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시답지 않은 그저 그런 먹거리 이야기

 

지난 화요일 친구들 모임이 있었습니다.

모임을 주관하면서 제일 힘이 드는 건 만나는 장소인 식당 선정입니다.

각자 식성도 다르다 보니 항상 모임 때마다 애를 먹습니다.

 

다행히 한 친구의 추천으로 ** 순댓국집에서 모였습니다.

우선은 안주로 모둠수육를 시켰는데... 아니 "모둠"이란 의미가 뭔지 ?

당면 100 % 일반순대 몇 개와 수육 몇 개 뿐.. ?

 

오늘 친구들 모임 회비 정산을 하다가..

모둠이라는 메뉴가 궁금해서 맛집 탐방을 하는 타 블로그를 찾아보았습니다.

 

처음 그 식당을 방문했던 분들의 자료(사진 인용^^)를 찾아보니..

사진처럼 여러 종류의 순대가 올려져 있습니다.

 

화요일 먹었던 모둠수육에서 나온 순대는 100% 당면 순대였습니다.

노란색 선 밖에 있는 내용물이 다양한 순대는 어디로 간건지 ? 

 

이윤이 박하다고 순대가 가출을 한건가요 ?

거 참...  대짜 모둠순대가 13,000 원입니다.

 

수육도 차갑고 순대에 손이 안 갑니다.

먹성 좋은 친구들인데도 불구하고 결국 순대를 남기더군요.

할 수 없어서 순대 곱창 채소볶음을 더 주문했습니다.

 

 

 

                                                                                         → 행방불명 순대들

 

 

 

 

순대를 자세히 보니 (사진 인용)

순대 안의 내용은 채소는 일절 안 보이고 100 % 당면뿐입니다.

 

 

 

 

 

 

 

 

식당 내부 광고문을 보니 특제다대기는 한방재료를 이용해 만들었다고 합니다.

좋습니다. 몸에 좋은 다대기 양념..

허나 순댓국의 주인공인 순대는 왜 당면만 가득할까요 ?

 

식자재의 선택에 대한 기준이나..

기타 재료가 식당 운영에 차지하는 중요성은 전혀 모릅니다 만..

처음 개업 당시와 개업 후 손님이 늘어나면 변치 않았음 하는 게 있습니다.

 

이윤을 무시하자는 건 절대 아닙니다.

처음 선전과 다르 게 은근슬쩍 원가절감(?)을 위해서..

일방적으로 메뉴의 내용을 변경하여 손님을 기만(?)하지 않았음 합니다.

 

손님의 입 맛은 블로그의 맛있다는 일방적인(?)광고에 현혹당하지 않습니다. 

식당의 가벼운 처신에 기만을 당 했다는 걸 알았다면 손님은 분노한다는 걸 잊으면 안 됩니다.

 

식당 운영에 어려움이 있어서 초기 광고 메뉴의 내용을 변경 할 수는 있습니다.

그러나 기만하는 자세로 계속 일관을 한다면, 손님은 분노합니다.

메뉴에 변경이 있으면..

당연하게 광고 내용(사진)을 바꾸는 건 운영자나 업주의 책임이 아닐까요 ?

 

이런저런 사정으로 소비자들이 이해를 해주겠지.. 하면서 구렁이 담 넘어가듯 은근슬쩍 넘어가는 건..

기업가 (운영자)의 철학이 아니라는 걸 잘 알고 있으리라 믿고 싶습니다.

Comments

  • 먹방이 제법 비중이 되는 TV 프로그램으로 자리한지 오래이고 SNS나 블로그 어디에서나 쉽사리 맛집을 검색 할 수 있는데 저는 이거 완전 무시합니다.
    그리고 관광지 음식점 선택은 그냥 차들이 많이 들어가 있는데를 택하는 편입니다.
    모둠순대 가지고 장난친 저 음식점도 아마 그리 오래 가지는 못할 것 같습니다.
    주위에 보면 자영업으로 식당이나 편의점을 하는 분들 중에 이런저런 이유로 세상을 탓하거나 정치를 탓하는 경우가 많은데 아주 눈여겨 보면 본인한테 문제가 잇는 경우도 많은것 같습니다.
    암튼 음식점에서 먹는 음식으로 흥을 깨면 아주 별로인데 담에 제가 맛난 순대 대접하여 드리겠습니다.^^

    • 맛집을 소개하는 분들께는 죄송하지만, 너무 칭찬 위주라서 신뢰가 안 갑니다 ~^^
      냉정하게 맛은 있는데 불친절하다..
      아니면 가격은 착한데 양이 부족하다 등 등 솔직한 평가를 했음 하는 바람입니다.
      세상 탓 정치 탓 해서 자신의 부족이 감춰지는 것도 아닌데...
      예 전에 출장만 갔다하면 순댓국을 먹는 기술부 직원 때문에 이제는 순댓국은 좀 .. ㅎ
      곱창으로 메뉴 변경을 부탁드립니다 ~^^

  • 창파 2019.03.14 19: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tv 프로그램중 절대라는 말을 할 정도로 안보는 프로가 먹방프로입니다.
    한국인의 밥상이라는 그프로만 그중에 예외라고 할 정도로 가끔씩 보지요...
    몇년전만 해도 여행을 갈때 맛집을 검색하였는데
    이제는 그마저도 절대 도움이....
    도움보다도 어느때는 속은 기분이 들어서 도리어 화가 날때가 자주 생기더군요.
    여행을 하다가 식사때가 되면
    저는 시장근처 또는 관공서근처에 가서 손님이 많아 보이는 곳을 찾으면
    그런집에서는 크게 실망을 않하게 되더군요.
    정말 오늘 쏭빠님이 보여주는 사진이나
    가끔씩 보게 되는 순대를 보면 야채는 하나도 안보이고 완전히 당면으로만 속을 채운 당면순대....
    기억에 남는 순대는 오래전에 친구가 추천한 종암동쪽에 바로 모둠순대구요.
    작년 가을에 구례장날 시골장터에서 식사집을 찾다가
    밖에까지 줄이 서있는 집이 있기에 딱히 다른 음식점을 찾기도 뭐해서
    시장구경을 마친후에 조금 한가해진 틈에 그집에서 먹은 순대국이
    그나마 꽤 괜찮게 기억되고 있습니다.
    당장 내일 저녁에 친구들 모임이 있습니다.
    1월달 모임에 포항에서 사먹은 점심도 지불한 액수에 비해 식후 표정이 별로였는데요.
    토요일은 남쪽 바닷가를 가기로 했는데 그때 또 점심이 문제입니다.........^^

    • 창파 형님 댓글 중에 팍~ 와닿는 댓글이..
      구례장날 ... ㅎ
      오래 전 지리산을 한달에 2-3 번 가던 시절에 구례 장터에서 먹었던 국밥이 지금도 그리울 정도입니다.
      그런데 저는 먹방 프로를 즐겨 봅니다. 그 이유는 제 부족한 식탐에 도움이 되기 때문입니다 ~^^
      형님 말씀처럼 모임에서 메뉴를 선정을 한다는 게 너무 큰 고민꺼리 입니다.
      누구는 고기를 먹자~~
      누구는 회를 먹자 ~~~ ㅋ
      토요일 모임 즐겁게 다녀 오시기를 바랍니다.

    • euroasia 2019.03.15 10:54 댓글주소 수정/삭제

      창파 성님 ~ !
      제가 북한산 갈때 대부분이지만요 ?
      불광동 옆 연신내에서 내려서 걷는데...
      연서시장이라고 있거든요 !
      연서시장 안의 순대국집이 명품 맛집입니다.
      순대국 한그릇에 5,000원이고,
      그릇까득 돼지고기 부속에다 순대까지
      푸짐히 먹으며 소주 빨강이 두병은 거뜬할 정도입니다.
      요즘 시세로는 불가능할 것 같은 가격과 상품성,
      언제든 모시겠습니다.
      머릿고기 10,000원이면 끝입니다요...

      연서시장 진영이네 ~ !!!

      진영이네는 영원하라 ~ !!!

  • 에디 2019.03.15 05: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건 제가 봐도 진짜 "아니올시다!"입니다.
    순댓국이라 하믄 진짜 서민들 찿는 음식이자
    아주 저렴한 가격으로 괴깃국으로 반주하며 먹을 수 있다는게 바로 순댓국인데
    울 동네에 제가 자주 찿는 두 집이 있는데 한 번 먹으려믄 번호표를 받을 정도로 호황을 누리는 집이 있습니다.
    수육모둠은 4명 기준 만2천냥! 국밥은 올라서 7천냥에 이슬이 한 병 3천냥! 해서 합이 딱 만냥!

    그나저나 요즘은 제가 순댓국을 자주 찿지만 사실은 먹기 시작한 지가 2년정도밖에 안 됩니다.
    비위가 약해 도야지 내장냄새를 워낙 싫어하는지라 그랬는데 요즘은 냄새를 많이 빼서 그런지
    순댓국에 보약 때릴 때 마다 요즘 제가 하는 말 "아니? 이 좋은 걸 왜 내가 여지껏....?"

    • 아마 요즘 젊은 친구들은 당면 100% 순대가 원조 순대인 줄 알고 있는 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지금도 가끔 재래시장에 가면...
      김이 모락모락 나는 찜통에서 내장과 간 허파를 꺼내서 칼로 쓱쓱 잘라서 줜장 맘 대로 접시에 담아주는 식당이 있긴 합니다.
      그런게 진짜 모둠순대지..요즘은 모둠이라고 하기에는 영 ~~ ㅎ

      저는 에디 형님과는 반대로..
      예 전에는 출장만 가면 먹던 순댓국이였는데..
      요즘은 고등어 조림 같은 생선류를 주로 먹게 되더군요.
      참고로 시레기를 취급하는 식당 중에 펀치볼 ** 식당이 제법 가격과 맛이 좋습니다.

  • 하마 2019.03.15 14: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 순대 유감이군요.^^*
    저는 순대를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 소화도 잘되지 않구요..
    어쩌다 먹으면 인조내장 껍질까서 내용물만 먹습니다.
    암튼 제 기억에도 어릴적 외가 친척들 다모여 돼지한마리 잡아 잔치를 벌일때 어머니와 이모님들이 모두모여서
    각종 야채에 찹쌀에 당면은 조금들어갔던것같고... 신선한 피를 섞어 쪄내서 김이 무럭무러 나는걸 나무도마에서
    숭숭 썰어 고춧가루 소금에 찍어먹으면 정말 맛있었죠..^^
    아이러니 하게도 엊그제 동네 새로생긴 순댓국집이 있어서 선호맘과 함께 순대전골을 주문해서 먹는데
    술을 안먹어서 그런가 별맛이 없고 그나마 당면순대도 창피할만큼 들어가 있어서 괜히 왔다 싶었습니다.
    암튼 요즘같이 먹거리가 넘쳐나는 세상에 이렇게 야박한 순대집은 오래가지 못할듯합니다. :)

  • 순대가 뭔 죄가 있겠습니까..^^
    요즘 순대는 제가 어설프게 아는지는 몰라도 거의 공장형 순대로 알고 있습니다.
    일반 순대부터 시작해서 유명 순대까지 만드는 과정이 힘들어서 이제는 공장에서 생산을 한다고 합니다.

    인조내장 ? ㅋㅋ
    인조내장인 콜라겐 케이싱은 유통기간이 길고 보관에 유리한 반면 가격은 오히려
    소창보다 더 비싸서 주로 진공포장하여 마트에 판매되는 제품 등에 사용된다고 하니
    안심하시고 앞으로는 그냥 드시기를 바랍니다 ~^^

    모둠 하면 ...시장에서 큰 도마 위에 순대 떡 거쳐놓고 각종 부산물을 담아 주는 게 모둠의 원조인데.. ㅎ
    순대 야그를 하다보니.. 퇴근 때 순대에 막걸리 한잔 생각이 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