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마무리를....

Posted by 쏭하아빠 지구별 팀 블로그의 글 : 2018.12.31 10:16

 

1. 열정에 대하여...

 

2018년 12월 31일 입니다.

오늘 아침 출근 길 라디오 진행자가 올 2018년에 대하여.. 

사자성어로 표현을 하는 내용을 들으면서..

과연 나는 어떻게 표현을 해야하나..잠시 생각을 해봤습니다. 

 

사자성어는 아니지만, 제가 보낸 올 한 해 평가를 한다면 .."열정부족" 입니다.

나이를 핑계로.. 불경기를 핑계로.. 이런저런 핑계로..

제 업이나 주변 대인관계 유지에 있어서 매우 부실하게 보낸 한 해 였습니다.

 

즉, 열정 부족으로 인하여 소심하게...

제 삶을 스스로 이끌지 못하고 이끌려서 지내 온 한 해를 아니였는지..

 

그 원인은 목표를 설정하고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처절한 각오가 없었던 건 아닌가 합니다.

한 사업장의 수장인 제가 올 한해 매출 목표액 설정도 없었습니다.

 

그저 사업장 유지에만 전전긍긍 매달리다 보니, 목표에 다다르기 위한 처절한 노력도 없었습니다.

솔직히 요 근래에는 내세울 만한 열정 몰입의 기억도 없습니다.

그저 매 달 월 마감에만 치중하면서 허겁지겁 살아 왔다고나 할까요.

 

 

이야기가 잠시 다른 곳으로 새었네요~^^

비록 이 순간에도 저에게는 큰 꿈과 야망은 없더라도..

제 현실에 적용을 할 소소한 희망은 언제나 필요한게 아닐까요 ?

 

소소한 희망이란..

2018년 처럼 무탈(?)하게 지내면서..

지구별 가족분들과 올 한 해 처럼 즐거움을 나눴음 하는 게 제 소소한 희망입니다. 

 

2019년 ..  

열정이란 젊은이들에게만 주워진 선택의 특권은 아니라는 생각입니다.
정신없이 월,년 마감을 해야 할 시간이지만..

지금의 제 나이에 걸맞는 열정은 무엇인지..

그 열정을 어디에 쏟아 부을지를 오늘 여유롭게 생각 좀 해보려 합니다.

 

 

2. 넉넉한 나눔이란 ?

 

며칠 전 카톡에 로*택배 문자가 ?

아~ 창파 형님께서 또 훈훈한 사고(?)를 치셨습니다...^.^

 

평소에도 아랫사람으로 늘 죄송했는데..

정성이 듬뿍 담으신 곶감을 보내주셨네요~~^.^

 

그 증거입니다.

 

일일히 다 다듬으시고...

 

 

 

 

통풍 좋은 곳에서 손 길도 많이 가는 작업에...

하나 하나 정성으로 곶감을 말리시고...

 

 

포장도 고급스럽습니다.

 

 

 

주말에 가족 송념모임에 창파 형님께서 보내주신 곶감을 가져가서..

사돈분 외 모든 가족들에게 자랑을 했습니다~^.^ 

 

저 대신에 백일 지난 볼빵빵 예서가 인사를 드립니다.

창파 할부지 고맙습니다 ~~~~ ^.^ 

 

우리 가족 모두 맛나게 먹었습니다 ~~

 

 

 

 

3. 마무리.

 

제가 소중하게 여기는 물건 중에 돌 하나가 있습니다.

몇 년 전 북한산행 중에 길 바닥에 흔하게 굴러 댕기전 돌을 주웠습니다.

수 많은 등산객들의 등산화에 차이고...이리저리 굴러 댕기 던 흔한 돌맹이 입니다.

 

 

 

 

사무실에 가져와서 잘 닦은 후에 보니 너무 마음에 들더군요.

흔하게 볼 수 있는 돌맹이 하나지만, 저는 나름 긍정의 의미를 수시로 부여합니다.

 

특별한 모양새를 갖춘 돌은 아니지만,

저 둥근 모습을 지니기 위하여 얼마나 많은 힘든 시간을 겪어야 했을지를..

 

제 능력과 열정부족을 남 탓으로 돌리면 얼마나 초라한 삶일까요..?

그나마 제게 주워진 조건에 감사하고 최선을 다하여..

2019년을 맞이 할 준비를 하고자 합니다.

 

지구별 가족분들과.. 방문 하시는 모든 분들... 

2019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기를 바랍니다.

 

송이.하림이 아빠 ..

예서 할부지 올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12.31 15:43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에게 올한해를 굳이 표현하라고 하면 "무위도식"이 딱 어울릴 것 같습니다.
    그래도 다행이 주위분들이나 친지분들에게 큰 걱정을 않 끼쳐드리고
    한해를 마무리함을 감사한다고 자위를 해봅니다.
    예서 사진을 보고 집사람이 쏭빠님을 닮었다고 하는데
    저는 닮았다고 확실한 말을 할수는 없지만....
    어느집 손녀아이 사진인지 정말 예쁘고 귀엽고...
    사진이지만 눈동자를 들여다 보고있으려니 가슴 한켠에 어떤 느낌이 확들어 오고있습니다....
    정말입니다.
    종종 쏭빠님께서는 이런사진에서 기쁨과 환희에 눈물을 한두방울씩 흘리실것 같습니다.
    그리고 쏭빠님!저 이야기는 이곳에 올리지 말아 달라고 부탁을 하였는데 말입니다~~~~~~ㅠ ㅠ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12.31 15: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무위도식 이시라는 표현은 전혀 어울리지 않습니다 ~^^
      그 동안 열씸히 그리고 성실하게 살아오신 창파 형님께서는..
      정신,육체 건강을 위하여 여행이나 기타 여유시간을 충분히 즐기실 권리가 있으십니다.
      오히려 제가 뵙기에는 좀 부족하게 즐기시는 듯 합니다 만 ~ ㅎ
      형님 부탁을 들어드릴 제가 아닌걸 모르셨군요~^^
      2019년 형님 형수님 늘 건강하시기를 바랍니다 ~~~

  2. 2018.12.31 18:31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대신에 한해 블로그 마무리 인사를 올려 주셨습니다..ㅎ
    예서의 초롱초롱한 눈망울과 통통한 볼에 쏭빠님의 사랑이 가득 보여 집니다.
    어제 그제 왁자지끌하게 보냈더니 이전에 버릇삼아 적었던 마무리 인사가 올해는 생략되었네요.
    따지고보면 올해, 내년..어제, 오늘...지는해,뜨는해...
    뭐 이런 개념이 무의미하게 느껴지는 의미초월의 나이가 된것도 하나의 원인이구요.
    묵은 달력 떼어내고 새달력 달고,
    그곳에다 다시 일년의 기념일을 옮겨적고,
    온갖패스워드나 아이디 적어두고,
    지난 한해 못가본곳 계절별로 달력에 표시하고,
    그리고 감사해야 할 분들께 마음속 진심을 담아 인사드리고..
    혹시 나로 인해 상처 받거나 피해를 입은분이 없을까 되새겨보고,
    술이나 한잔하는 섯달 그믐밤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1.02 0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고 보니 사무실 달력을 아직 바꾸지를 못했습니다 ~^^
      그 흔하던 수첩 다이어리도 갈 수록 줄어듭니다.
      올 한해 늘 임시직이지만 총무역을 제대로 해야 하는데... 너무 게을러서 걱정이 앞 섭니다 ^^
      비록 스스로 완장을 차고 스스로 맡은 직책이지만.. ㅎ
      올 한 해 열씸히 두가님 뒤로 따라 다닐 계획입니다..잘 될지는 모르겠지만..

  3. 2019.01.01 05:50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 한 해 두가님과 더불어 울 에서하부지께서도 고생 많이 하셨습니다.
    올 해는 더욱 건강하시어 여기 저기 두루 댕기시고
    하시는 사업도 대박나시길 바랍니다
    아울러 가족분들 모두 건강하시고 행복한 일들로만 한 해를 꽉 채우시길 바라고요.....
    예서는 항상 예쁜 모습 지니고 있으라며 휘상, 준상옵빠가 옆에서 뭐라 뭐라 하네요.ㅎ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1.02 07: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충성 ! ~~^^
      에디 형님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요~
      휘상 형제의 예서 양에 대한 관심에 제가 대신해서 고맙다는 말을 꼭 전해 주시기를 바랍니다..ㅎ
      감사합니다 ~~~

  4. 2019.01.01 22:45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간근무를 서다 보니 인사가 늦었습니다.
    지구별 가족님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늘 건강과 행복이 가득하시길 바랍니다.^^*
    예서의 초롱초롱한 눈빛이 너무 사랑스럽습니다. 예쁘고 건강하게 자라렴.
    북한산 돌멩이는 예사롭지 않습니다. 거의 완벽한 원형을 가진것처럼 보여집니다.
    수천년동안 깨지고 굴러다니다가 쏭형님의 손에 쥐게 된것도 커다란 인연이 아닐수없습니다.
    하물며 사람은.... 더욱더 사람의 가치를 알게 깨우쳐 주는 돌멩이 인듯합니다.
    모쪼록 새해 계획하신 일 모두 이루시고 사업 번창하시길 간절히 바래드립니다. 홧팅~~~;)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1.02 0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마 아무님...새해 복 많이 받으시기를 바랍니다.
      말씀처럼 흔한 돌맹이지만 제 손에 들어 온 것도 인연이라는 생각입니다.
      올 한해 임무수행 시 늘 안전에 유의 하시기를 진심으로 기원과 함께 부탁을 드립니다.
      큰 아드님 제대를 하실 때가 된 것 같은데.. ^^

  5. 2019.01.02 13:24 euroas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쏭빠 성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지구별 가족 에디 성님, 창파 성님, 두가 성님, 하마님 모두모두 건강하시고...
    새해에는 황금 돼지 마냥 하시는 일마다 성공과 대박하면 되지 ~ !!!

    늘 따뜻한 한해를 보냅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prev | 1 | ··· | 222 | 223 | 224 | 225 | 226 | 227 | 228 | 229 | 230 | ··· | 2437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