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 여행

 

 

 

 

 

오래 전 부터 꼭 한 번은 꼭 가고 싶었던 담양을..

두가님 여행기에 자극을 받아서 모처럼 다녀왔습니다.

 

 

담양도착


죽녹원 - 관방제림- 메타세콰이아.. 소쇄원을 다녀왔습니다.

아침에 일찍 출근해서 사진을 옮기는 작업 중에 실수로 소쇄원 사진이 날아가 버렸습니다.

너무 아쉽지만.. 잘 다녀 온 걸로 아쉬움을 접습니다.

 

 

담양터미널-죽녹원-메타세콰이아 가로수길을 천천히 걸어서 왕복을 하니..

약 10 k  를 넘게 걸었습니다.(약 25리..ㅋ)

 

걷지 못해서 환장한 놈처럼 하루종일 걷고 또 걸었습니다.

지칠만 하면 불어 주는 가을 바람에 ~

걷는 내내 나무그늘이 펼쳐진 덕분에 ~


다리가 아프다 싶으면 잠시 쉬고..

목이 마르다 싶으면 대나무 맥주 한 잔 마시고...  

 

...

 

죽녹원 가기 전에 아침 식사를 하기위해 들린 국수거리

추천을 드리기가 영 ~~

국수 면빨이 뚝 뚝 끊어지는데.. 저도 국수하면 한 국수 하는데..

도저히 면빨이...이해가 안 됩니다.

 

 

 

죽녹원 입구 도착.

 

 

 

 

 

 

 

 

 

 

 

 

날씨... 정말 좋습니다~~ ^^

 

 

 

 

 

죽녹원 길 건너 메타세퀴이아 가는 길에 관방제림을 거쳐서 갑니다.

 

 

 

 

걷기 좋습니다.

나무마다 관리 번호가 매달려있고..

어르신들께서 장기나 고스톱도 치시고..ㅋ

무작정 걷다보니.. 이 곳 사진을 제대로 못 찍었습니다.

 

 

 

메타세쿼이아 가로수길 도착.

입장료를 받습니다(2 천원)

 

 

 

 

 

 

 

 

 

 

 

 

 

 

 

아침 겸 점심을 멸치국수를 먹었더니..배가 등에 ..ㅋ

터미널 근처에 보리굴비 식당에 들려서 모처럼 허리띠를 풀고 식사를 했습니다.

일인분에 15,000원 ..

 

식당 사장님께서 냉 녹차물에 말아서 드시라고 합니다.

많이 드시는 분은 5 공기 까지..

음~~저도 도전해 봅니다..

 

 

 

 

5 공기는 도저히....

4 공기를 먹고...겨우 일어 났습니다.

 

 

 

소쇄원 도착..

규모는 빠른 걸음으로 돌아보면 채 5분도 안 걸릴 정도로 아담한 규모지만..

소쇄원 한 가운데를 흐르는 계곡물을 바라보고..

천천히 돌담을 만지고..기둥을 만지고.. 정원을 꾸민 분의 정성을 상상하면서 돌아보고 왔습니다.

 

겨우 사진 한 장을.. 

큰 딸 아이에게 보낸 카톡 사진에서 건졌습니다..^^

 

 

 

 

 

 

 

'지구별 팀 블로그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봉수산 (임존성)  (8) 2018.10.08
양평 물소리길 (1코스)  (6) 2018.09.27
相브라더스 근황  (12) 2018.09.18
변산 마실길 3 코스.  (10) 2018.09.10
에디 형님의 예상이...ㅎ  (11) 2018.09.04
담양 여행(죽녹원.메타세쿼이아 가로수길)  (10) 2018.09.03
가을 산행 위밍업 강촌 검봉산~~~  (8) 2018.08.28
저도 주책 할배가 .. ㅋ  (8) 2018.08.24
에 헴 2 ㅋㅋ  (10) 2018.08.21
게으름.....  (7) 2018.08.17
화담숲  (10) 2018.08.14
태그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9.03 13:05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먼곳 담양까지 오셔서 좋은 여행을 하고 가셨네요.
    얼마 전 담양에 갔을때 저도 메타세퀘이어길도 갔다 왔었는데 이곳은 입장료땜에 늘 말썽인 곳입니다.
    왜 입장료를 받는지 저도 이해불가..
    올해는 가물어서 그런지 나무들도 풍성하지 않은듯 했습니다.
    바로그 앞 주차장 앞동네 메타프로방스가 사진 찍기에는 아주 좋은 곳이랍니다.
    완전 스위스 풍경.
    공기밥 4공기는 적은량이 아닌데 완전 배 고프셨나 봅니다.
    뭐든지 시장이 찬이라고 배 고프실때 먹은 밥이 가장 기억에 많이 남고 맛난 식사가 된듯 합니다.
    소쇄원은 비록 사진은 사라졌지만 즐거운 추억으로 오래 간직하시길 바래구요.
    먼 곳 여행길 수고 하셨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9.03 14: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메타프로방스는 무심하게 지나쳤습니다.
      아이들이 노는 곳 인 줄 알고 ..ㅎ
      공기밥 크기가 작기도 했지만.. 감칠맛 나는 보리굴비가 계속 밥을 땡기게 만들더군요..^^
      소쇄원 사진은 아쉽지만..
      두가님 블러그에 있으니.. 아쉬움은 덜 합니다.

  2. 2018.09.03 13:45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추진력하나는 끝내주십니다.^^*
    담양을 구석구석 그것도 걸어서 보고 듣고 느끼고 오셨네요.
    저도 작년에 아들넘 보러 담양여행을 했었죠. 나름 볼거리가 있더라구요.
    메타프로방스마을은 분쟁이 다끝났는지 모르겠네요.
    그나저나 보리굴비에 밥 4공기는 후덜덜합니다. 시장이 반찬이라지만 밥도둑이 분명한것같네요.
    잘보았습니다. 또 가보고 싶네요. 12월 아들이 제대하기전에 담양에 한번더 가볼수 있을런지 모르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9.03 14: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번 담양 여행은 정말 많이 걸었습니다.
      걷는 건 나름 자신이 있다고 생각했는데.. 갑자기 20 리를 넘게 걷다보니 오늘 아침에는 다리가 뻐근했습니다.
      공기가 고봉밥이 아니였지만..
      먹고나니 좀 무식하게 먹었다는 생각이 들더군요..ㅋ
      두가님 말씀처럼 아담한 규모지만.. 소쇄원은 추천을 드리고 싶습니다.

  3. 2018.09.03 15:30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쏭빠님 먼길 여행을 다녀오셨습니다.
    서울에서 담양까지 하룻만에 다녀오는 여행길 그리 쉽지가 않은데...
    이제는 편하게 생각 하시고 하룻밤 정도는 누추하지만 중간에 저희집에서
    묵어 가셨어도 괜찮았을 것 같은데 말입니다....
    저도 특별한 일이 없으면 함께 말동무라도 하면서 따라갈수도 있고 말입니다.
    다음에 남쪽 여행은 꼭 참고를 하시길.....
    비가 제법 내린후라 그런지 죽녹원 근처에 개천물이 보기가 좋습니다.
    그런데 메타세콰이어길에 입장료는 정말 이해가 안되는 곳 중에 한군데입니다.
    언젠가 저희가 갔을때 1.000원을 받는데 돈에 액수를 떠나 절대 이해불가 였습니다.
    그때 돈 천원에 담양에 이미지가 확 달라졌습니다.
    청소나 관리때문이라면 그런것은 지자체에 몫으로 부담을 한다면 훨씬 더 좋았겠다 하는 생각이 였습니다.
    지금도 종종 어떤곳에서 입장료를 받을때 이야기가 나오면
    그때 나오는 말이 메타세콰이길도 받었는데 뭘~~~~~~ㅎ ㅎ
    쏭빠님에 귀한 먼거리 여행기를 보면서 같이 공감에 말을 하면서 좋다고 해야 되는데
    오늘은 구경꾼인 제가 보기에도 몇군데에서 아쉬움을 느꼈기에 다 좋으셨을 것이라고는 말씀드리기가.....ㅠ
    각설하고 다음에 남쪽 섬을 가시고 싶으실때라든지 그럴때
    하룻이틀밤 정도는 환영하는 마음으로 묵게(때로는 여행지에 동행도...)해드릴께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9.03 16: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급작스럽게(늘..ㅋ) 떠난 담양 여행길 이였습니다.
      주말에 손녀 얼굴 좀 보러갈까 했는데..
      사돈께서 오신다는 말씀에 포기를 하고 다녀왔습니다.
      늘 빡빡한 일정으로 인해서 목적지 외에 어디를 들린다는 생각을 못 했는데..
      오늘 창파 형님의 댓글을 읽다보니..
      너무 저 스스로에게 인색한 여행은 아닌가...하는 생각이 듭니다.
      메타세콰이아 입장료가 이 천원을 받더군요.
      산행 시 입장료는 아까운데 나머지는..늘 생각없이 냅니다 ..ㅋ
      남쪽 여행 시.. 미리.. 사전에.. 꼭 창파 형님께 보고를 드리겠습니다 ~~ ^.^

  4. 2018.09.03 16:41 신고 euroas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기 대나무 벤치 ? 의자가 좋은 아이템 같습니다.
    바쁜 9월의 첫날과 둘째날 저는 숲체험 등산학교 프로그램으로 설악산 일원 돌고 내려왔습니다.
    날씨도 좋고 프로그램이 좋았던지 오늘 월요일 아침에 학생들이 또 1박 2일 가자며 찾아와서 성화를 부립니다.

    대나무만 쳐다봐도 시원한 느낌을 갖습니다.
    나도 좀 시간내서 이런곳을 다녀와야 겠다는 생각을 일깨워 주시니 감사할 따름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9.04 07: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죽녹원 내부에는 대나무를 활용한 쓰레기통이나 의자 외 말씀 처럼 좋은 아이템으로 만든 물건들이 있습니다.
      나오는 길에 대나무로 만든 주걱이나 도마도 있는데..
      기념품으로 하나 사고 싶었지만 들고 다닐 수가 없어서 포기했습니다 ^^
      손녀 보려고 가려고 하다가 사돈 방문과 겹쳐서 예정에도 없는 여행을 다녀왔네요..ㅋ

  5. 2018.09.05 07:18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메타세콰이어 길의 입장료는 좀 아니다싶습니다.
    물론 거리 청소및 관리비로 씌어진다 하겄지만......
    암튼 그래두 훌쩍 잘 댕교오셨습니다. 쏭하라버님!
    담양의 국수는 원래 한 군데였는데 당시 좀 불은듯한 국수에 찐 달걀 먹는 게 특이했었는데
    요즘엔 양 쪽에 여러집이 생겨서리......
    국수야 호불호가 갈리는데 지는 약간 불은 듯한 식감을 좋아합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9.05 08: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메타세콰이아 기로수길도 처음부터 끝까지 걸으니 그 거리가 만만치 않았습니다.
      입장료는 좀 아깝다 싶으면 옆 길로.. ^^
      국수 불은 듯한 식감 보다도..
      면이 뚝뚝 끊기는 게 영.. ㅋ
      국물 맛은 좋았는데.. 면 재질(?)이 제 입맛에는 너무 안 맞았습니다.
      단양 여행 중 제일 마음에 든 곳은 소쇄원이였습니다.
      빠른 걸음으로 5분도 안 걸리는 작은 정원이지만..
      정원을 가로 지르는 아담한 계곡과 소담스런운 분위기에 매료됐습니다.

prev | 1 | ···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 | 2168 | next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클릭)●

[닫힘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