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행 일기

고찰 청곡사와 성은암 탐방과 월아산 초록빛 산행

 

산 이름이 예쁜 진주의 월아산(月牙山).

달이 떠 오르는 모양이 멋져 붙여진 이름으로서 해발 482m지만 진주시에서는 가장 높은 산입니다.

국사봉과 장군대의 둥그스럼한 봉우리 사이로 달이 떠 오르는 풍경이 아주 일품이라고 합니다.

숲이 아름다운 아담한 산으로서 힐링 산행지로 아주 좋은 곳이구요.

 

아침에 안개가 걷히지 않아 창 밖으로 먼 산을 보니 오늘 산행은 조망으로는 별로 신통지가 않아 가벼운 근교산행 코스로 진주 월아산을 향하였답니다. 우리집에서 월아산 입구 청곡사까지는 대략 1시간 20여분..

고속도로를 버리고 합천 국도로 질러 갔는데 가는 내내 수십대의 대형 바이크 행렬과 함께하여 꽁무니를 따라 갔답니다.

 

월아산은 질매재를 사이에 두고 두곳의 정상을 가지고 있는데 국사봉(471m)과 장군대봉(482m)입니다.

서로 정상이라고 우기고 있는데 높이는 장군대봉이 10m 더 높답니다.

지들끼리 싸워봐야 기껏 500m 되지 않으면서...

 

산세는 아늑하고 편안하며 소나무 숲이 우거져 힐링 산행이나 가족 산행지로 아주 좋습니다.

청곡사에서 정상까지는 2.3km로서 1시간 정도 오르면 되구요.

오름길과 하산길 내내 초록빛에 온 몸을 온통 내맡겨져서 몸도 마음도 초록이 되는듯한 기분이 듭니다.

편안한 산길을 거닐고 성은암과 청곡사를 천천히 구경하고 내려왔답니다.

어떤 보약을 먹은것보담 초록 산소와 함께한 하루가 최고의 슈퍼 에너지가 아닐까 합니다.

 

 

산행지 : 진주 월아산

일 시 : 2020년 5월 17일(일요일). 나홀로.

산행코스 : 청곡사 주차장 - 정상(장군대봉) - 성은암 - 청곡사 - 청곡사 주차장

소요시간 : 약 3시간

 

 

 

 

청곡사와 월아산 위치

 

청곡사에서는 월아산 산행을 가볍게 할 수 있는 반면에 뒷편 진성쪽에서는 국사봉과 장군대 두 봉우리를 거쳐 종주개념으로 한바퀴 빙 두르는 산행을 할 수 있답니다. 대략 5시간 정도가 소요 되구요.

오늘 산행은 청곡사 원점회귀로 하는 가벼운 산행.

 

 

청곡사 주차장.

상당히 넓습니다.

청곡사 소유로서 주차료 1,000원.

 

 

주차장에서 청곡사로 올라가는 길입니다.

 

 

길목에는 예쁜 소류지가 하나 있는데 못 가운데 고사목에 연등이 걸려 있습니다.

저곳에 누가 들어가서 등을 달았을까?

 

 

일주문 지나고

 

 

부도비 지나고..

 

 

청곡사 도착.

내려올때 들릴 요량으로 바로 산길로 접어 듭니다.

입구에서 오른편으로 등산로가 나 있습니다.

 

 

 

 

 

그리 무겁지도 가볍지도 않은 분위기의 숲길이 아주 좋습니다.

숲을 돌아 다니는 공기가 내 몸에 들어와 나가는 느낌이 그대로 전해 집니다.

 

 

적당히 가파른 널찍한 등산로는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오를 수 있는 산입니다.

청곡사에서 대략 1시간만 오르면 정상이나 그냥 동네 뒷산 개념입니다.

 

 

기차레일 같은 등산로.

이런 시설을 해 두면 등산로 옆으로 새 등산로가 생긴답니다.

그만큼 걷기가 불편하다는 이야기.

 

 

 

 

 

피톤치드 다량 흡수

 

 

앞쪽에 정상이 보이네요.

 

 

 

 

 

월아산 장군봉

장군대라고도 하고 장군대봉이라고도 합니다.

주변에는 방송 안테나 시설이 되어 있어 정상 분위기는 산만하구요.

 

 

임도가 연결이 되어 있어 라이딩을 즐기기도 좋을것 같네요.

전체 구간에서 조망이 트이는 곳은 이곳 정상뿐인데 역시 안개로 조망은 없습니다.

날씨가 맑으면 남쪽 조망이 멋지게 펼쳐 집니다.

 

 

뒤돌아서 능선으로 이어지는 길을 걷습니다.

 

 

 

 

 

 

 

 

능선에서 중간에 성은암으로 하산.

 

 

고즈녁하여 운치있는 암자입니다.

인기척 제로.

 

 

스마일 부처님께 인사 드리고...

 

 

예쁘게 꾸며 논 화단 구경을 합니다.

 

 

 

 

 

 

 

 

 

 

 

 

 

 

 

 

 

도둑고양이처럼 혼자 이곳저곳 구경합니다.

꽃밭이 참 정결스럽고 예쁘게 꾸며져 있네요.

어느 스님, 어느 보살님의 손자국일까요.

 

 

 

 

 

 

 

 

외로운 산길을 내려 오면서 만난 친구... 

 

 

다시 청곡사 도착.

오래된 고찰입니다.

879년 도선대사가 창건했다고 되어 있습니다.

이곳에서는 귀중한 국보 괘불 한점이 소장되어 있는데 코로나로 전시장 문을 닫아 두어 너무 아쉬웠습니다.

 

 

 

 

 

부처님 오신날을 윤달로 하는 사찰이 많아 아직도 등이 그대로 달려 있습니다.

 

 

대웅전 앞 절 깃발을 거는 당간지주 상단의 조각이 조금 훼손 되기는 했지만 아주 특이합니다.

설명글이 없어 내용은 모르겠네요.

해태처럼 생긴 동물과 사람 얼굴이 보여 집니다.

 

 

 

 

 

이곳 부처님은 성격이 조금 엄해 보입니다.

 

 

수 많은 불자들이 무릅을 꿇고 절을 올린 마루 바닥..

초칠한듯 반들반들 합니다.

 

 

 

 

 

 

 

 

칠성각 현판이 완전 작품.

 

 

 

 

 

 

 

 

 

 

 

축대의 돌이 얼마나 오래 되었는지 증명이 되네요.

 

 

묘하게 손질하여 둔 배롱나무.

꽃이 피면 참 아름다울것 같습니다.

 

 

지그재그식으로 쌍아 둔 돌담도 인상적이구요.

 

 

가벼운 산행이지만 숲길이 좋아서 힐링 가득 하고 되돌아 나옵니다.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