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모든 토종 민들레는 꽃이 하얗다 ?

 

며칠 전 친구들 단톡에서..


- 청양고추 많이 심어라~
- 고추는 기본이고 들깨 토마토 싱싱한 상추를 많이 심어라

- 때가 되면 하지감자도 심고 배추 무도 심어라..

- 아녀~ 아녀 ~ 자네는 고구마 줄기 볶음을 좋아하니 고구마 많이 심어..

 

 

친구들 무리한 주문에 웃음부터 납니다 ~^.^ 

겨우 25 평 규모의 텃밭에 아무리 심는 시기가 다르다고 하지만,

어설픈 경험만 있는 걸음마 수준인 저에게는 너무 무리한 요구이기 때문입니다.


예전에 50 평 규모로 2년 텃밭은 가꾸기는 했지만,

변 분들 도움 덕분에 짧은 경험만 했을 뿐입니다.

 

친구들이나 가족 그리고 지인분들도 오래전부터 제 귀촌 계획을 알고 있었습니다.
나름 차분하게 귀촌을 계획하고 준비를 했지만, 준비가 미흡한 상황에서 귀촌을 했습니다.

 

딸 들은 대찬성..친구들은 가평이나 기타 가까운 곳도 많은데..
왜 멀고 낯선 곳으로 이사를 가느냐고..


저도 솔직히 큰 용기가 필요했습니다.
가족과 친구들 그리고 지인분들과 멀리 떨어진다는 것도 걸림돌이었지만,
외로움과 낯선 곳에서 생활을 해야 한다는 부담감이 더 마음에 걸렸습니다.

 

두 딸들도 모두 시집가서 잘 살고 있고..

이런저런 이유로 하루 이틀 자꾸 귀촌을 미루다 가는 결국은 삽자루도 못 들 나이가 될 것 같더군요.

 

아침에 눈을 비비면서 몸풀기 운동을 하러 마당에 나가면 상쾌한 공기가 너무너무 좋습니다.

식사를 하고 모처럼 집 뒷편 낮은 비탈을 올라가 보니 ..

어 ? 왠 꽃들이 만발을..  무심히 보았던 나무가 며칠 사이에 꽃을 활짝 피우고 있더군요.

 

런데 자세히 보니 이상합니다.

확연하게 꽃 모양과 꽃색깔이 너무 다릅니다.

나무 껍질도 분명히 다르고 나무 밑둥을 자세히 보니 붙어 있습니다.

종 (種)도 다른 나무가 붙어서 자라는 게 너무 신기해서 카메라를 가지고 와서 찍어 보았습니다.

 

 

 

 

 

 

 

 

 

그리고 꽃을 스마트 폰으로 검색을 해보니

 

 

80 % 확률 앵두꽃으로 나 옵니다.

 

 

 

 

이 꽃은 복사꽃으로..

 

 

음 ~ 텃밭에는 대추나무 매실나무

그리고 집 측면 비탈에는 감나무 포도나무 복숭아나무 앵두나무가..

제법 작은 과수원입니다..  ^^

 

흐믓하더군요.

타이어로 만든 계단으로 내려 오는데.. 어디서 많이 본 식물이 보입니다.

 

 

 

 

 

 

어리바리한 저는 머위와 곰취도 구분을 못 했는데..

이 번에는 100 %  토종 흰민들레로 장담을 합니다 .

 

도롯가도 아니고 인적도 없는 비탈에서 잘 자라고 있습니다.

내일 점심은 민들레로 쌈을 싸서 먹으려고 합니다.

 

며칠 만에 머위 민들레 앵두꽃 달래를 알았습니다.

욕심 부리지 않고 천천히 버섯 그리고 나물종류를 서두르지 않고 천천히 배우려고 합니다.

 

 

*참조

 

흰민들레가 토종인 것은 맞지만, 모든 토종 민들레가 흰 것은 아니라고 합니다.

또 다른 토종 민들레도 꽃이 노랗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정확하게 구분을 하려면 꽃받침을 확인해야 합니다.

꽃받침이 바나나 껍질깐듯 뒤로 젖혀져 있으면 서양 민들레이고, 꽃을 감싸고 있으면 토종 민들레라고 합니다.

Comments

  • 저도 처음에 냉이 캐러 갔을때 냉이도 구분못해 엄청 혼났지요 ㅎㅎ 머위와 곰취는 더 비슷한거 같아요 ㅠㅠ
    노란민들레는 강둑에서 참 많이 봤는데 흰민들레는 처음봤습니다 :)

    • 저도 냉이 인 줄 알고 캔 후에 우물가에서 씻다가
      지나 가시던 할머님께서 왜 잡풀을 씻냐고 .. ^^
      흰 민들레가 약성이 좋다고 합니다.

  • 세상에서 가장 부러운 삶의 시작을 엮고 계시는 쏭빠님.
    자연과 함께 그 속에 동화되고 녹아져서 어느듯 쏭빠님도 하나의 자연이 되실것 같습니다.
    종이 다른 나무가 연리목이 될 수는 없는데 아마도 둘이서 무지 좋아했나 봅니다.
    노란 민들레, 하얀 민들레..
    하나하나 알아 가시면서 나중에는 자연박사가 될 것입니다.
    가을쯤 되면 산에 오르셔서 약초도 버섯도..
    쏭빠님의 일과가 무지 바쁘게 되었습니다.^^

    • 첫 날은 거의 밤을 세우다 시피 했습니다.
      하루 이틀 지나면서 조금씩 적응을 하면서 술에 의지해서 잠들던 습관도 고쳐가고 있습니다.
      다음 주 모임이 있어서 서울에 가면 산나물 버섯에 대한 책을 구입을 하려고 합니다.
      뭐.. 공부하고 난 후에 돌아서면 잊어 버리기는 하겠지만요 ~^^

  • 알아가시는 재미가 있을듯 싶읍니다.
    저는 정말 하나도 모르네요 뭐가 뭔지요.

    • 예 전에는 무심히 보았던 식물이나 나무를 요즘은 관심을 가지고 보게 됩니다.
      저는 차근 차근 공부를 하려고 합니다 ~

  • 쏭빠님께서 앵두나무라고 하셔도 어쩐지 조금 아닌 것 같아^^
    모야모라는 전문가들이 계신 곳에 물어보니 맞다 하네요.
    저희 시골집에도 앵두나무가 무지 많은데 그 앵두꽃이랑 조금 다른 것 같아서요.
    복숭아나무와 앵두나무가 연리목이 된 건 처음 봅니다.
    아마도 누가 접목을 한 게 아닌가 싶기도 하고요.

    꽃 나무 풀 호기심을 보면 금방 익숙해지고 좋아하실 것 같습니다.
    또 지구별 응원군도 이렇게 많으니까요.
    저는 그냥 키가 서양인처럼 크면 서양민들레 우리처럼 자그마하면 토종민들레
    그냥 본능적 느낌으로 그렇구나 했는데 꽃받침으로 구분하는군요.
    쏭빠님 덕분에 배우고 절대 안 잊어버릴 것 같습니다.

    인디카라는(www.indica.or.kr/) 야생화 사진 사이트가 있습니다.
    저도 거기서 많은 도움을 받는데 자료도 많고
    야생화를 사랑하는 분들이라 자료 또한 신뢰성있는 곳입니다.
    책 사기 전에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 우스개 소리로 막둥이 딸과 오래 전 산행중에
      "아빠 저 꽃이 뭐야 ? " .. 저도 모르겠더군요 ^^
      제 대답은 " 응 ~ 노란꽃.. " ..
      저도 여행이나 산행 시 많은 연리목을 봤지만, 종이 다른 나무가 저렇게 사이 좋게 자라는 건 처음 봅니다.

      예 전 부터 버섯에 대하여 호기심과 관심이 많아서 책을 구입을 했는데..
      공부를 해야지 해놓고 서 너번 읽었나 .. ? 얼마 전에 찾아보니 없더군요 ^^

      인디카라는 사이트는 댓글 답을 드리고 들어 가 본 후에 즐겨 찾기로 설정을 하려고 합니다.
      유익한 정보를 주심에 감사를 드립니다.
      (다녀 왔습니다. 저 처럼 초보자에게는 무척 유익한 사이트 입니다. 사진도 설명 수준이 아닌 전문가 이시더군요. 폰에도 전면창에 저장을 했습니다. 감사합니다^^)

  • 농사를 짓기도 전에 주문사항들이 많군요...ㅎㅎ
    저는 어머니께서 아직까지 농사를 짓고 계시는데 많은걸 심으시더라구요.
    특히 고구마를 많이 하는데 요즘은 멧♩♫♬♫들때문에 수확은 거의 못하는 실정이구요...ㅎ
    이제부터는 들꽃들이 지천에서 필건데 하나씩 보면서 정리를 해 보는것도 좋을거 같은데요 ? ㅎㅎ
    말씀대로 서양민들레는 꽃받침이 발라당 까진다고 하네요...ㅎㅎ

    • 저 보다 먼저 귀촌 하신 분 말씀이..
      자꾸 욕심이 나서 많은 작물을 키우게 된다고 하시더군요.
      저는 아직 걸음마 단계라 그런가.. 욕심은 없습니다.
      이 곳 주민분 말씀이 맷돼지 보다는 고라니가 많다고 합니다.
      들꽃, 산나물 공부하는 재미가 제법 쏠쏠합니다 ~^^

  • 창파 2020.04.08 1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쏭빠님의 글을 보다보니 저의 경우와 비슷한 것이 많이 있습니다.
    위에 텃밭에 대한 화젯거리에서 똑 같은 대화가 오고갔구요.
    그런데 몇년을 살다보니 정말 많은 경험과 시행착오가 있더군요.
    오늘 이곳에서 이루 다 말하기는 그렇구요...
    매실과 감나무를 대추...를 심고 묘목대 농약 비료값은 그리고 노동력....
    처음 친구들에게 매실 열리면 누구에게는 매실을 와서 따가라고 하고
    누구에게는 아예 매실청으로 만들어 준다고 하였는데 모두 공수표가 되였습니다.
    그 사연도 나중에 쏭빠님 만나면 천천히.
    지난 겨울에는 친구와 조카아이가 와서 매실과 감나무 솎아내는라 고생을...ㅠ
    수도권에 살때는 친구들과 한달에 한번 모임이
    제가 이곳으로 내려 온 다음에는 2달에 한번씩 저희집에서 하기로 하였는데...
    조금 거리가 있다보니 이제는 분기별이되였습니다.
    어쨌든 친구분들이나 따님들 생각으로 채소를 많이 심지 마세요.
    저희도 올해는 텃밭에 오이도 가지도 토마토도 빼고 고추는 그냥 청양고추 조금만...
    수도권에서 예산까지도 꽤 오래 걸리는 거리입니다.
    나중에는 그곳까지 운전하고 오는 사람보다 그분들을 맞이 하는 쏭빠님이
    그곳까지 왔다가 다시 돌아가 집에 도착했다고 연락을 받을때까지 신경을 쓰게됩니다.........^^

    • 인생 선배님 이시면서 귀촌 선배님이신 창파 형님 !
      형님 말씀처럼 많은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잘 안착을 했음 하는 바람입니다.
      아직은 딸 아이들이나 친구들을 초청을 할 엄두는 안 납니다.
      모든 조건이 미비하고 ... 너무 이르다는 생각입니다.
      말씀처럼 텃밭에는 제가 먹을 정도의 청양고추와 들깨 조금 심을 예정입니다.
      차츰 차츰 욕심이 나면 모르겠지만..^^

      모임을 하고 있는 친구들과 딸 아이들이 이 곳 주소를 알려 달라고 독촉을 하는데..
      아직은 너무 성급한 것 같아서.. 여름으로 미루고 있습니다.
      하룻밤 재울 공간은 있지만, 모든게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당분간은 제 삼시세끼 잘 챙기는 게 목표입니다 ~^^

  • 하마 2020.04.09 12: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쏭형님의 텃밭일기를 연재해 주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저도 전원 생활하는데 참고가 될것같아서요. 도시에서 나고 자란 제가 뭘알겠습니까.^^*
    작물재배 경험도 없어서 당분간 장모님의 코치를 받아야 할것같구요..ㅎㅎ
    산야초는 물론 각종 농작물의 생김새와 재배법도 공부해야하고... 할것이 너무 많을것같습니다.
    막상 내려가서 살려면 하루가 짧을것같네요. 오늘하루도 즐겁게 보내시길요~~~;)

    • 연재는 좀 무리지 싶습니다 ^^
      고추와 들깨 묘종을 어제 사러 갔다가
      아직 이르다고 옆에 서 계시던 분께 꾸중(?)을 들었습니다.
      하마님은 든든한 후견인인 장모님이 계시니 너무 부럽습니다.
      장모님께서 시키시는데로만 하면 금방 배우실겁니다.
      대략 언제쯤 귀촌을 예정 하시는지요 ?

    • 하마 2020.04.09 19: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당분간은 왔다갔다 할것같구요.
      아주 귀촌하는건 3~4년 있어야 할듯합니다.^^*



Calendar
«   2022/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Visits
7,677,365
Today
86
Yesterday
3,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