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충사를 다녀왔습니다.

 

 

 

예전에는 대중 교통을 이용하여 다녀오기 쉽지 않았던 현충사를

전철과 버스를 이용하여 다녀왔습니다.

 

온양온천 역에서 하차를 한 후 버스를 타고 (2명 이상이면 택시 이용 추천. 요금은 약 4,500원)

충남경제진흥원(곡교천)에서 하차를 합니다. 축제 기간은 끝났지만,

호젓하게 아산 온양 은행나무길에서 가을 낭만을 만끽 후 현충사를 방문했습니다.

 

제 거주지에서 온양 온천역까지 2시간 30분이 걸리더군요 ~^^

점심시간이 훌쩍 지나서 역 근처 재래시장에서 소머리 국밥으로 점심을 해결했습니다.

 

 

 

 

 

먼저 곡교천(아산 온양 은행나무길)  도착.

축제 기간이 지난 덕분(?)에 오히려 번잡하지 않고 바닥에 깔린 은행잎도 보기가 좋았습니다.

생각보다 은행 열매 냄새도 심하지 않더군요.

 

 

축제기간은 지났지만, 은행나무길을 즐기기에는 부족함은 전혀 없습니다.

 

 

 

 

 

                                                       군밤 냄새가 너무 좋아서 그만~^^

 

 

 

 

 

멋진 분들입니다..  지나가는 가을을 잠시지만, 멈추게 해주시더군요.

저도 저 분들과 함께 가을의 끝자락에서 사그라들던 가을 낭만을 다시 챙겨 보았습니다.

 

 

 

 

새로 조성한 은행나무길 인 듯 합니다. 이 곳에서 현충사로 향 합니다.

 

 

 

 

 

현충사 입구 단풍이 눈부시게 아름답네요..

(현충사는 입장료 없습니다)

 

 

 

 

 

 

 

 

단풍은 기대를 안 했는데.. 마치 횡재를 한 기분입니다 ~^^

 

 

 

 

 

 

 

 

 

 

안내문 인용

현충사는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나라 사랑 정신을 널리 알리고 이를 되새기기 위한 곳이다.

1706년 아산 유생들이 조정의 허락을 받아 세운 사당이며, 1707년 숙종임금이 "현충사" 하는 현판을 내렸다.

일제강점기인 1931년 충무공 종가의 경제적 형편으로 은행경매에 넘어갈 위기에 처하자

동아일보를 중심으로 기금 모금 운동으로 묘소와 위토(제사비용을 마련하기 위한 토지)를 지키게 되었고

4월 28일(음력 3월 8일)을 국가 기념일로 지정하여 다례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오색단풍이 눈부시게 아름답습니다.

모과 열매도 탐스럽게 열렸습니다.

 

 

 

 

오랜만에 인사를 드립니다~^.^

12월 말까지는 이런저런 일로 자주 방문도 못 하고 ..

올린 여행기나 산행기에 정성을 답아서 주신 댓글에 답을 못 드려도 넓으신 마음으로 이해를 해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11.19 14:59 신고 Favicon of https://ckkimkk.tistory.com BlogIcon 싸나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간 안보이셔서 멀리 해외로 나가셨나 했습니다.
    회사 근처에 소머리국밥을 잘 하시는 할머니집이 있었는데 몇년전 재건축으로 없어졌더라구요.
    은행나무길 축제도 있군요.
    군밤 냄새의 유혹을 이기지 못하셨군요...ㅎㅎ
    여행은 하고싶은거 하고, 먹고싶은거 먹으가면서 해야...ㅎ
    어떤 일이든 얽매이다 보면 정작 하고싶었던 일이 소흘히지곤 하잖아요...ㅎㅎ
    차가워진 날씨에 건강조심하시고 행복한 시간 되세요~~^^

  2. 2019.11.19 15:04 euroas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온양온천에 가을 바람쐬러 가셨군요.
    서울에서 전철로 연결되니 어르신들 온천하고 국밥한그릇 하고 온다는 말이 실감나는군요.
    은행나무도 저렇게 심어두면 (암수 개체를 구별하여 숫컷만이요 ?) 훌륭한 관광자원이 되는군요.
    마음의 짐을 더시고 좀 편하게 사셔도 되실 시간입니다.
    산행하시고 여행하시고 손주 아이들 지켜보시는 재미도 쏠쏠할것 같습니다.

    두가성님 처럼 간혹 해외여행도 다니시면서요...

    날이 많이 찹니다.
    감기조심하셔요.

  3. 2019.11.19 16:49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을의 끝자락에 현충사를 다녀오셨군요. 그런데 아직 단풍이 최고인데요?
    은행나무길도 멋지고 알록달록 현충사풍경은 잘익은 가을의 한장면처럼 보여집니다.
    그리고 항상 대중교통으로 여행지를 다니시는 형님이 대단하다고 느껴집니다. 저는 귀찮고 게을러서 고만...^^*
    오늘 포스팅에서 제가 좋아하는 먹거리가 두개동시에 올라왔습니다. 소머리국밥하고 군밤...ㅋㅋ
    지금도 사진 올려보며 군침한번 흘립니다. 덕분에 가을냄새 물씬나는 현충사 풍경 잘보았습니다.
    저도 다음에 시간내어 드라이브겸 한바퀴 다녀와야겠습니다. 잘보았습니다. 편한 하루 되셔여~~~;)

  4. 2019.11.19 22:11 세이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이순신 장군을 참 좋아합니다.
    그래서 난중일기도 여러 번 읽었습니다.
    엄격함과 대범함 뒤에 읽혀지는 인간적 고뇌와 부하를 향한 자상함
    서정적인 면까지 두루 느껴져서 읽을 때마다 존경의 마음이 깊어지곤 했습니다.
    영정을 보니 다시 그런 마음이 일어납니다.
    천안에 사진 친구가 있어 여기 은행나무 사진은 더러 보았는데
    잎이 많이 지긴 했어도 나무는 여전히 아름답습니다.
    사진 감사히 보았습니다.

  5. 2019.11.19 22:35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산이라고 하면 단박에 떠 오르는게 현충사. 그리고 충무공.
    우리나라 역사에서 가장 존경받는 인물 중의 한 분이 아닐까 하구요.
    세계 해전사에서도 유례가 없는 불멸의 전승 기록은 나라를 구하고
    나약한 역사를 되돌려 지금의 역사를 만드는 초석이 되었네요.
    그 길에서 만난 단풍들도 너무 곱습니다.
    은행나무의 노란 길도 운치 만점이구요.
    엄청난 크기의 반송은 왜 처음 보는듯 할까요?
    선운산 진흥굴 앞에 갈래를 뻗어 우뚝 솟은 커다란 반송나무가 최곤줄 알았는데 이곳도 만만찮습니다.
    겨울 흰눈이 소복히 내릴때 가도 예쁘겠지요?


  6. 2019.11.20 10:46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충사 이야기를 보다보니 조금 거시기합니다...
    일년남짓 순천향대학교 근처에서 근무를 한 적이있습니다.
    그러면서도 이름이 익은 현충사 리정표를 보면서도 집에 가기 바뻐서 그냥 휘리릭....
    충무공의 후예를 입에 달고 군 생활까지 한 제가 이러면 안되는줄 알면서 말입니다.
    아마 이즈음이라면 저도 수도권근처에 살고 있다면 하루 나들이 코스로 현충사가 괜찮겠구나 하는 생각입니다.
    군밤 봉지를 보면서 얼마전 또 나들이에서 친구가 사온 군밤 생각이 납니다.
    겨울 간식으로 김치냉장고에 몇말정도는 매년 저장하는 저희로서는
    저리 파는 군밤은 거들떠 보지도 안하는데 친구가 사는 군밤이지만~~~~~~~ㅋ
    그리고 은행나무를 보니 세상은 때때로 많이도 변하는구나 하는 생각도 합니다.
    예전에는 그리 귀하다는 은행...
    겨울철에 한줌씩만 구어서 아껴먹던 은행이 자동차공해 어쩌구하는 바람에 천덕꾸러기로 변하여
    자동차 왕래도 많지 않은 이시골 길가에 은행알까지 줍지를 않어 길바닥에 은행알 잔해가...
    이시대에 더욱 간절하게 이순신장군을 떠올려보라고 현충사 이야기를 보여주었더니
    겨우 댓글에 군밤타령과 은행알 구어 먹는 이야기나 하고 있으니
    쏭빠님이 어이가 없으실 것 같습니다...........^^

  7. 2019.11.21 22: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prev | 1 | ···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 | 2453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