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행 일기

탁 트인 바다를 보며 걷는 부산 이기대해안산책로

 

임진왜란때 왜넘들이 부산을 침략하여 수영성을 함락시키고 바닷가에서 술판을 벌였는데 그때 접대를 하던 우리나라 기생 두명이 술 취한 왜장을 껴안고 바다로 뛰어 내렸다고 하여 이기대(二妓臺)라는 명칭이 붙은 곳.

부산시 남구 용호동에 있는 바닷가 공원입니다.

정식 명칭은 '이기대도시자연공원'이란 외우기 힘든 이름입니다.

 

이곳에서 '오륙도-농바위-어울마당-이기대-동생말'까지 이어진 해안길을 '이기대해안산책로'라고 합니다. 순환길이 아니므로 이기대둘레길로 표현하는건 잘못된 것이구요. 동해안을 따라 올라가는 우리나라 최장 걷기길인 해파랑길 첫 구간이도 합니다.

부산에 있는 갈맷길 중 가장 경치가 좋다고 알려진 곳이구요.

 

대개 오륙도에서 출발하여 동생말을 목적지로 하는데 거리는 4.6km로서 오만 구경 다하며 천천히 걸어도 3시간이면 충분합니다.

해안 산책로라고 하여 평길을 걷는것이 아니고 해발 10m~100m 를 오르내리며 한쪽엔 계속 바다를 끼고 걷는 코스입니다.

따라서 완전 등산 준비는 아니더라도 가벼운 트레킹 정도는 준비해야 합니다.

 

바닷쪽 볼거리로는 오륙도,농바위, 치마바위, 해운대, 광안대교, 마린시티, 동백섬 등이 있는데 특히 동생말로 가면서 보여지는 해운대 고층아파트의 스카이라인이 일품입니다.

중간 중간 전망대가 있어 바닷쪽 절경을 구경하며 걷다보면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목적지에 도착하게 된답니다.

부산에는 3대(臺)가 있는데 해운대, 태종대, 몰운대...

그리고 이곳 이기대를 합하면 4대(臺)가 되는데 아마도 넷 중에서 가장 멋진 곳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8년전과 비교 : https://duga.tistory.com/890

 

 

 

 

 

이기대해안산책로의 위치, 부산시 남구 용호동의 이기대도시자연공원에 있는 해안길입니다.

 

 

 

출발지인 오륙도해맞이공원

날씨가 장난이 아닙니다. 32˚C인데도 쨍하게 덥습니다.

 

 

서쪽으로 영도쪽이 조망 됩니다.

 

 

영도 시가지

 

 

바로 앞에는 오륙도가 있습니다.

 

 

 

 

 

새로생긴 스카이워크.

30m 절벽 위에 바다쪽으로 9m 튀어 나가 있습니다.

바닥은 강판유리로 되어 있고 입장료 없어 공짜로 들어 갈 수 있습니다. 

 

 

 

 

 

동해와 남해의 구분은 어디서 시작 될까요?

오륙도 앞 남해와 동해의 경계표시석.

오륙도에서 왼편은 동해, 오른편은 남해..

 

 

오륙도..

동해와 남해가 만나는 곳.

그러고보니 왼편 동해의 바다물이 조금 더 시퍼렇게 보이는듯..ㅎ

 

 

새로생긴 오륙도스카이워크

바다쪽으로 9m밖에 나가있지 않는데도 앞다리가 뒷다리를 이끌지 못해 들어가보지는 못하고...

 

 

 

왼편 이기대공원 옆으로 바닷가 해안길이 이어지고 멀리 해운대쪽이 조망 됩니다.

 

 

걷는 내내 가까이 다가오는 해운대 마린시티.

우리나라에서 가장 높은 아파트 최순위가 이곳에 다 몰려 있습니다.

 

 

햇살이 따갑습니다.

간간 살짝 불어오는 바닷바람이 너무 시원하게 느껴지는 한여름의 한낮.

 

 

뒤돌아 보는 오륙도와 스카이워크

 

 

 

 

 

이기대해안산책로 지도

빨강색으로 표시된 선이 이기대해안산책로입니다.

대개 우측에서 좌측으로 이동합니다.

 

오륙도 선착장 - 오륙도스카이워크 - 해맞이공원 - 농바위 - 치마바위 - 솔밭쉼터 - 어울마당 - 해녀막사 - 구름다리 - 동생말

 

 

 

 

 

두에 따라오는 이가 흥얼거립니다.

오륙도 돌아가는 연락선마다~~♬♩♩♪♬

 

 

 

 

 

이때 바다에 나타난 제트보트 행렬

수십대의 제트보트가 해운대에서 오륙도까지 순식간에 한바퀴 돌아갑니다.

 

 

 

 

 

완전 시원하겠다는 ...

 

 

앞쪽으로 농바위가 보이네요.

 

 

 

 

 

농바위.

장농할때 그 농을 의미합니다.

 

 

묘하게 아슬아슬 포개져 있는 농바위.

 

 

 

 

 

 

 

 

 

 

 

건너편으로 해운대 달맞이길 위에 새로 지은 힐스테이트가 새로운 스카이라인을 만들고 있네요.

 

 

 

 

 

걸어온 이기대의 해안길

 

 

치마바위도 지나고..

 

 

 

 

 

해운대아이파크를 대표로 부산의 대표적인 부촌 동네 마린시티.

초고급아파트군이 화려한 외관과 함께 멋진 스카이라인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광안대교와 함께 보여지는 마린시티의 파노라마

가운대 누리마루와 함께 그 오른편으로 해운대해수옥장도 뵤여 집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해녀하우스

이곳에서 해녀들이 갓 잡은 해산물을 좌판에서 팔기도 했는데 오늘은 없네요.

쏘주 한 잔 할 것이라고 입맛 다시며 왔는데...

 

 

 

 

 

좀 더 와이드하게 보는 해운대쪽 파노라마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광안대교와 뒷편으로 우뚝 솟아 있는 장산

 

 

 

 

 

해안길 구름다리, 출렁다리 구간입니다.

 

 

 

 

 

날씨가 더워 살짝 고생했지만 8월 중순을 지나는 시기라 이전만큼 폭염은 아닌듯 하네요.

다음 코스로 수영만에 요트 타러 ...

바다에서 보는 해운대, 기대 해 주세요.

 

 

 

탁 트인 바다를 보며 걷는 부산 이기대해안산책로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