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행 일기

싱그러움이 가득한 한라산에 오르다.

 

한라산은 자주 갈 수는 없는 곳이지만 겨울 설경, 봄의 털진달래와 철쭉 철에는 한 번씩 가보고 싶은 곳입니다.

이번에는 그런 것보다는 삼각봉에서 백록담이 있는 윗세오름까지의 풍경이 그리워서 다녀왔고요.

진달래는 모두 지고 없고 철쭉은 아직 일러 피지 않은 한라산입니다.

대구에서 첫 비행기 타고 가서 산행하고 되돌아올 때는 비행기에서 일몰 보려고 일부러 왼편 창가에 7시 10분발 맨 뒷좌석 예약하여 타고 왔답니다.

 

요즘 맹물로 가는 비행기가 많아 자차 산행으로 다닌것보담 비용이 훨씬 절약되는 곳이 한라산 산행이네유.

코로나로 온종일 마스크 끼고 산에 오르내리니 엄홍길이 산소통 없이 히말라야 오르는 기분이 어떤지 이해가 갑니다.^^

산행 후 두어 시간 여유가 생겨 한라봉 막걸리 한잔 하면서 시간 보냈고요.

제주 공항이 거의 크리스마스 분위기처럼 느껴져 놀랐답니다.

대구에서 한라산 당일 산행 정보는 지난 산행기에 자세히 올려 두었습니다. : 이곳

 

 

산행지 : 한라산

일 시 : 2021년 5월 31일

산행 코스 : 성판악 - 백록담 - 관음사

소요시간 : 6시간 30분

 

 

 

담이와 지율이 업고 오른 한라산 여행기

꽁꽁 얼어있는 백록담

38년 전 한라산 백록담

작년 이맘때 한라산

 

 

요즘 한라산은 뱅기 타고 제주도에 간다고 오를 수 있는게 아닙니다.

탐방 예약을 꼭 해야 합니다.

성판악 하루 1000명, 관음사 하루 500명인데 주요 오름 시간대는 일찍 마감되기 때문에 반드시 일찌감치 예약을 해야 합니다.

https://visithalla.jeju.go.kr/main/main.do

 

 

 

해발 800m부터 이런 표석이 100m 높이 단위로 서 있는데 처음에는 아주 뜸뜸이(가끔) 나타나다가 나중에는 자주 나타납니다.

왜 그럴까용?

 

 

진달래대피소부터는 윗쪽 조망이 트입니다.

 

 

진달래대피소 무시 통과

 

 

정상으로 올라가는 사람들이 보이네요.

 

 

미세먼지는 양호한테 해무같은 습기가 끼어 있습니다.

 

 

올해도 역시 젊은 여성분들은 래깅스가 인기...

거의 산행 패션이 되었네요.

 

 

사라오름이 내려다 보이네요.

 

 

백록담 도착. 11시 30분..

논스톱으로 올라오니 3시간 채 덜 걸립니다.

 

가로 4000px로서 바탕화면으로 사용 하시라고 만들어 올렸습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입니다.

 

파일로 보실려면 이곳 클릭

 

 

가로 2000px.

싱그러운 백록담

  클릭하면 크게 보입니다.  

 

 

어디 노루 한마리 있나  없나..

 

 

 

 

 

조금 다른 방향에서 본 백록담의 대형 사진

  클릭하면 크게 보입니다.  

 

 

늘 인파로 붐비는 백록담입니다.

모두 마스크를 쓰고 있는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딱 한사람 마스크 쓰지 않고 있는게 보이네요.ㅎ

긴 인증 줄을 피해 옆에서 곁가지로 찰칵.

 

 

보자..

누가 마스크 벗고 있나..^^

 

 

윗새오름과 사제비의 풍경을 감상 할 수 있는 관음사 코스..

한라산에서 가장 멋진 풍경을 연출하는 곳이 아닐까 합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입니다.  

 

 

사제비 아래로 삼각봉이 보이고 그 아래 삼각봉대피소도 보입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입니다.  

 

 

당겨서 본 삼각봉과 대피소

 

 

 

 

 

 

 

 

정상 인근에는 온통 고사목인데 뭔가 연구를 많이 해야 겠습니다.

 

 

왕관릉에서 바라본 분화구 외벽

정말 웅장하고 멋진 풍경...

 

 

 

 

 

분화구(백록담)로 올라가는 등산객들이 많이 보이네요.

 

 

  클릭하면 크게 보입니다.  

 

 

 

 

 

옛 용진각 산장 인근에서 올려다 본 사제비능선

 

 

철쭉이 이제 막 피기 시작하네요.

6월 중순쯤 들리면 보기 좋을듯 ...

 

 

윗새 북벽의 웅장한 풍경.

거의 히말라야급입니다.

 

 

사제비능선도 실제 모습은 사진보다 훨씬 더 웅장하구요.

 

 

 

 

 

 

 

 

작년에는 마스크 쓰고 있었는데 올해는 벗었네요.

 

 

 

 

 

삼각봉

 

 

삼각봉 대피소

이곳까지 하산길에서 완전 최고의 풍경을 보았다면 이곳부터 관음사 주차장까지는 멀고 지겨운 숲길.

 

 

왼편 한라산 정상부와 삼각봉

  클릭하면 크게 보입니다.  

 

 

 

 

 

관음사 하산길에 만나는 구린굴.

길이가 400m가 넘습니다.

 

 

관음사 주차장 하산.

올려다 보이는 한라산 정상부

 

 

두어시간 막걸리 마시며 시간 보내다가 7시 10분발 비행기 타고 왔습니다.

비행기에서 보는 일몰이 쥑이거등요.

일부러 맨 뒷좌석 좌측 창가로..

 

사진에서 보이는 불빛은 바다에 떠 있는 배들입니다.

요즘 뭘 잡는지 불을 밝히고 야간 조업을 하고 있네요.

 

 

하늘에서 보는 일몰은 색다른 맛입니다.

 

 

뱅기 유리창이 맑지를 못해 사진이 별로입니다.

이럴땐 창문을 열고 시원한 바람 쐬며 찍거나 출입문을 살짝 열어 바깥에 나가서 찍어야 되는데....ㅎㅎ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