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쪽나라에는 이제 벚꽃이 살짝 수그러들고 진달래가 한창입니다.

진달래는 벚꽃보다 개화시기가 오래 되어 아마도 이번 달 중순까지는 분홍빛 설레임으로 온통 가득할 것입니다.

경남 창원의 천주산도 진달래 명산입니다.

 

천주산 진달래는 오늘 현재 정상부는 95%개화, 그 아래로는 만개(滿開)입니다.

환상의 분홍빛 꽃밭이 산정에 펼쳐져 있습니다.

그리 수고를 많이 하지 않고도 오를 수 있는 천주산 진달래 군락지는 정상 사면으로 가득 채워져 있는데 꽃 빛깔이 여느산과 달리 아주 고운 분홍빛입니다.

 

산행은 천주암 아래 주차장에서 시작 했는데 이른 시간에 도착 했지만 주차장은 만차.

겨우 한쪽 귀퉁이에 주차를 하고 산행 시작 입니다.

진달래가 한창 제철이라 평일인데도 오르는 이들이 꽤 있네요.

 

곧바로 오르면 1시간 조금 더 걸리는 정상의 꽃밭..

명색이 산꾼인데 직진은 거시기하여 최대한 산행거리를 늘려 봅니다.

천주암 조금 더 오르면 만나는 목장승이 가득한 갈림길에서 우측 천주산 누리길로 right 턴..

내리막도 아니고 오르막도 아닌 가벼운 길을 약 20여분 걸어가면 굴현고개와 만나고 이곳에서 급 좌회전.

공동묘지를 통과하는 가파른 오름길이 20여분 이어집니다.

 

곧바로 천주봉과 만나고 이 후 연이어지는 환상의 진달래 꽃밭.

이 꽃밭은 정상으로 향하는 내내 이어지고 만남의 광장에서 잠시 다시 가파른 오름길이 10여분 이상 나타나지만 이 두 곳 외에는 거의 힘든 곳이 없어 전체적으로 초보산행으로 아주 적합한 곳이라 생각됩니다.

 

천주산 정상에서 서쪽 방향 내리막길로 진행을 하면 안부가 나오고 이곳에서 직진하면 완만한 봉우리를 하나 더 만나게 되는데 이곳을 지나면 좌측으로 급하게 내려가는 비탈길이 나타납니다.

약 10여분 내려가면 누리길과 만나게 되고 누리길을 따라 좌측 방향 계속 이동하면 최초 산행 기점이었던 천주암 윗쪽 장승이 서 있는 갈림길과 만나게 되어 원점회귀가 됩니다.

 

우리가 가장 사랑하는 동요 '고향의 봄' 의 배경이 이곳 천주산이란 것.

알고 계시나요?

 

리틀엔젤스가 합창한 고향의 봄 감상 :

 

 

산행코스 :

천주암 아래 주차장 - 천주암 갈림길 - 좌측 누리길 - 굴현고개 입구 - 천주봉(484m) - 천주산 팔각정 - 만남의 광장 - 헬기장 - 천주산 정상(용지봉·641m) - 서쪽방향 내리막길 - 539봉 지나고 안부에서 좌회전 - 천주산 누리길 합류 - 누리길 한참 걸어서  - 다시 천주암 갈림길 - 천주암 - 주차장(원점회귀)

 

소요시간 : 대략 4시간 (곧바로 올라 진달래 군락지만 감상 할려면 2시간이면 가능)

※ 위 코스로 오르면 가파른 오르막 2곳(약 20여분씩) 있음

 

 

진달래 명산 산행기 모음

 

여수 영취산

창녕 화왕산

대구 비슬산

거제 대금산

 

 

 

 

 

천주산 등산지도

위 지도의 빨간색 표시를 그대로 따라 걸었습니다.

아마도 천주산에서는 걷기 구간을 최대한 늘려 놓은 코스가 아닐까 생각이 되네요.

아래 노란색으로 마킹한 구간은 천주산 누리길로서 오르내림이 거의 없는 아주 걷기 좋은 산길입니다.

 

 

주차장 바로 앞 등산로 입구에는 창원대도호부사 장붕익을 기리는 "부사 장공 붕익 운거 만고명엄 선정비(府使張公鵬翼雲擧萬古明嚴善政碑)"가 세워져 있습니다.

비는 일부 훼손이 되어 보수한듯 땜질이 되어 있네요.

등산로는 이곳에서 서쪽으로 100m 로 표시가 되어 있는데 이곳에서 바로 올라도 되고 이동하여 올라도 됩니다.

모두 천주암 아래에서 만나게 됩니다.

 

 

숲길이 힐링길입니다.

 

 

이곳에서 곧바로 오르면 천주산(용지봉) 정상

이곳에서 2.5km니까 조금 빨리 걸으면 1시간 정도면 정상까지 오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일단 넉넉한 시간도 쪼갤겸 이곳에서 우회전..

누리길로 굴현고개까지 갑니다.

 

 

굴현고개 조금 못미쳐 좌측 산길로 오르면 되는데 급 경사 오르막길입니다.

윗쪽으로 천주봉이 보이네요.

첫번째 가파른 오름길입니다.

 

 

공동묘지를 지나가게 되는데 시멘트로 만든 비석에 고인의 이름과 자손의 이름이 새겨져 있네요.

웬지 가슴이 따스하여 집니다.

고인은 평소 성격이 참 고웁고 착한 분이었을것 같다는 생각이... 

 

 

내려다 보는 굴현고개입니다.

멀리 보름 전 다녀 온 정병산이 조망 됩니다.

 

정병산 : https://duga.tistory.com/2787

 

 

굴현고개, 멀리 정병산, 그리고 창원시가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우측으로 들머리였던 천주암이 조망 됩니다.

그 아래 도로가에 주차장이 보이구요.

 

 

천주봉(484m)

진달래는 이곳부터 시작입니다.

완전 꽃밭 연속입니다.

 

 

멀리 천주산 능선이 조망 되네요.

짙은 소나무 숲 사이로 분홍이 더욱 돋보입니다.

 

 

당겨서 ..

천주산 정상인 용지봉 진달래 군락지

 

 

만남의 광장.

그냥 사거리 갈림길입니다.

직진하면 정상으로..

 

 

 

 

 

두번째 만나는 가파른 오름길...

지겨우면 오른편 숲길로 우회하여 피톤치드 흡입하며 걸어도 됩니다.

 

 

 

 

 

멋진 진달래 꽃밭.

 

 

모두 탄성을 지르는데 아무것도 모르는 견공만 뻘쭘히...

 

 

 

 

 

뭉클한 풍경입니다.

 

 

 

 

 

 

 

 

 

 

 

 

 

 

천주산 정상 용지봉(641m)

 

 

내려다 보이는 창원시가지

미세먼지가 약간 끼어 조망이 탁합니다.

멀리 마창대교가 조망이 되네요.

 

 

건너편의 산은 아마도 산불 피해를 입은듯..

 

 

창원시내의 중심 직선도로가 조망이 됩니다.

보름 전 정병산에서 반대편에서 보고 신기해 했는데 오늘은 이쪽에서 다시 보게 되네요.

 

 

 

 

 

누리길과 다시 합류합니다.

산 중턱을 가로질러 이어지는 누리길은 참 걷기가 좋습니다.

 

 

 

 

 

산비탈을 이렇게 개간하여 텃밭으로 일구고 있는 곳이 많은데 누구땅인지 궁금합니다.

합.불법인지도 궁금하구요.

 

 

 

 

 

다시 천주암 윗쪽 함류지점으로 돌아 왔네요.

 

 

천주암 사찰 구경을 한번 해 보고 싶었으나 입구에 참배객 외에는 출입금지(?)란 경고문이 아주 눈에 거슬려서 들어가지는 않았습니다.

요즘 여느 사찰에 보면 등산객들을 조금 거리감을 두어 대하는데 ..

그것도 부처님의 뜻일까요?

 

 

 

주차장으로 내려가는 길에서 만난 약수터.

시원한 물맛이 일품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04.05 20:36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달래가 그야말로 흐드러지게 피었네요. 너무 예쁩니다.
    실제로 보면 그냥 탄성이 터지겠습니다. 사진으로만 봐도 가슴 뭉클합니다.
    천주산이 고향의 봄 창작배경지였다는 사실도 오늘 처음알게되었네요.
    지천으로 깔린 분홍빛 아기진달래가 정겹게 보입니다.^^*
    짧은 봄이 후딱 지나기전에 내일 모처럼 선호맘과 삼성산이라도 다녀와야겠습니다.
    꽃구경을 할수있기를 기대해봅니다.
    멋진 천주산 진달래 잘보았습니다. 수고하셨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4.06 07: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꽃들이 북상을 하고 있는데 곧 서울에도 벚꽃과 진달래가 만발할 것 같습니다.
      천주산 진달래는 처음 구경했는데 정상부 사면 하나가 통채로 진달래 밭이어서 아주 예쁘고 장관이었습니다.
      시기도 딱 적절하였구요.
      산행도 적당하게 할 수 있는 곳이라 창원은 빙 둘러 멋진 산들이 많아 복 받은 도시 같네요.
      그제밤에 발생한 강원도 산불에 총력적인 대응으로 거의 진압이 되어 정말 다행입니다.
      전국에서 달려 온 소방관분들의 이야기가 가슴 뭉클하게 다가 옵니다.
      지구별 가족으로 119 하마님이 계시는게 자랑스럽구요.
      산불 진화에 온 노력을 기울인 모든 소방관분들께 가슴 뜨거운 박수를 보내 드립니다.^^

  2. 2019.04.07 16:41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천주산에 진달래꽃도 볼만하지만...
    화려하지는 않지만 자손들에 마음이 담긴 비석 사진을 저도 한동안 바라봅니다.
    40여년전에 만든 비석이니 그당시에 향년 84세라면 그래도 다행이나마 장수를 하신것으로 보입니다.
    쏭빠님에 팀블로그에 대한 댓글에서도 이야기한 내용이지만
    이렇게 묘비 사진 한장에서도 이런저런 마음을 내보일수 있고
    때로는 돌아가신 분들을 떠올려 볼수 있는 것만으로도 이곳 지구별 블로그에 들어온 수확일 것 같습니다.
    천주산이 고향의 봄 창작배경지라는 소개글은 그렇다면 그런가 보다하고 일단 넘어가구요......
    창원시가지 사진을 보니 정말 미세먼지가 실감이 나는 사진입니다.
    창원시가지 사진을 보면서 생각나는 것이 이번 처제들과의 벚꽃구경이였는데요.
    제가 그렇게 진해를 자주 갔으면서도 안민도로는 처음으로 올라 보았습니다.
    진해 태백동에서 안민도로를 넘으니깐 창원에 성주사쪽을 갈수가 있었습니다.
    그래서 다음기회에는 다리 튼튼한 사람과 동행시에는 천주산을 거쳐
    안민도로를 따라 진해쪽으로 가면 딱 안성마춤일것 같은데
    그런데 늘 함께 하는 비~실비~실 부대들이 천주산 진달래를 보러 올라 갈수있는지는 저두 잘 모르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4.08 06: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형님께서는 비석의 내용들을 참으로 꼼꼼히 보셨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 지역이 공동묘역이었는데 비석이 서 있는건 이곳밖에 없었습니다.
      그리 멋지게 만든 비석은 아니었지만 눈길이 되돌아 보여지고 애틋하게 느껴즈는 마음이었습니다.
      미세먼지가 오전에는 보통수준으로 예보가 되어 일찍 달려 갔는데 오전부터 자욱하게 끼어 정말 답답한 조망이 ..
      봄에는 원래 조망이 그리 맑지만 않지만 이전과는 다르게 아지랑이처럼 올라오는 풍경은 사라지고 이제는 미세먼지가 대체가 된듯 합니다.
      올해 진해 벚꽃이 많이 예쁘게 피었다고 하는데 아직 진해 군항제는 한번도 가 보지 못했습니다.
      뭐 한번 가 볼까 하믄 빚꽃 다 졌다고 하구요.
      천주산은 올라기기가 아주 쉬워 형수님과 같이 다녀 오셔도 좋을듯 합니다.^^

  3. 2019.04.08 05:02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정상의 진달래 꽃밭을 보니 지난 일로 이런 비유하기가 좀 그렇지만 불이 난 것 같습니다.
    수도권 사람들은 진달래 꽃 불구경하러 가려믄 강화도의 고려산을 찿는데
    여기 천추산과 비교하기가 크기 면에선 깜도 안 되네유~~
    지두 공그리비석에 손수 글자를 새긴 삼형제의 사연을 아주 좋은 느낌으로 해석해 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4.08 07: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나라 몇 곳 진달래 명산을 가 봤지만 이곳 천주산도 명함을 내밀어도 부족함이 없는곳 같습니다.
      여성분들의 탄성이 계속 이어지는 곳이구요.
      강화도 고려산 진달래도 많이 알려져 있는데 언제 한번 찾아가서 비교를 해 봐야 겠습니다.
      공구리비석..
      그 시절의 형편에 맞게 자손들이 한 최대의 기념비 같습니다.^^

  4. 2019.04.08 10:24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 강화 고려산도 나름 유명한 진달래 명산인데..
    처음 듣는 천주산 진달래가 이 정도 인 줄은....
    이 곳 또 한 오후에 찬찬히 즐겨 보겠습니다 ~~~~^.^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4.08 2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남쪽에는 진달래로 유명한 산이 꽤 많습니다.
      저는 그 중에서도 바로 곁에 있는 30만평의 비슬산도 좋아하고 인근 창녕에 있는 화왕산도 좋아 합니다.
      화왕산의 산 기슭가로 불 붙듯이 피는 진달래 모습이 너무 정겹습니다.^^

prev | 1 | ··· | 110 | 111 | 112 | 113 | 114 | 115 | 116 | 117 | 118 | ··· | 2397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