님은 벌써 멀지 않은곳으로 워밍업겸 산행을 하시는데
    게으른 이몸은 이부자리 핑계로 집과 동네에서만 어슬렁거리고 있습니다....ㅎ
    오랜만에 보는 크림빵...아니 보름달빵~~~
    얼핏 생각해도 엄청나게 많이 먹은듯한 크림빵입니다...
    얼마나 몰래몰래 많이 먹었으면 훈련소 수료식을 앞두고
    빵과 우유을 먹고 체해서 정작 수료식날 맛있는 음식을 못 먹은 미련곰탱이중에 한명입니다...
    왜 그렇게 음식에 매달리나 생각을 해보니
    유아기에 6.25동란으로 젖배를 곯아서 그렇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ㅠ
    맨아래 지글지글 익고 있는 고기를 보니 점심을 먹으지 얼마 안 됐는데
    또 식욕이 땡낍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8.29 15: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젯 밤에는 억수로 퍼 붙더니..
      오늘은 하늘도 높고 쾌청한 날씨입니다 ^^
      약 3 달 만에 한 산행이라서 그런가 다음 말 허벅지가 뻐근했습니다.
      창파 형님 식성이 빵.과자 좋아 하시는 초딩(죄송^^) 입 맛 인 줄은 알았지만..
      수료식에 식사를 못 하실 정도로 빵을 드셨다니..ㅋ
      저는 철판에 익히는 닭고기 보다는.. 직화로 구운 닭갈비를 좋하 합니다 ~~ ^^

prev | 1 | ··· | 259 | 260 | 261 | 262 | 263 | 264 | 265 | 266 | 267 | ··· | 2398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