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북녘땅을 바라볼 수 있는 고대산

 

연천 고대산(高臺山, 832m)

 

 

 

 

숨겨진 명산인 연천 고대산을 다녀왔습니다.

고대산으로 가는 길은 멀더군요. 

집에서 7 시에 출발하여 1호선 전철을 타고 동두천 역에서 하차를 한 후, 

신탄리행 39-2 번 버스를 한 시간 여를 달려서 고대산 주차장에 도착을 하니 벌써 11시..

 

동두천 역에서 아슬아슬하게 경원선 열차를 놓쳤습니다.

그 아쉬움에 돌아오는 길에 열차를 탔습니다.

경원선은 예전에 금강산으로 가는 철로로 지금은 열차가 신탄리역까지밖에 가지 못합니다.

신탄리역은 .... '철마는 달리고 싶다'는 종착역입니다.

 

 

고대산(高臺山, 832m)은 경기도 연천에 있는 산으로 정상에서 북녘 땅이 가까이 바라보입니다.

출발 전에 자료를 보니 2코스가 경치가 좋다고 해서 2코스로 오른 후 3코스(무난한 구간)으로 하산을 했습니다.

2코스는 제법 가파른 구간이라서 오르기에 만만치 않습니다.

그러나 2코스로 오르면서 트이기 시작하는 시야가 나 홀로 산행의 외로움을 보상을 해 줍니다.

 

전쟁의 슬픈 역사를 안고 있는 고대산...

북녘땅을 바라볼 수 있는 국내 유일한 곳인 고대산(高臺山) 을 다녀왔습니다.

 

산행지도 (총 6시간 산행)

 

 



 

신탄리 역 버스를 탑승.. 15분 마다 자주 온다고 합니다.

등산객은 저 혼자 뿐..

 

 

고대산 입구... 너무 배가 고파서 도저히 산행을 할 엄두가 안 납니다.

근처 몇 군데 식당을 돌아 다녔지만, 문을 연 식당이 없습니다.

 

 

멀리서 보니 "백반" 이라는 반가운 문구가..^^

 

 

정갈한 식당입니다. 식사를 마치고 막걸리 한병을 사니..

주인 아주머니께서 안주를 하라고 묵은 김치볶음 까지 챙겨 주십니다~^.^

 

 

 

 

                                                 아름다운 숲  고대산 입구 도착

 

 

 

 

(주의) 주차장 입구에서 바로 오르면 3 코스입니다.

주차장 입구 오른쪽이 1,2 코스로 오르는 출발지입니다.

 

 

고대산 2 코스 구간.. 출발부터 등산로가 험 합니다.

 

 

오르면서 느낀 건...  고대산 안내  거리 표시는 정말 엉망입니다.

 

 

 

 

 

고대산은 벙커가 이곳 저곳에 많습니다.

 

 

 

 

 

 

 

 

 

 

 

 

 

 

칼바위 구간 시작

 

 

2 코스에서 바라 본 1 코스 구간 능선

 


완만한 구간인 3 코스 능선

 

 

 

3 코스 암봉이 멋 집니다.

 

 

 

자 ~~ 힘내자 ~~~~ ^^

 

 

 

 

 

고대산은 단풍나무가 많습니다.  가을산행지로 좋은 고대산 입니다.

 

 

 

 

 

 

 

 

 

벙커 내부를 돌아 봅니다. 전방에서 군 복무를 해서 그런가...무섭지는 않았습니다 ~^^

 

 

 

 

 

 

정상 도착 ~ 바람이 갑자기 거세게 불면서 눈이 내립니다.

가져 간 샌드위치에 커피를 마시고 급히 하산을 합니다.

 

 

 

가장 완만한 구간인 3등산로 내려갑니다.

 

 

잠시 묵념을....

 

 

중식으로 샌드위치를 먹고 ..

막걸리 한잔을 합니다. 안주는 친절한 식당 아주머님께서 주신 묵은지 볶음 김치로..

잔은 두 개 입니다. 그 이유는 ?????  

나 홀로 산행이 주는 외로움을 덜어 보려고 하는 제 어설픈 수작 입니다.....

 

 

 

 

 

 

 

 

 

 

 

 

커다란 바위가 금방이라도 떨어질 것 처럼 보입니다.

 

 

 

아무리 봐도 안 보이는 폭포..겨울이라서 그런가..

 

 

약숫물이 정말 시원합니다.

 

 

주차장으로 원점회귀.. 오른 시각이 11시 40분..

하산을 하니 17시 40분.. 6시간을 부지런히 걸었습니다.

부실한 중식 때문인지 ...식당으로 향 합니다.

 

 

 

동두천행 버스를 포기를 하고 경원선 통근열차를 타러 갑니다.

 

 

 

 

 

열차 도착시간이 여유로워서 들린 욕쟁이 할매 두부식당

 

 

비상식량인 비스켓을 주니 멍 멍 짓다가 꼬리를 흔드는 귀여운 녀석들 ~~ ^^

 

 

막걸리 안주로 두부 한모 주문..

 

 

뭐 별로 욕도 안 하시는군요 말투는 다소 딱딱하지만.. ㅎ

할머니와 잠시 이런저런 수다를 풀었습니다.

 

 

 

올 4월이면 운행을 중단하는 경원선 신탄리 역..

늦은 시각이였지만, 잠시 열차 낭만을 즐기고 싶어서 열차를 기다립니다 ~ 

 

 

 

 

 

정시에 오는 열차...

 

 

                     

 

산행 후기

 

오고 가는 시간이 전혀 아깝지 않았던 고대산행이었습니다.

정상에서 눈으로 바라본 거리는 가깝지만, 마음으로는 먼 북녘땅... 제 군 복무 시절도 떠오르고..

거센 바람과 갑자기 내린 눈으로 급하게 하산을 했지만, 올가을에 다시 한번 더 다녀오고 싶은 고대산입니다.

 

하산 후 욕쟁이 할머니와 즐거운 수다도 나누고...

비록 짧은 열차 운행 시간이었지만, 나름 낭만도 즐긴 하루였습니다~~ ^.^

Comments

  • 창파 2019.03.18 1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아지 얼굴 표정에 그야말로 혼자 보기 아까워
    일을 하는 집사람을 불러 보여주며 둘이서 정말 한껏 웃어 봅니다.....ㅎ ㅎ
    아 이름도 반가운 고향 근처의 고대산 그리고 경원선 또 지금도 가끔씩 보는
    저 색갈의 고향버스 열쇠전망대를 가는 안내판 고향의 이름등.....
    고향 근처의 산에 오르면 자주 보던 벙커 사진이 오늘은 더 친근한 기분으로 봅니다.
    멀리 산등성에 파란색 지붕의 건물을 보면서
    지금 이시간에도 저 곳에서 국가라는 단어를 마음속에 새기면서
    고생을 하고 있을 젊은 청춘들에 노고를 감사하는 시간도 가져봅니다....
    오늘 쏭빠님의 산행기에도 몇군데 관심을 갖고 보여주는 6.25의 상흔을 보면서
    순간 가슴 한구석에서 어떤 감정에 솟구침을 느낌니다.
    특히 생후 두어달만에 그 피난길속에서 큰누님등에 엎혀 다니며 경끼에.......ㅠ ㅠ
    오늘 쏭빠님의 연천 고대산 산행기는 웃음과 또 한편으로
    요즘도 막내의 안부를 먼저 전화로 물어 주시는 큰누님의 생각까지 가는 옛날 이야기의 가슴 아리고..........^^

    • 제 예상이 맞았습니다..
      고대산행기를 올리면 창파 형님께서 고향을 그리시겠구나...하는 제 예상이 ^^
      멍 멍~ 짖던 녀석들이 비스켓에 꼬리를 흔드는데 ..너무 귀여워서 결국에는 다 털렸습니다..ㅎ
      정상 부근에 유해발굴 안내문을 읽고 한 동안 가슴이 뭉클했습니다...
      창파 형님 큰 누님께서 아직도 막내 동생인 형님을 챙기신다니...
      저도 가슴 한켠이 아립니다...
      큰 누님께서 오랫 동안 부디 강건 하시기를 기원드립니다 ~~

  • 하마 2019.03.18 12: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름도 생소한 고대산입니다. 혹시 연대산은 없나요?^^*
    아침 일찍부터 부지런하게 돌아다니셨네요. 막걸리 두잔컷은 조금 의문이 들긴합니다만...ㅎㅎㅎ
    임플란트땜시 술도 먹지 못해서 이달말까지는 산도 못갈것같습니다. 하산주를 먹지 못하면
    산행을 마무리 지은것같지 않아서요..ㅋㅋ
    확실히 전방에 가까운 산이어서 그런지 벙커가 많이 있네요. 예전 군생각 나셨겠습니다.
    전철타고 버스타고 열차타고 여행기분 제대로입니다. 덕분에 고대산풍경 잘보았습니다. :)

    • 네 ~물론 대한민국에 연대산은 분명히 있습니다 ~^^
      막걸리 두 잔...늘 저 양은 잔은 항상 2~4개는 챙겨서 다닙니다.
      한잔은 커피 용으로, 또 한잔은 막걸리 술잔으로..ㅎ
      조금 의문이 드신다니 서운합니다... 많이 의심을 하셔야 하는데 ~^.^
      임플란트 치료기간이 꽤 긴 걸로 아는데.. 잘 치유가 됐음 합니다.
      벙커 안에서 군 시절이 생각났습니다... 5 분 대기조에서 부터.. 말썽 피워서 영창 갈 뻔 했던 기억까지..ㅎ
      마무리를 열차 여행으로 알찬 하루를 보냈습니다.

    • 작년에 제가 임플란트로 양쪽에 돈을 조금 발랐는데 병원 다녀와서 두 시간 지나면 술 아무리 마셔도 괜찮다는 임상실험에 제가 참여해서 부작용 없이 잘 마무리 되었다는 점을 강조합니다.^^

  • 북녘땅이 보이는 고대산.. 정말 특별한 산행을 하셨습니다.
    설명글에 북쪽 방향을 표시하여 주셨으면 한번 더 눈여겨 볼 것인데유.ㅎ
    날씨가 더욱 쾌청했다면 참 좋았을걸 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정상에서 백패킹을 하는 무리분들이 계시네요.
    야간에도 개방이 되나 봅니다.
    신탄진 열차가 곧 운행을 정지한다니 아쉬운 느낌이 듭니다.
    이제 우리나라에도 천천히 가는 열차는 모조리 사라졌네요.
    느리게 천천히 가는 열차가 머잖아 그리움의 대상이 될 것 같습니다.
    어느 노선이라도 옛날 완행열차 하나쯤 운행했으면 합니다.
    느리게..
    그런 느리게 가고 느리게 사는 맛을 요즘에는 전혀 맛보지 못하고 있으니..
    가는 길 오는길에서 만드는 추억들과 함께 멋진 고대산 산행기 잘 보았습니다.^^

    • 다녀 온 후에 지구별에 사진을 올리면서 든 생각은..
      고대산은 두가님께서 오시기에는 거리가 멀어서 오시기 힘드시겠그나..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제가 늘 부족한 건 정상에서 바라 본 다른 산 소개나 지명 소개에 너무 무성의 함을 고백을 합니다.
      워낙 많은 분들이 보시는데 어설프게 잘 알지도 못하고 올리기도 힘들지만, 제 눈에는 그저 그 산이 다 그 산 같아서 ~^^
      야영은 금지라는 푯말을 봤는데..야영장은 잘 설치가 되였더군요 ^^
      말씀처럼 신탄리 열차가 운행 중단 전에 타본게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말씀처럼 관광용이라도 한 노선만은 유지를 했음 하는 바람입니다.

  • 에디 2019.03.19 05: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기 고대산은 담이나 다담 주 울 칭구들 델꼬 무조건 갑니다.
    칭구들이 거의 이 쪽 부대 출신들이 많아 다들 좋아할듯.......
    또 이 곳 연천은 제가 20대 때 술 먹고 시외 버스를 타려다 벽제 삼송리가 아닌 연천 쪽 삼송리로 잘 못 타서
    하루를 여인숙에서 자고 온 적이 있던 동네라 아직도 그 때 생각하믄 쓴 웃음이......
    암튼 쏭빠님덕에 고대산 한 번 때립니닷!!

    • 네 ~ 가장 험하다는 2 코스 구간도 생각보다 험하지는 않았습니다.
      쉬엄 쉬엄 오르기에 좋다는 생각으로 추천을 드립니다 ^^
      그 시절에는 숙박업소가 여인숙 뿐 이였습니다..ㅎ
      고대산은 굳이 자가용을 이용하실 필요가 없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접급성이 좋습니다.
      특 히 한잔 하실 경우에는 ~~^.^

  • euroasia 2019.03.19 12: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대산 다녀오셨군요.
    김포 - 고양 - 파주 - 철원 --- 평화누리길의 끝이었는데
    신탄리에서 백마부대 - 철의 삼각지까지 연장되면서 만나는 곳이지요.
    철원 평야를 내려다보면서 개성쪽은 내줬지만 철원평야는
    끝까지 사수했다는 것에 무한감사를 드립니다.

    겨울 여행하면 독수리들이 따뜻한 남쪽나라를 찾아온 베트남급의 여행지라서
    그림같은 조류탐방도 가능한 곳입지요.

    이번주는 치악산이나 두타 청옥산을 예정하고 있습니다.
    목,금 비오면 산에는 눈이 내릴것 같습니다.

    • 부천서는 좀 멀었지만 ..
      전철+버스를 이용하여 편하게 다녀 왔습니다 ^^
      신탄리역도 6.25 이 전에는 북한이 점령했던 지역이였고..
      전쟁 시 군수물자를 보급하기 만든 역이라고 안내문을 본 기억이 납니다.
      치악산이나 월악산은 이제는 겁이 나서 엄두가 안 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