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행 일기

김천의 조망 명산 대덕산과 초점산(삼도봉)

 

대덕산이란 지명이 많은데 오늘 산행지는 김천 대덕산(大德山)입니다.

대간길이구요.

대개의 산행은 김천 대덕면과 무주 무풍면의 경계에 있는 덕산재를 들머리로 하고 하산은 초점산을 거쳐 덕산2리(온배미마을)이나 덕산1리(덕산마을)로 하게 됩니다.

저는 자가운전이라 덕산재에 주차를 하고 산행날머리를 덕산1리마을로하여 도로를 따라 걸어 올라가서 차량 회수를 하는 원점회귀 산행을 하였습니다.

 

덕산재는 옛날에는 신라와 백제의 경계였다가 지금은 전라도와 경상도의 경계점이구요.

해발 644m로서 대덕산 정상이 1291m이니까 대략 600m 정도 올라야 합니다.

덕산재에서 대덕산을 바라보면 거대한 벽처럼 보이지만 산길이 지그재그로 되어있어 생각보다는 수월하게 오를 수 있는 구간입니다.

 

대덕산은 조망 끝판왕.

360도 파노라마가 시원하게 펼쳐지는 곳인데 특히 서쪽 덕유산의 풍경이 가장 돋보입니다.

이날 예보된 미세먼지가 약한 것으로 나와서 조망 잔뜩 기대하고 갔는데 예보와는 다르게 대기질이 좋지않아 상큼한 조망은 즐기지 못했네요.

 

 

산행지 : 대덕산

일 시 : 2021년 2월 10일

산행코스 : 덕산재 - 대덕산 - 초점산 - 수리봉 - 임도길 - 덕산1리 - (도로따라 걸어서) - 덕산재(원점회귀)

소요시간 : 5시간

 

 

 

 

 

산행코스 : 덕산재 - 대덕산 - 초점산 - 수리봉 - 임도길 - 덕산1리 - (도로따라 걸어서) - 덕산재(원점회귀)

 

대덕산 등산지도가 마땅한게 없어 하나 허접한 것으로 표시하였습니다.

위의 주황색선이 제가 다녀 온 구간이고 들머리는 덕산재, 날머리는 덕산1리마을입니다.

대개 하산은 날머리를 덕산2리(온배미)로 많이 하는데 이렇게 되면 덕산재까지 차량 회수거리가 너무 멀어 덕산1리마을로 하산을 하는게 많이 낫습니다.

 

하산시 덕산1리로 가는 방법은,

수리봉에서 등산로를 따라 논 밭이 보이는 지점까지 하산을 하게되면 처음으로 갈림길이 나옵니다.

우측의 약간 경사지게 오르는 넓은 길은 온배미(덕산2리)로 가는 길입니다. 좌측편 아래로 떨어지는 좁은 길을 약 10m 정도 내려가면 다시 임도를 만나게 됩니다.

이곳에서 좌측으로 약간 올라가는 임도를 따라 계속가면 덕산1리마을로 연결이 되구요.

 

 

덕산면에서 덕산재로 올라가는 길에서 올려다 본 대덕산(우)과 초점산(좌)

산 아래 보이는 마을이 덕산2리(온배미) 마을입니다.

우측 끝이 덕산재이구요.

 

 

덕산재 도착.

대간 비석 세워져 있는 뒷편에 주차장이 있습니다.

뒷편 건물은 현재 잠겨져 있구요.

들머리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이곳에서 대덕산 정상까지는 3.5km로서 1시간 30정도 소요 됩니다.

산길이 지그재그로 되어 있어 경사가 그리 급하지 않아 오르기가 수월한 편입니다.

 

 

얼음폭포라고 되어 있는데 아마 여름에도 물이 얼음처럼 시원한 모양입니다.

근데 폭포라고 이름 붙이기에는...

 

 

덕산재에서 보면 정상이 너무 솟아보여 힘든 산행이 예상되지만 산길은 경사가 그리 없는 편이라 수월합니다.

 

 

중턱 이상 오르니 눈길이네요.

이삼일 포근하여 눈이 녹았다가 어제부터 영하가 되어 얼어서 반들반들..

이곳부터 하산까지 아이젠 신고 걸었답니다.

 

 

정상 한 칸 앞에서 조망이 한번 탁 트입니다.

중간 좌측이 덕산재입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조망이 아쉽습니다.

흔히 이걸 곰탕이라고 하는데...

하늘은 말끔한데 이늠으 미세먼지.. 중국 싫으...

우측 가야산은 그래도 우뚝하여 보입니다.

그 옆으로 대구의 산들이 짝 보여야 하는데...

 

 

 

 

 

대덕산 정상

정상이 헬리포트라 박지 명당이네요.

조망 탁 트여 일출 일몰도 기가 막힐것 같구요.

더 세월 가기전 어깨 힘 있을때 박배낭 메고 이곳에 한번 오르고 싶은...

 

바람이 조금 세차게 불긴 하지만 한겨울 바람은 아닙니다.

바람 속에는 분명 봄바람도 묻어서 오고 있네요.

 

 

양지쪽, 바람 없는 곳.

빵 한조각으로 우아하게 오찬을 즐기면서 조망놀이..

세상천하를 내려다보는 이 맛이 산행의 진미이네요.

가야산과 독용산은 그나마 알아 볼 수 있습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가야산 옆으로 비슬산이 보여야 되는데 아주 희미하게 보이는듯 합니다.

 

 

 

 

 

건너편 초점산

김천, 무주, 거창의 3개군에 걸쳐져 있는 봉우리라 삼도봉이라고도 합니다.

 

 

대덕산 정상에서 가장 돋보이는 풍경은 역시 덕유산.

그 앞에는 대간길 이어지는 삼봉산입니다.

 

 

가장 높은 곳이 향적봉이고 설천봉 옆으로 스키라인이 보입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덕유산 앞쪽으로는 거칠봉으로 이어지는 라인입니다.

 

 

산행 내내 마주보고 있는 삼봉산

 

 

 

 

 

초점산으로 이어지는 능선이 완전 일품이네요.

 

 

 

 

 

멋진 산들은 이쪽 방면에 다 있는데 ..

고향 황매산도 지리산도 곰탕입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초점산으로 이동하면서 뒤돌아 본 대덕산 능선.

멋집니다.

 

 

초점산 정상

 

 

앞쪽으로 가야산과 수도산이 마주보고 있습니다.

 

 

초점산 정상 파노라마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하산하면서 만난 모자(母子)바위

바위 앞으로 잡목이 무성하여(작은 사진) 다용도칼의 톱날로 한참이나 전지작업을 했는데 별로 잘한것처럼 보이지 않아 아쉽..ㅎ

 

 

수리봉

아버지와 산에 나무하려 올랐다가 호랑이를 만나 아버지를 잃고 그 뒤 이곳에서 그 호랭이를 잡아 복수를 했다는...

효자이야기가 적혀 있습니다.

 

 

수리봉 파노라마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시골 풍경이 하루 다르게 변하고 있네요.

 

 

구미방향이네요.

금오산이 보입니다.

 

 

하산하면서 올려다 본 대덕산.

아늑하고 포근하여 멋진 산세입니다.

 

 

 

 

 

멋진 소나무 한그루와 쉼터.

앞쪽에 있는 참나무를 베어버리면 더욱 멋지겠는데 고놈땜에 한장의 사진에 다 넣을수가 없네요.

 

 

이곳에서 멍..................... 하게 한참이나 놀다가.

 

 

눈길 아래가 얼어있어 조심스러운 하산길입니다.

 

 

하산 거의 마무리하고 덕산1리로 걸어가면서 만난 별장같은 작은 집.

참 개성있게 절약하여 지은 집이네요.

 

 

모처럼 딱다구리도 보고...

 

 

임도를 따라 걸어가고 있는데,

덕산마을에서올라오신 할머니 두분이 벌목 잔가지를 아궁이으로 이용하기 위하여 작운 수레에 모으고 있습니다.

근데..

이 외진 산골.

단 두 분만 있는데도 코로나 마스크를 끼고 있네요.

착하고 순박하신분들..

나도 멀리서 마스크를 꺼내 끼고 지나갑니다.

이분들에 대한 예의로.

 

"할머니 바깥이 절벽이라 위험한데 조심해서 하세요."

"예! 고맙습니다."

 

이런분들을 위해서라도 얼른 코로나가 끝나야 할 텐데..

꼭 말 안듣는 미꾸라지 같은 넘들 ..

이 사진보고 정신 좀 차렸으면.

 

 

 

 

 

덕산1리마을입니다.

이곳부터는 도로를 따라 덕산재까지 올라 갑니다.

대략 1km정도의 거리입니다.

 

 

다시 덕산재 도착.

김천시의 조형물인 말 조각을 자세히 보니 이상하다면 조금 이상하게 보이네요.

부자연스러운 다리도, 뛰는것도 아닌 걷는것도 아닌...

복부비만도..

일부러 그리 했겠죠잉.

 

 

되돌아 오는 길.

머잖아 이곳이 연두빛으로 변하겠지요.

그때쯤 그냥 그저 그런 평범한 일상으로 세상이 돌아 왔으면...

 

김천의 조망 명산 대덕산과 초점산(삼도봉)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