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행 일기

신불산 간월산의 억새와 영남알프스 조망

반응형

우리나라 가을 억새 풍경으로 가장 널리 알려진 영남알프스 간월재..

간월재는 양편으로 솟아있는 신불산과 간월산을 연계하여 산행하기도 좋고 억새와 평원이 그림같이 어우러져 풍경이 아주 좋은 곳입니다.

 

비대면의 시대, 집에서 새벽 일찍 출발하여 7시 무렵에 도착. 산행을 시작 했습니다.

신불공룡으로 올라 간월재, 간월산 거쳐 하산을 하였는데요.

하산은 간월공룡으로 하려다가 이곳이 별 특징도 없고 재미도 없어 오래전 간월산장으로 곧바로 계곡을 따라 나 있던 등산로가 생각나서 한번 내려가 봤는데 길이 거의 묻혀서 애를 먹었답니다.

 

이곳 산행의 백미는 억새와 신불공룡능선.

설악 공룡이 웅장하고 아름답다면 신불공룡은 위험하고 아찔하답니다.

다만 우회로가 있어 쪼막간을 가진 이도 쫄지 않고 오를수는 있지만.... 아찔한 칼바위능선을 타고 오르는 맛이 이곳 산행의 하일라이트인데 외면하면 후회.

 

간월재 억새와 함께 영남알프스 풍경을 조망하며 즐긴다고 시간가는 줄 모르고 머물다가 내려 왔네요.

아름다운 영남 알프스!

 

같은구간 같은시기 지난 산행기 : 여기

 

 

산행지 : 신불산, 간월산

일 시 : 2020년 10월 24일(토), 나홀로.

산행코스 :

간월산장 - 신불공룡 - 신불산 - 간월재 - 간월산 - 간월재 - 계곡길 - 간월산장(원점회귀)

소요시간 : 5시간.

 

 

 

 

 

신불산~간월산 등산지도

 

간월재에서 계곡을 따라 내려가는 하산길은 비추. 낙엽도 많이 쌓여있고 등산로가 희미해졌습니다.

산행코스 :

간월산장 - 신불공룡 - 신불산 - 간월재 - 간월산 - 간월재 - 계곡길 - 간월산장(원점회귀)

 

 

간월산장으로 올라가는 길목에서 올려다 본 신불산과 간월산.

막 떠로른 햇살에 산빛이 새롭게 빛납니다.

 

 

홍류폭포

떨어지는 물이 별로 없어 조용하지만 가을 분위기는 물씬 느껴지네요.

 

 

공룡능선 진입하기 전 이전에는 암벽밧줄이 상당히 많았는데 모두 우회로를 만들어 두어 밧줄잡이가 거의 사라졌습니다.

 

 

공룡 진입 전.

건너편으로 고헌산이 마주 봅니다.

 

 

울산 쪽,

아침 햇살에 바다가 보이는듯 안보이는듯...

중간 느긋하게 보이는 산 두개는 울산의 뒷산인 문수산과 남암산이겠쥬.

 

 

공룡능선.

바람이 거세게 불어대고 근간의 날씨중에서 가장 춥습니다.

공룡능선은 등날만 타고 오르면 약 30분 이상 진행하여야 합니다.

 

 

 

 

 

 

 

 

 사진을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건너보이는 신불재

그 뒤로 영축산입니다.

 

 

신불공룡은 사진상으로는 별로지만 실제 칼날능선을 타고 지나가면 아찔합니다.

 

 

가을산을 유심히 보면 계절의 변화를 새삼 느낄 수 있답니다.

산자락에서 아래로 내려가는 갈색빛이 완연해지면 겨울이 되겠지요.

좌측으로 간월재와 간월산이 보이고 배내고개로 이어지는 능선길과 뒷편 가지산 상원산 능선이 우뚝합니다.

 

 

위로 신불산 정상의 돌탑이 보입니다.

바람이 너무 거세게 불어 조심 조심.

날아가버리면 줍지 못합니다.

 

 

너무 평화로운 분위기, 신불재

영축산의 봉우리들이 그림같습니다.

이곳 영남알프스(약칭 영알)는 중간 중간 나무데크를 많이 만들어 놓았는데 완전 칭찬하고 싶습니다.

영알을 비박으로 걷는 이들의 귀중한 잠자리처가 되겠네요.

 

 

배내봉 뒤로 가지산과 쌀바위 상운산이 한눈에 들어 옵니다.

가지산 앞으로 능동산도 고개를 내밀고 있네요.

날씨가 맑고 미세먼지 없어 조망이 탁 트여 정말 장쾌한 영알을 즐겨 보네요.

 

 

당겨서 본 간월재~간월산 오름길.

사면의 억새밭과 함께 그림이 참 멋진 곳.

 

 

요즘 산행에서 보면 여자분들이 더 용감무쌍합니다.

세상이 아무래도 여성 상위시대가 되나봐유..

 

 

가운데가 공룡능선

좌측 간월산 우측 영축산

 사진을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공룡 뒤로 보이는 언양읍.

 

 

한쪽이 완전 절벽이라 등날을 타고 지나가면 아찔하고 후덜덜한데 이게 신불공룡의 백미.

쫄면 지는거..

하여튼 우회로도 있습니다.

 

 

산빛의 갈색이 점차 밑으로 내려가고 있습니다.

다시 새로운 계절이 되면 연두빛이 아래에서 올라 오구요.

 사진을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영축능선

아래로 영알 비박성지 신불재가 보입니다.

 

 

영축산 능선이 완전 일품입니다.

중간에 톡 튀어나와 있는 죽바위등이 돋보이고 그 오른편 뒤로 토곡산이 고개를 내밀고 있네요.

오른편으로는 창원 진해의 산군들이 모두 보입니다.

영축산 정상 위로는 부산의 산들입니다.

가장 크게 보이는 산은 천성산, 그 옆으로는 부산 금정산도 한눈에 알 수 있습니다.

 사진을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멋진 분들

 

 

 

 

 

신불산 정상

 

 

간월재 가는 길에서 본 서쪽 조망

좌측으로 가장 돋보이게 보이는 재약산과 천황산. 

중앙 뒷편으로 억산과 운문산도 보이고 이어지는 능선으로 가지산과 쌀바위 상운산.. 그리고 맨 우측 끝에 문복산까지...

장쾌하고도 멋진 영남알프스의 능선입니다.

 사진을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조금 더 와이드하게 본 영남 알프스 파노라마.

중앙 아래가 간월재, 그 뒤로 간월산과 배내봉 능선이 이어지고 능동산도 고개를 내밀고 있네요.

뒷편으로가 최고의 영알 능선.

재약산, 천황산, 억산, 운문산, 가지산, 상운산, 문복산, 고헌산...이 주~욱 이어집니다.

 사진을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간월산과 간월재.

그리고................... 아름다운 억새 평원.

 

 

 

 

 

가지산을 병풍으로 한 간월재 억새밭 풍경

 

 

죄측 재약산과 우측 천황산.

 

 

간월재 억새평원

 

 

 

 

 

 

 

 

 

 

 

뒷편 고헌산.

앞쪽 단풍능선은 하산길로 주로 이용하는 간월공룡능선.

 

 

간월재의 멋진 억새평원.

 사진을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간월산으로 오르면서 내려다보는 간월재 풍경입니다.

 

 

 

 

 

간월공룡능선의 단풍

아랫쪽으로 들머리 간월산장입니다.

 

 

꿈의 종주길.. 영남 알프스

 

 

간월산 인증샷 대기줄

 

 

좌측이 신불산, 중앙으로 멀리 재약산과 천황산 우측으로 운문산과 가지산 능선이 이어지고..

 사진을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간월산 정상과 함께 보는 영알 파노라마.

 사진을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재약산 천황산을 건너보는 영알 하일라이트

 사진을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머얼리..

억산, 운문산, 가지산, 상운산의 영알 능선.

앞으로는 능동산과 배내봉.

 

 

당겨서 본 억산과 운문산

 

 

아무리봐도 실증나지 않는 .... 우리의 산하.

영남알프스의 가을 풍경.

 

 

당겨서 본 재약산 정상.

 

 

 

 

 

울산과 동해바다

 

 

끈 떨어진 가을남자....

 

 

 

 

 

 

 

 

올려다보는 간월공룡

 

 

아주 오래전 기억으로 간월재와 간월산장을 잇는 계곡길이 생각나서 헤치며 내려왔는데 길이 거의 묻혀 있네요.

이용하는 이가 없는듯..

 

 

가을은 빨리 지나갑니다.

곧 겨울이 되겠지요.

 

2020년의 가을,

울긋불긋 어떤 추억으로 물들이고 있나요?

 

 

 

반응형


Calendar
«   2024/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