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넋두리

건강검진 후 결과를 기다리는 초초한 시간..

반응형

몸무게가 자꾸 줄어들어 몇일 전 병원에서 생돈들여 이것 저것 검사를 받았습니다.

 

제 몸무게가 작년 초 약 85kg에서 87kg사이를 왔다갔다하며 볼살도 두둑히 나왔고 허리가 36이상으로 아랫배가 톡 튀어 나와 목욕탕에 들려 홀랑 벗고 위에서 내려다 보면 둥근 반달에 가려 보여야 할 내꺼(?)가 보이지 않아 조금 속상하기도 하였지요.

그러다가 지난해 6개월간 술을 딱 끊고 나름 열심히 운동을 한 결과 몸무게가 80kg 전후가 되어 알맞게 보기도 좋고 뱃살도 많이 들어 갔는데 이거이가 그 뒤 고정이 되지 않고 점점 더 줄어 들더니 급기야 요즘은 72kg까지 떨어지고 허리가 33정도가 되어 이전 옷을 모두 입지 못하고 있습니다.

 

작년에 비하여 약 10kg이상이나 떨어진 셈이지요. 이렇게 몸무게가 많이 줄어 버리니 가장 두드러진 현상이 피부가 늙어 보인다는 거...

둥글게 보이는 목에 가지가 보이기 시작하고 얼굴에도 이리저리 주름이 생겨 거울 쳐다보기가 민망합니다.

조금 좋은 점이 있다면 산에서 몸이 가벼워 날아 다닌다는 점.

 

여하튼 뭔가 몸에 문제가 있는게 분명하다는 생각이 들어 병원에 들려 이것저것 검사를 다 해 봤습니다.

몇 일 긴장되는 시간이 지나고...

그게 오늘 오후에 결과가 나왔는데,

<모두가 정상>이랍니다.

 

몸무게와 대강 연관이 있는 곳들... 갑상선, 당뇨, 전립선, 간, 위, 등등.. 모두가 문제가 없답니다.

원장이 직접 전화가 와서 상세히 설명을 하여 주네요.

부대검사로 신경이 좀 쓰이는 게 있었는데 바로 전립선입니다.

요즘들어 이전과 다르게 직사포가 곡사포로 변하고 마무리가 웬지 탈탈(?)하지가 않다는 느낌.

이거에 대하여 병원 원장은 웃으면서..

'저도 그렇습니다. 아주 정상입니다. 그 나이에는 지극히 정상입니다.'

그렇게 간단하게 답을 내려 주네요.

시중에 파는 전림선 약은 어지간하면 먹지 않는게 좋답니다.

 

아무튼 축하주부터 먼저 한잔 해야 되는데 웬지 살짝 두려움이 느껴집니다.

건강하다...는 말을 듣는 이 순간의 기분...

이제 이걸 지켜 내야 하는데 ..

10년 뒤, 20년 뒤에도 이런 말을 들을 수 있을까?

 

날이면 날마다 부어라 마셔라, 하고

거의 불면의 밤을 내내 지새며 몸이 아파도 안 아픈척 객기 부리며...

늘 스스로를 자학하는 버릇이 습관으로 배여 있는....

 

책상앞에 앉아 한참을 멍하니 머리 속을 휘젓는 이 전율의 원인이 무엇인지 알고자 용을 씁니다.

참으로 고맙게도 神은 큰 기회와 가르침을 동시에 전해주고 있네요.

 

건강이라는 것..

한번 잊어 버리면 원래대로 찾기가 얼마나 힘든데..

안일하게 스스로를 외면한 나에게 건강에 별 문제가 없다는 이 말은 참으로 눈물나게 고마운 일입니다.

열심히 건강을 지키며 씩씩하게 살아가도록 하겠습니다.

 

몸무게가 줄어드는 이유로는 결론적으로 불면을 원인으로 보고 있습니다.

제가 좀 예민하여 힘들게 갱년기를 지나고 있나 봅니다.

어릴적 사춘기처럼...

 

이 앓이가 지나면 조금 나아지겠지요.

 

 

 

 

 

 

 

 

 
       Autumn, Autumn, Autumn - Fariborz Lachini

 

반응형


Calendar
«   2024/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