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행 일기

지리산 주능선 조망이 가장 멋진 하동의 삼신봉

 

지리산 주능선 조망을 가장 멋지게 볼 수 있는 곳은 하동의 삼신봉입니다.

지리산 전망대 구실을 하는 곳으로써 천왕봉에서 반야봉 노고단으로 이어지는 주능선이 병풍처럼 펼쳐져 있답니다.

그뿐만 아니라 뒤로 돌아서면 광양과 남해 쪽의 풍경도 한 폭의 그림이 됩니다.

 

삼신봉은 대개 청학동에서 오르게 되는데 오름길이 모두 돌길에 조금 가파르기는 하지만 그나마 지리산 자락의 등산로 중에서는 수월한 편이라 7살 꼬맹이를 동행하여 다녀왔습니다.

말하자면 지리산을 맛보기로 보여 준 셈이고요.

언젠가 천왕봉을 같이 오르고 싶답니다.

 

삼신봉은 크게 두 곳의 산행코스가 있는데 하나는 불일폭포를 경유하여 쌍계사로 내려오는 것이고(이곳), 다른 하나는 남부 능선을 타고 세석으로 이어지는 것입니다.(이곳)

이 외 상불재에서 삼성궁으로 내려와서 청학동의 원점회귀도 많이 하는 편인구요.

장쾌하고 멋진 지리산 능선을 조망하며 걷는 산길이라 모두 정말 멋진 코스이고요.

하지만 오늘은 꼬맹이 동행이라 내삼신봉까지만 진행하고 되돌아 내려왔습니다.

 

 

산행지 : 삼신봉

일 시 : 2021년 5월 22일

산행 코스 : 청학동탐방센터 - 샘터 - 갓걸이재 - 내삼신봉 - 삼신봉 - 청학동탐방센터

소요시간 : 5시간

 

 

삼신봉은 남원의 바래봉과 함께 지리산 주능선 최고의 조망처로 알려져 있습니다.

사방이 탁 트이는 시원한 산정의 풍경도 완전 멋지구요.

 

 

지리산 천왕봉에서 바라 본 삼신봉의 위치입니다.

삼신봉은 남부능선의 들머리로서 장쾌한 능선이 세석까지 이어진답니다.

(클릭하면 조금 크게 보면 검정 글씨의 표시점이 잘 보여 집니다.)

 

 

전날 밤 집에서 나와 청학동 인근 산중에서 둘이 차박으로 보내고 아침 일찍 산행 출발입니다.

들머리 고도는 약 700m정도입니다.

아침 기온은 10º 정도.

조금 추운것 같은데 반팔로 올라가겠답니다.

 

 

이런 돌계단 연속입니다.

지리산의 흔한 등산로 풍경이구요.

 

 

 

이것 저것 구경도 하고...

 

 

근간에 내린 비로 계곡물도 넘치게 흘러 내립니다.

 

 

계곡 물소리를 들으며 햄버그로 아침 식사.

 

 

 

 

 

 

 

 

중간쯤에 있는 샘터에서 올챙이를 만나는 바람에 한참이나 지체.

 

 

넘어져도 다시 일어나는 나무

 

 

갓걸이재 도착

 

 

나무잎 사이로 정상 부근이 올려다 보이네요.

 

 

일단 삼신봉을 통과하여 내삼신봉으로 먼저 건너 갑니다.

삼신봉(1,284m)이 주봉이지만 내삼신봉(1,355m)이 더 높습니다.

삼신봉에서 내삼신봉까지는 약 30분 정도 소요 됩니다.

조망도 내삼신봉이 더 낫구요.

 

 

조금 까칠한 구간인데 잘 올라가네요.

아이들은 이런 모험적 구간을 더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너무 빨리 앞서 가길래,

"지율아, 위험해, 천천히 가자."고 하여도

들은척 않고 앞서 올라 갑니다.

 

 

이유가 있었네요.

신성한 삼신봉 정상에서 이 무슨 ...

산신령님도 아이의 화급함을 애교로 봐 주시겠지요.

 

지율이는 씻다가 옷에 물 한방울만 묻어도 갈아 입어야 합니다.

그래서 쉬야를 할때도 저렇게 바지 전체를 홀라당 내려서 하구요.

 

 

내삼신봉 정상입니다.

정상석에는 삼신산정(三神山頂)이라고 표기되어 있습니다.

높이는 해발 1,355m.

뒤로 보이는 천왕봉보다 560m가 낮은 곳입니다.

 

 

정상에서 간식 타임 후 올라올때 샘터에서 장난치다가 빠진 신발과 양말도 말리고..

천왕봉을 배경으로 공중부양도 해 보고..

연습 몇번 한 후 제대로 된 공중부양을 한 사진은 맨 밑에.... 

 

 

다시 건너가야 할 삼신봉 주봉입니다.

가운데 세개의 봉우리 중 왼편이 삼신봉, 맨 오른편은 외삼신봉입니다.

 

 

당겨서 본 삼신봉과 중봉능선 뒤로 왕등재 능선이 이어집니다.

 

 

지리산 천왕봉.

아직 봄이 정상까지 올라가지 않았네요.

세석으로 이어지는 남부능선이 공룡처럼 꿈틀거리네요.

생각보다 시간이 많이 걸리고 등로가 조금 사나운 곳.

 

 

내삼신봉에서 조망되는 지리산 주능선의 풍경입니다.

우측 천왕봉에서 좌측 반야봉, 노고단까지 한눈에 들어 옵니다.

왕시루봉 능선도 조망이 되구요.

우측의 삼신봉에서 세석까지 이어지는 남부능선도 멋지게 보입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가운데 잘룩한 곳에 세석대피소가 희미하게 보입니다.

우측이 천왕봉 최고의 전망대인 촛대봉.

좌측은 영신봉.

 

 

촛대봉에서 천왕봉으로 이어지는 능선.

 

 

명선봉과 덕평봉 사이에 있는 벽소령대피소(하얀 점)가 보입니다.

좌측 명선봉은 잘려서 보이지 않고 우측이 덕평봉입니다.

벽소령대피소는 거의 호텔급으로 보수중이던데 완공 후 한번도 가보지 못했네요.

 

 

내삼신봉 조금 옆에 도시락 먹기 좋은 암봉이 있는데 그곳으로 자리를 옮겼더니 그새 이넘이 순찰을 왔네요.

뭐 흘려 놓은것 없나 하구요.

 

 

내삼신봉 바로 옆의 암봉입니다.

멋진 조망처이자 식탁이구요.

 

 

이곳 암봉에서 조망되는 지리능선 파노라마입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삼신봉으로 되돌아 오면서 악어를 만났네요.

지율이 말로는 애도 앞이빨이 빠졌다고 하는데...

 

 

자세히 설명을 하여 주고 있습니다.

 

 

주봉인 삼신봉으로 돌아 왔습니다.

아주 멋진 부부 두분이 올라 오셔서 사진도 찍어주고 지율이 칭찬을 많이 해 주네요.

지율이가 할아부지.. 하니까 놀라네요. 늦둥인줄 알았다면서...ㅠㅠ

 

 

내삼신봉과 삼신봉에서 아이와 함께..

 

 

삼신봉에서 건너다 본 내삼신봉(우측 끝)

 

 

삼신봉의 기묘하게 생긴 바위.

 

 

삼신봉에서 지리산 주능선 조망.

좌측이 내삼신봉. 가운데는 세석으로 이어지는 남부능선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지리산 능선 반대쪽 남쪽 조망 파노라마입니다.

좌측이 외삼신봉,

그 왼편으로 구곡산에서 국수봉으로 이어지는 S라인의 황금능선이 보이고 다시 그 뒤로는 웅석봉 능선이 달리고 있네요.

가운데는 형제봉 능선길이고 우측은 내삼신봉입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삼신봉에서도 제법 시간을 보내다가 다시 올라왔던 길로 하산입니다.

바위 계단턱이 높아 아이가 내려가기에 많이 불편하고 힘듭니다.

 

 

그래도 시원한 계곡 소리를 배경으로 이런저런 귀신 이야기로 아이의 시선을 빼앗아 신나게 내려 갑니다. 

 

 

청학동에 도착하여 대구로 되돌아 오는길.

중산리와 만나는 도로 인근에서 바라 본 천왕봉.

 

 

내삼신봉에서 공중부양 몇 번 연습을 한 결과 ...

누구 따라 올 사람 있음 손들어 보세용..ㅎ

 

 

Comments

  • 두가님께서 언젠가"ㅋ"에 대한 글 생각이 납니다만..
    오늘은 어쩔 수 없이 처음부터 마지막 까지..ㅋㅋ 입니다~^.^
    공중부양이 주특기이신 싸나이님께는 서운하실지 모르지만, 지율이가 한 수 위 같습니다.
    솔직히 지율이 녀석 처음에는 호기심으로 한 두번 따라 다니다 말겠지 했는데.. 이젠 제법 산행을 즐길 줄 압니다.
    늦둥인 줄 알았다고.. 기분이 무척 좋아 하시는 모습이 보이는 듯 합니다~^^
    이거 산행기에 대한 댓글을 안 써지고 자꾸 옆길로 샙니다.
    맨 마지막 사진에서 지율이 녀석 앞 이빨 빠진 모습에 웃음이 ..^^
    지리산..청학동 삼성궁 노고단 반야봉.. 참 좋은 추억이 많은 곳 입니다.
    20 여 년 전.. 하는 일이 바빠도 금요일 저녁에 판금 공장 사장과 ..
    그 회사 직원들과 제 9인승 차량으로 한 달에 최소 두 번은 내려 갔습니다...약 5년 동안을..
    그 후로는 판금업체 사장과 둘이서만 다녔습니다만..
    물 좋은 계곡에서 알탕도 즐기고.. 하산 후 안주로는 흑돼지 고기는 필수였습니다.
    올 가을 쯤 용기를 내서 다녀 오고 싶습니다...두가님 산행기가 원인 제공입니다~~^.^

    • 건강을 지키는 것 중에서는 몸을 건강하게 하는것도 있고 마음을 건강하게 하는것도 있는데 두 건강을 모두 챙기는것 중에 가장 좋은게 숲을 찾는것이 아닐까 합니다.
      일종의 자연도취 행위일것 같구요.
      20년전처럼 활기차고 멋진 청년 쏭빠님의 모습을 기다립니다.^^
      꼬맹이 둘이가 있는데 위의 형은 산이 별로 취향이 맞지 않나 봅니다.
      지율이는 저도 한번씩 가자고 하고 또는 내가 갈래?라고 물으면 따라 간다고 하니 가끔 데리고 다니는 편이네요.
      이번에는 원래 금요일 밤에 나와서 일요일 들어갈려고 했는데 하루 차박하고 산행하고 나니 요즘 취미가 붙은 바둑을 형하고 두고 싶다며 돌아가자고 하여
      집으로 돌아 왔습니다.
      싸나이님이 공중부양의 진수를 많이 보여 주시는데
      비교불가입니다.ㅎ
      중력을 거슬러는 공중부양의 묘기.
      아이를 데리고 다니면 얼굴을 보지 않고 아빠인줄 아는데
      얼굴을 보면 단박에 할비인줄 알 것이라 생각되어 늦둥이라고 하면 오히려 무안하답니다.
      날씨 더워지는데 늘 건강 잘 챙기시길 바랍니다.^^

  • 멋진 산악인이 탄생했습니다 ㅎㅎ

  • 하마 2021.05.24 07: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율이와 유쾌한 지리산행을 하셨습니다.
    몇해전 다녀와서 그런지 보기만 해도 가슴이 뛰네요. 초록의 푸른능선이 아름답습니다.
    불평없이 할부지와 산행을 즐기는 지율이가 너무 귀엽습니다. 정상방뇨는 산신령님도 용서해 주실거구요.^^*
    나무 구녕에서 악어를 찾은 지율이의 혜안이 웃음짓게 만드네요. 이빨 빠진것까지 디테일 하게..ㅎㅎ
    지율이의 공중부양은 너무 쓰셨습니다. 까마귀가 놀라 턱이 빠지겠네요.
    지율이의 알콩달콩 지리산 입문기 잘보았습니다. 즐거운 한주 시작하세요.~~~;)

    • 사계절을 모두 충족시켜주는 곳이 지리산이네요.
      이맘때의 초록으로 변해지는 모습이 멋진 곳도 지리산이구요.
      이번 다녀 온 곳은 지리산 주능선에서는 조금 떨어진 곳이지만
      지리산 주능선을 가장 멋지게 볼 수 있는 곳이라 잠긴 스트레스 풀기에도 최고인 장소 같습니다.
      지율이와 이삼일 같이 할려고 나왔는데 하루 차박하고 일찍 들어 갔답니다.
      올갈때는 재잘재잘 즐겁게 잘 올라가지만
      하산할때는 돌계단이 높이가 아이와 맞지않다보니 조금 힘들어 하더군요.
      그럴땐 들쳐 안는답니다.
      네가 내리고 싶을때 이야기 해..
      하면 조금 뒤 내린다고 이야기 한답니다.
      공중부양 마지막 사진은 장난으로 만든 것인데 나름 재미있게 연출이 된것 같습니다.
      5월도 얼마남지 않았네요.
      하마님께서도 남은 5월 즐거운 일 가득 하시길 바랍니다.^^

  • 저는 어제 노루궁뎅이 반야봉을 보며 산행을 다녀왔는데...ㅎ
    청학동에서 오른면서 만나는 샘터는 여전히 물이 많이 흐르는군요.
    근데 올챙이가 살고 있다니 신기합니다...ㅎㅎ
    내삼신봉은 몇해전 산악회에서 시산제 산행으로 다녀왔습니다.
    그때 지리산 천왕봉이 정면으로 보여서 두가님처럼 줌으로 당겨서 담아온 기억이 나네요...ㅎ
    지리산 천왕봉 위로 날아 오르는 점프샷...기가 막힙니다...ㅎㅎ
    저런 점프를 할 수 있는 사람은 없지 않을까요 ?
    날아가는 까마귀조차 기절초풍을 하고 있군요...ㅎㅎ
    근데 할아버지라고 부르는걸 듣고 놀래신분들...건강엔 문제가 없겠죠 ? ㅎㅎ
    수고많으셨습니다~~^^

    • 짝궁뎅이 반야봉을 보시면서 산행을 하셨다면 어디를 오르셨는지 대략 짐작이 됩니다만 오답 확률이 있어 입을 꾸욱 다뭅니다.ㅎ
      샘터 물이 조금 탁해 졌는지 올챙이 한마리가 놀고 있는데 다행히 도룡뇽 알은 보이지 않더군요.
      샘터 물을 바가지로 모두 퍼내고 깨끗하게 해 놓고 왔답니다.
      지리산 주 능선 조망은 이곳 삼신봉이 최고라고 알려져 있는데
      나름대로 멋진 조망을 보고 왔습니다.
      싸나이님 주특기가 공중부양인데
      꼬맹이가 지구 중력을 무시하고 한번 날았답니다.ㅎ
      천왕봉 배경이라 더욱 추억 깊네요.^^

  • 지율이와 함께하는 산행 그것도 하룻밤은 차박으로...
    정말 이렇게 손주를 데리고 차박을 겸한 지리산 산행을 실행하시는 것을 보면서
    여러가지 생각을 오늘도 해봅니다.
    귀여운 지율이 모습을 살펴보다 보니
    바로 저기가 그 청학동 아무개 훈장이 집근처인가 봅니다.
    "김다현 길"이라는 글자도 보이구요.
    지율이가 등장하는 사진이 여러장이기에 오늘은 더 재미를 겸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지리산줄기에서 바지를 까고 시원하게 볼일을 보고 있는 지율이...
    요즘 재미있게 보는 소설에 그대목이 갑자기 생각납니다.
    슨푸에 6살 나이에 볼모로 간 다케치요 그곳에서 기죽지 않고 살고 여덟살 나이에
    후지산을 바라보면서 유유히 오줌을 누던 그 아이가
    나중에는 난세의 영웅이 된 도쿠가와 이에야스...
    지율이가 기특하고 이쁘다보니 오줌누는 모습에서 별 이상한 이야기로 발전을 하였습니다...죄송~
    오늘은 지율이 공중부양 덕분에 어쩔수 없이 끌려 나오신 싸나이님에게는
    정말 죄송한 말씀이지만....
    지율이 맨아래 이사진을 보기전에는 싸나이님의 공중부양 사진을 볼때
    솜씨가 프로급이다 이런 생각읗 하였는데
    지율이 때문에 싸나이님은 지구별 가족 모두에게 판정패를 당하신듯 합니다......ㅎ
    대신 싸나이님의 "날아가는 까마귀 기절초풍...."은 장원급제이구요...........^^

    • 이틀 차박으로 나선 길이라 준비를 좀 많이 했는데 하루 자고나니 집에 형아랑 바둑을 두어야 한다며 가자고 하여 되돌아 왔습니다.
      요즘 둘 다 바둑에 필이 꽂혀서 나름 지켜보고 있습니다.
      김다현이가 누구야?
      집에와서 김여사한테 물어보니 뭐 훈장 누구 딸래미 어쩌구 하면서 한참 설명을 하더군요.
      아주 옛날 청학동은 말 그대로 무릉도원 비슷했는데 지금은 물 다 흐려진듯 합니다.
      후지산에 오줌을 갈기던 다케치요.
      말씀을 들으니 생각이 나는듯 합니다.
      세사람의 영웅 중에서 유비를 닮은 이에야스..
      이곳 삼신봉은 원래 계획으로는 김여사도 같이 올라서 우아하게 삼펜도 따르고 하며 오찬을 즐기는 것으로 계획했는데 무릅팍 덕분에 둘이만 다녀 왔습니다.
      마지막 사진은 그냥 미소로 봐 주시길 바라면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