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남산(終南山)은 해발 663m로서 밀양 8경 중 하나로 영남루와 함께 밀양이 자랑하는 관광자원입니다.

밀양의 안산이기도 한 종남산은 정상에 봉수대가 있고 밀양 시가지를 한 눈에 내려다보기 가장 좋은 장소이기도 합니다.

종남산에 올라서 밀양 시가지를 내려다보면 물굽이가 밀양 중심 시가지를 한바퀴 빙 돌아 섬 하나를 만들고 있습니다.

이렇게 물굽이로 물돌이 회돌이하는 강 이름이 바로 남천강인데 밀양 아리랑에 등장하지요.

 

날 좀 보소 날 좀 보소 날 좀 보소 동지 섣달 꽃 본듯이 날 좀 보소

아리 아리랑 쓰리 쓰리랑 아라리가 났네 아리랑 고개로 넘어 간다

 

정든 님이 오셨는데 인사를 못해 행주치마 입에 물고 입만 방긋

아리 아리랑 쓰리 쓰리랑 아라리가 났네 아리랑 고개로 넘어 간다

 

남천강 굽이쳐서 영남루를 감돌고 벽공에 걸린 달은 아랑각을 비추네

아리 아리랑 쓰리 쓰리랑 아라리가 났네 아리랑 고개로 넘어 간다

 

이런 정상적인 가사도 전해지지만 약간 은근한 내용들도 많이 전해지고 있답니다.

 

아실랑살랑 춥거들랑 내 품에 안기고 비개춤이 높거들랑 내 팔을 비어라 - (후렴)

물명주 단속곳 널러야 좋고 홍당목 치마는 붉어야 좋다 - (후렴)

옥양목 겹저고리 연분홍 치마 열두 번 죽어도 못 놓겠네 - (후렴)

앵기면 앵기고 말면 말지 고개만댕이 얹어 놓고 만단 말가 - (후렴)

남의 집 서방님은 가마를 타는데 우리 집 저 문뎅이는 밭고랑만 탄다 - (후렴)

길 가지 담장은 높아야 좋고 술집의 술어마씨는 곱아야 좋다 - (후렴)

시어머리 죽고 나니 방 널러 좋고 보리방아 물 부어 논 게 - (후렴)

 

아시는 분은 알고 계시겠지만 제가 이곳 밀양 무안에서 잠시 국민학교를 다닌적이 있습니다.

그때 배운 동부 경남 사투리 중 하나가..

 

'언 제예~' 입니다.

'아닙니다', '아뇨'라는 뜻의 은근한(간곡한) 부정이구요.

지금도 간혹 입에서 나오곤 합니다.

 

암튼 따스한 봄날,

종남산 진달래 축제를 하루 앞 두고 연분홍 꽃길을 찾아 올랐답니다.

3명의 손주 중 맨 뒷 꼬맹이는 지 아빠한테 맡겨두고 위의 두 꼬맹이, 담이와 지율이를 데리고 다녀 왔습니다.

 

정상적인 등산코스로는 아이들이 힘들어 오르지 못할것이라 임도를 따라 차를 몰로 남동마을을 통과하여 미덕사 위 팔각정까지 올라가서 그곳부터 발품으로 정상까지 올랐답니다.

산에 몇 번 따라다닌 둘째 지율이는 마구 달리다시피 올랐는데 첫째 담이는 산이라고는 초행이라 조금 힘들어하면서도 겨우 정상까지 이끌었네요. 담이 보호자로 혹시 낙오를 염려하여 따라 온 담이엄마는 덩달아 힘든 산행을 한 셈이구요.

 

담아, 다음에 산에 또 따라갈래?

내려와서 물으니..

자고 일어나서 생각해 보고..라고 대답합니다.

가끔씩 즐겁고 가벼운 산행으로 한번씩 데리고 다니면 도움이 되는 것들이 많으리라 생각됩니다.

 

지율이가 하산하면서 소피가 마려워 길 가 소나무 옆에서 아랫도리를 까고 쉬야를 하는데 지나가는 이들이 깜짝 놀랍니다.

여아가 서서 소피를 본다고..

참 재주도 좋다고...ㅎ

 

밀양 종남산 진달래는 지금 대략 80%정도가 개화된듯 합니다.

이번주와 다음주가 절정일듯 하네요.

그리 힘들지 않고 오를 수 있는 종남산 진달래 밭에서 봄을 만끽 해 보는것도 괜찮을듯 합니다.

 

 

 

 

 

종남산 등산지도

 

위 지도에서 오늘 다녀 온 산행 코스는,

상남면 남산리 남동마을(지도의 중간 상단부)에서 임도를 차량으로 올라서 미덕사 위 정자의 공터에 주차를 하고 정상까지 다녀 온 원점회귀입니다.

 

 

헬기모자(해외직구) 나란히 쓰고 연년생 형제 산행 시작.

담이는 산행 경험이 별로 없어 초반부터 힘든 표정이 역력..

 

 

거의 지율이가 리드가 되어 코스 운영.

 

 

중간 쉼터에서 하부지가 맛소금으로 스톤발란싱 하나 만들었더니 그걸 따라 한다고...

 

 

 

 

 

능선 안부 도착.

이제부터 가파른 오르막 구간

 

 

온통 진달래 꽃길이 이어집니다.

 

 

두 형제가 조금 웃기는 장면이 연출 됩니다.

이넘들은 꼭 양말을 짝재기(짝짝이)로 신는데 두넘이 사이좋게 하나씩 나눠 신는답니다.

아주 오래 된 버릇...

 

 

담이는 아무래도 초행 산행이 조금 힘든가 봅니다.

 

 

포토존

정상부 진달래 군락지가 한 눈에 아주 멋지게 들어 옵니다.

 

 

단체사진

 

 

환상적인 풍경입니다.

어제 창원 천주산 진달래 보고 오늘 비슷한 풍경을 또 보게 되니 멀미가 날려고 합니다.

 

 

이곳부터 밀양 시가지가 내려다 보입니다.

 

 

중앙 살짝 윗편으로 영남루가 조망이 됩니다.

 

 

밀양 시가지 파노라마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가파른 계단길이 이어지고 가뭄으로 흙먼지가 풀썩풀썩합니다.

 

 

정상이 바로 위로 보여 지네요.

 

 

두 넘이 바짝 긴장해 있습니다.

진달래 꽃에 벌이 날아다니기 때문입니다.

 

 

바로 저기가 정상이야.

저기까지만 가면 되.

야호!!

 

 

 

 

 

정상 아래에서 바라보는 밀양시가지 파노라마

우측으로 영남알프스 억산, 운문산, 가지산, 천황산, 재약산이 순서대로 조망 됩니다.

좌측으로는 용각산이 가까이 보이구요.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종남산 정상

 

밀양시가지 조망처로는 최고입니다.

 

 

봉수대 턱에 올라 쉬고 있는 세모자

 

 

종남산 봉수대

돌을 운치있게 잘 다듬어 복원했네요.

 

 

서쪽방향

중앙 뒤로 희미하게 지리산이 조망 됩니다.

중앙 우측으로는 영산의 영취산이 조망 되구요.

영취산 : https://duga.tistory.com/2281

 

 

서쪽방향 파노라마입니다.

우측으로 비슬산이 뚜렷히 조망 됩니다.

창녕의 화왕산은 정상의 억새밭 때문에 한 눈에 알아 볼 수 있구요.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가운데 보이는 창녕 화왕산

좌측으로 관룡산 구룡산이 이어집니다.

우측으로 뒷편에 희미하게 가야산이 조망됩니다.

 

 

폰으로 찍은 정상 뷰.. 파노라마.

 

클릭하면 크게 보여집니다.

 

 

 

 

 

형제의 종남산 정상 인증샷

 

 

둘이서 샷 놀이

 

 

밀양시가지가 늘 눈에 보이는것이 정겹습니다.

 

 

봉수대 담 아래에서 잠시 간식 타임

 

 

하산은 거의 달리기 수준으로..

 

 

임도를 따라 내려가면서 바라 본 남동마을의 운치있는 풍경

빨갛게 꽃이 달려 있는 나무는 홍도화.

이곳 남동마을의 봄 전령사이자 명물입니다.

 

 

남동마을의 홍도화(紅桃花)

남동마을은 아주 운치가 있는 마을입니다.

그냥 여행길로 들려도 좋을 곳이네요.

 

 

 

 

 

 

 

 

맛나게 쓰여진 인연

 

인연이란 제목으로 떠 오르는 도종환의 시...

 

 

너와 내가 떠도는 마음이었을 때
풀씨 하나로 만나
뿌린 듯 꽃들을 이 들에 피웠다

 

아름답던 시절은 짧고
떠돌던 시절의 넓은 바람과 하늘 못 잊어
너 먼저 내 곁을 떠나기 시작했고
나 또한 너 아닌 곳을 오래 헤매었다
세월이 흐르고
나도 가없이 그렇게 흐르다
옛적 만나던 자리에 돌아오니

 

가을 햇볕 속에 고요히 파인 발자국
누군가 꽃 들고 기다리다가 문드러진 흔적 하나
내 걸어오던 길쪽을 향해 버려져 있었다.

 

 

 

그 옛날 ..

기나긴 겨울 안방 윗목을 지키던 요강단지가 꽃밭을 장식하는 세월이 올 줄이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04.07 16:48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꽃보다 사람이라는 말이 먼저 생각나는 종남산 이야기입니다.
    바로전에 천주산 진달래가 아무리 흐드러지게 만발을 하였어도
    이렇게 입가에 미소를 띠며 보지는 않았습니다.
    역시 사람..아니 아이들 모습이라 더 아름답고 재미있고 즐겁게 보고있습니다.
    담이에 "자고 일어나서 생각해 보고"라는 답변이나
    두아이에 모자 위에 달린 바람개비 모형이 아주 재미있습니다.
    역시 지율이는 할아버지를 따라 산을 좋아 하더니 그할아버지 스타일이 맞는 것 같습니다.
    스톤발란싱까지 따라 하겠다고 저러고 있는 모습을 보니 말입니다.
    양말 짝재기 사진에 두아이에 머리스타일을 보다보니 이런 생각도 듭니다.
    담이 엄마가 아들만 셋이다보니 지율이 머리 스타일을
    약간 여자아이(지율이 성격은 완전 남자아이지만요!) 머리 흉내를 잠시 그렇게 내보는 것인가 하는 짐작을......ㅎ
    종남산에서의 가족이 함께 찍은 사진을 보면서...
    담이 엄마!~ 대단하고 아이들 잘키우고 있어서 훌륭해요...
    담이 할머니도 수고 많으십니데이...
    물론 담이 삼형제도 늘 씩씩하게 잘자라서 자주 이런 이야기거리를 제공하여 주기를 부탁한데이...........^^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4.08 07: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율이는 그동안 몇번 따라 다녀서 데리고 다녀도 부담이 없는데 깔끔쟁이 담이는 산에 다녀보지 않아서 신경이 쓰였는데 다행히 꼭대기까지 다녀와서 서로 추억 하나는 만든것 같습니다.
      담이 엄마가 알라 세명 때문에 집에서 스트레스 많이 받는데 이날 산행에 같이하게 되어 조금아니마 위로가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었습니다.
      지율이는 머리를 깍이지 않겠다고 하는데 지금은 누가 봐도 여자아이입니다.'
      차라리 볶음머리를 하라고 하는데 그러면 좀 낫지 않을까 생각이 되네요.
      어제 져녁 담이 왔길레 하루자고나서 생각 좀 해 봤냐?고 하니...
      다음에 또 따라 가겠다고 합니다.
      말은 그리 하여도 아마 지율이만큼 따라 가지는 않을 것이라 생각이 들구요.
      아이들이 하루 다르게 카가는 모습이 좋기도 하지만 지금처럼 멋 모르고 따르는시절이 그리워 지기도 할 것 같습니다.^^

  2. 2019.04.08 05:21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천추산에 이어 종남산 진달래 꽃을 연 이어 갔으믄 전 아마 안과에 가지않았나 싶습니다.
    유독 빨간 색에 눈이 민감한 저는 아마 100% 갔을 듯......
    그나저나 지율이는 헤어스타이루까정 단발머리에 서서 쉬~ 까정 했으니 누가 봐도 여자로 볼 듯.
    저희 집 두 넘두 갈수록 작은 넘이 덩치가 더 커지고 성격도 와일드해지는데 반 해 큰 넘은 더 안 자라믄서 소심해지는데
    주변 사람들 얘기로는 거의 그런 패턴으로 자란다는데 저와 제 동생을 봐도 그렇지않나 싶습니다.
    막내손주와 사위만 빠진 온 가족의 진달래-브레이크.... 아주 보기에 좋고 손주들을 위해 사진 많이 남기셨을 듯 합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4.08 07: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들과 하루 시간을 보녀려고 작정하고 여러곳을 알아 보던 중 또 진달래 산을 찾게 되었습니다.
      종남산은 밀양 가까이 있어 아주 오래 전 한번 올라 가 본 곳이고 산 중턱까지 임도가 잘 놓여져 있어 차량으로 올라가면 누구나 정상까지 쉽사리 다녀 올 수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지율이 내려 오면서 소나무 옆에서 아랫도리를 까고 서서 쉬를 하는데 그때는 그냥 놀라는 눈치이더만 더 내려와서 지율이가 장난도 치고 할머니들하고 어울려 내려가면서 서로 친해져서 남자 아이 줄 알고 ㅋ깜놀...
      기집애가 서서 오줌 싸는 걸 처음 봤다며 재주도 좋다고 생각했는데..ㅎ
      저희도 두 아이가 성격이 완전 다릅니다.
      서로 개성이 있게 커 가는건 좋은것 같지만 아이 다스리는 부모들은 이래저래 신경이 쓰이는 것이 많으리라 생각이 됩니다.
      야간 근무 들어가는 이 애비가 막내 돌보는 사이 다녀 온 종남산 산행이었습니다.^^

  3. 2019.04.08 09:29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밀양 시가지가 내려다 보이는 종남산에 다녀오셨네요.
    천주산과 비슷하게 진달래가 흐드러지게 피어서 정말 장관을 연출합니다.
    담이와 지율이의 사이좋은 모습에 미소가 번집니다. 그리고 지율이의 서서쏴는 놀랠만합니다.
    곱상한게 머리도 길거니와 핑크 티셔츠를입어서 오해하기 십상일듯요.ㅎㅎ
    예쁘고 건강하게 자라는 담이형제들을 보시는 할부지, 할무니께서 얼마나 행복하실까요?^^*
    모처럼 형수님과 담이 어머니까지 함께보니 너무 좋습니다. 봄날 꽃구경나들이가 정말 평화롭고
    행복해 보여서 저도 힐링이 됩니다. 잘보았습니다. 멋지게 한주 출발하시기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4.08 2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율이 옷차림이 그래서 그런지 더욱 여자애처럼 보여 졌나봅니다.
      우리는 늘상 곁에서 보고 느끼니 별로인데 처음 보는 이들은 아마도 분명 여자애로 생각할 것 같다는...
      두 넘이 요즘은 태권도도 같이 배우는데 집에서 하루 배운걸 복습할때면 제법 대견스럽기도 합니다.
      태권도 도장에 다니면서 뭘 어떻게 가르쳤는지 인사성도 많이 좋아졌구요.
      이곳 밀양의 종남산은 진달래 명산에 속하는 산인데도 산행이 어렵지 않아 그런지 전국구로는 이름이 알려져 있지 않습니다.
      하지만 정상 주위에 피어있는 진달래는 만사 근심이 싹 사라지는 멋진 풍경이랍니다.^^

  4. 2019.04.08 10:22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가님 산행지를 보면 80 % 정도는 거의 처음 들어 본 지명입니다.
    종남산을 가족산행으로 다녀 오셨군요....너무 뵙기 좋습니다 ^^
    아니... ?
    둘째 녀석인 지율이 덩치, 키가 형 보다 더 크다니..ㅋ
    형제들은 보통은 고등학교 들어 가기 전 까지는 형이 큰 편이고..
    그 이 후에나 차이가 나던데..

    아침에 제 산행기를 2시간 넘 게 올리다 보니.. 정신이 없습니다..ㅋ
    댓글 인사는 짧게 드리고..
    한가한 오후에 다시 방문하겠습니다 ~~~

    천주산에 이어 종남산 까지 오후에 찬찬히 걸어 보았습니다 ^^
    강화 고려산과 인위적으로 조성한 부천 원미산만 화려 한 줄 알았는데..
    천주산과 종남산에 비교를 하면..아니 비교 자체가 안되는군요 ~^.^

    세 아들 육아로 고생이 많은 담이 엄마에게..
    아버지가 딸에게 베풀어 주신 하루 여행으로 잠시지만, 따님께는 소중한 힐링 시간이 되셨으리란 생각이 듭니다.

    휴 ~~ 그러고 보니...저는 완전 빵점 아비..할배입니다.
    일요일에 큰 딸에게 가려다가..
    동기 자제의 결혼식으로 또 펑크를 냈으니.. ㅋ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4.08 2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나라 산이 많기도 하니 저도 모르는 산이 너무 많습니다.
      높지도 않고 낮지도 않은 아기지기한 산의 나라 대한민국.. 멋집니다.
      지율이가 담이보다 크지는 않으나 깡은 더 쎕니다. 둘의 성격이 판이하게 다르니 여러모로 애들 부모가 힘들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남쪽 진달래 명산으로는 단연 비슬산의 30만평 군락지가 있고 그 외 여수의 영취산이나 거제의 대금산등도 아주 유명합니다.
      모두 한 곳에 군락을 이루고 있어 장관이구요.
      올해는 기회가 되면 윗쪽 지방의 진달래 군락지도 한번 찾아 가볼까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비교도 해 보게요.
      쏭빠님께서도 깊게 봐 주셨지만은 아이들도 아이들이고 지 엄마 제 딸애가 아이 세명을 키운다고 스트레스가 말이 아니랍니다.
      나들이의 주 목적은 아이들보다 오히려 딸을 위함이었답니다.^^

  5. 2019.04.09 18:56 신고 Favicon of https://hong-s.tistory.com BlogIcon 홍's stor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내리기 전인 토요일 잘 다녀 오셨네요~
    잘생기고 미소년의 손자둘 함께 봄 꽃 산행 멋지게 하셨습니다.
    밀양 종남산 진달래 축제일이 일요일이 였는것으로 알고 있는데. 역시 꽃이 많이 있네요~
    저는 비소식에 창녕으로 발길 해보고 비 오면 근처 나드리나 할겸 약속한분들과 함께
    다녀왔는데, 다행히 비가 오지 않았습니다.
    항상 건강하신, 활기찬 산행기 잘보고 있습니다~~ 정보도 많이 얻구요~ 감사 합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4.10 1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홍님, 점심 후 맛나게 커피한잔 드셨는지요?
      종남산오르는그 담날부터 축제라 축제일에는 임도로 올라가는 것이 불가능하여 하루 일찍 다녀왔는데 진달래가 만발하여 식구들이 즐거운 구경을 하였답니다.
      담날 일요일도 지리산자락 함양 독바위 찾았다가 멧돼지만나 놀라서 그냥 내려 왔답니다.
      몇일 정도 지나면 창녕 화왕산 진달래도 아주 멋지게 필 것인데 산 가장자리로 피는 그 멋진 풍경이 많이 떠 오릅니다.
      봄비 내린 뒤.
      꽃들이 많이 피어날 것 같습니다.
      즐거운 산행 많이 하시길요..^^

prev | 1 | ··· | 81 | 82 | 83 | 84 | 85 | 86 | 87 | 88 | 89 | ··· | 2370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