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행 일기

부산 갈맷길 중 가장 경치가 좋다는 이기대 해안길을 걷다.

반응형

부산 갈맷길 중 경치가 가장 좋다는 이기대 해안길을 걸어 봤습니다.
(부산 갈맷길에 대한 자세한 안내 - http://duga.tistory.com/574)

이기대라는 말은 처음 들으면 무슨 대학교 이름인지 사람 이름인지 헷갈리는데 이 말은 '두 사람의 기생(二技)'과 조망 되는 '장소(이곳에서는 바위)를 뜻하는 대(臺)'字가 합쳐진 것으로서 임진왜란때 일본 넘들이 수영성을 함락하고 거의 부산지역을 모두 점령하였다는 잔치를 이곳에서 하였는데 그때 기생 두명이 술취한 왜장을 껴안고 바다로 뛰어 내렸다 하여 그렇게 불리워지고 있답니다. 진주 촉석루 아래 의암에서 왜장 게야무라를 깍지로 껴안고 남강으로 뛰어내린 논개와 비슷한 내용이지만 이곳 이기대 스토리는 자세한 내용이 전하여 지는 것이 없고 확실치가 않다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이곳은 그동안 군 작전지역으로 민간인 출입이 금지 되다가 지난 1993년 개방되었습니다. 거의 바닷가 해안의 직벽 낭떠러지 코스라 상당히 위험한 구간인데 부산에서 갈맷길 조성으로 지금은 안전팬스가 설치되고 산책로도 정비하여 쉽게 이용할 수가 있습니다. 구간 내내 바다가 조망되고 날씨 좋은 날은 장자산(225m)에서 멀리 대마도가 보인다고 하는데 저는 아침에 가서 해가 역광이라 보지를 못하였습니다.

이기대 성당 위의 장자산 공원주차장에서 출발하여 장자산을 거쳐 오륙도 선착장까지 가서 오륙도 조망하고 되돌아 나와 해안길 약 2km(농바위~치마바위~어울마당~동성말)를 걷는 구간을 선택하였는데(아래 지도 참고) 식사시간 포함하여 천천히 걷는다면 약 4시간 정도 소요 됩니다.





이기대 둘레길(해안길) 지도. - 좌측 작은 표시를 우측에 확대하여 두었습니다.

장자산에 오르니 서쪽 산 아래 동네 집들이 다닥다닥 붙어있는 모습에 눈이 어지럽네요.

장자산 만디(정상)에 오르니 멀리 광안대교와 해운대 쪽이 시원하게 조망 됩니다.

오륙도 가기 전 언덕에 심어져 있는 유채가 봄 풍경 같이 싱그럽게 보여 지네요.
12월 중순의 한겨울인데 따스한 부산이기 때문에 ...



뒤에 보이는 섬이 오륙도, 그 앞에는 흑석도..

이곳 저곳 조망을 즐길 수 있는 곳이 많습니다.



아침 햇살에 바다가 은빛으로 반짝반짝..



아슬아슬하게 얹혀 있는 농바위.

낚시 하는 분들이 참 많습니다. 뽀인트를 잘 잡은 어떤 분은 학꽁치를 쉬지 않고 건져 올리고 있었습니다.



저기 밑에 보이는 것이 갈매기도 아니고 오리도 아니고 .. 아내와 둘이서 한참 쳐다 봤는데 뭔지 모르겠습니다.
생긴 건 팽귄 비슷하구요. 

반대편에서 농바위를 찍고 있는데 뒤에 오던 아짐매가 '그거 찍으모 안됩니데이. 내가 올려 놨는데..' 하고 지나갑니다.
놀라서 잠시 멈칫 하다가 다시 찍을려니 또 다른 분이 비껴 지나가다가 같은 소리를 합니다. 농바위는 그 묘한 자세로 전매특허 농담이 생산 된듯 합니다.

해운대 쪽 고층건물들,... 홍콩이 뭐 따로 있나요..

아직도 군데군데 군 철조망이나 시설물이 많이 남아 있습니다.







치마바위.

오륙도 돌아가는 연락선마다 ~~











동굴이라 하여 꽤 깊은 줄 알았는데 10m도 채 되지 않는...







광안대교와 멀리 높은 빌딩들이 멋진 조화를 이루네요.

부산까정 왔는데 그냥 갈 수 없다는 아내를 모시고 자갈치 사장으로..

오래 전 대구에서 직장 다닐때 저녁 7시 열차로 부산역 내려 다시 지하철 타고 자갈치 시장으로 ..
그때는 지금처럼 포장마차가 아니고 좌판으로 바닷가에 죽 있어 연탄에다 꼼장어를 구워 주는데 소주 몇병 마시고 막차 타고 올라 오곤 하였습니다.
그 추억으로 꼼장어구이 하나 시켜 먹었는데 그때 맛이 나지 않네요.

반응형


Calendar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