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행 일기

합천 황매산의 억새 평원에 일렁이는 은빛 물결

황매산은 제 고향 뒷산입니다.

방학이면 이곳 시골에 내려와 친구들이랑 머루, 다래를 따 먹고 개울에서 가재를 잡아 구워 먹던 곳입니다.

지금 철쭉 꽃밭으로 변한 그 장소는 이전에 소를 키우던 목장이었고 쾌쾌한 쇠똥 냄새와 지저분한 풍경에 그리 자주 지나쳤던 곳은 아닙니다. 주로 능선 북쪽의 우거진 산림쪽만 황매산이라고 여기고 있었구요.

 

뽕나무밭이 바다로 변한다는 상전벽해(桑田碧海)라는 말은 이곳 황매산에 딱 어울리는 말입니다.

그 뒤 목장이 철수되고 거름밭이었던 그 자리에 철쭉들이 자라나 이제는 대한민국 최고 명소의 철쭉 꽃밭으로 변했습니다.

등산로가 연결되어 있는 모산재와, 감암산, 부암산은 모두 황매산과 연계되어 기암괴석의 암릉산행을 만끽할 수 있는 곳으로 다양한 형태의 산행 코스를 형성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제는 철쭉과 함께 명물이 된 황매산의 억새를 소개합니다.

신불산, 간월산, 민둥산, 오서산, 화왕산, 명성산등이 억새로 많이 알려져 있는데 가장 널리 알려진 신불산 억새보다 더 아름다운 풍경을 연출하는 곳이 황매산 억새입니다.

 

우뚝 솟은 정상부의 능선과 어울러지는 황매산의 억새 감상의 가장 장점은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다는 점입니다.

정상 아래 황매 평원에 자리한 주차장까지 승용차로 쉽사리 올라 갈 수 있어 차에서 내리면 바로 고산자락에 위치한 억새밭 풍경이 펼쳐지게 됩니다.

 

가장 멋진 황매산 억새 풍경을 볼려면 10월 중순에서 10월 말까지..

아마도 봄 철쭉으로 화려한 꽃 동산의 극치를 만끽했다면 10월의 황매산 억새 풍경은 바람결과 햇살에 따라 변하는 그리움의 색깔로 인하여 문득 가슴이 아플 수도 있는 그런 곳입니다.




제 블로그의 황매산 탐방기 보기 

황매산 철쭉 : https://duga.tistory.com/2288 

황매산 산행기 : 떡갈재~정상~대병면 : https://duga.tistory.com/2240 (자세하게 표기된 황매산 등산지도와 안내도 있음)

모산재와 철쭉 : https://duga.tistory.com/1986




주차장 인근의 억새 풍경입니다.

억새는 햇살의 방향에 따라 아주 색다른 풍경을 연출하기 때문에 뒤돌아보면 또 다른 모습으로 보이기도 합니다.



946m의 산불감시초소 가는 능선길입니다.

이전의 감시초소는 전망대 구실까지 하는 산뜻한 건물로 바꿨습니다.

황매산은 갈때마다 뭔가 하나씩 바꿔져 있네요.



이쪽에서 보면 누런 억새가 반대 방향에서 보면 하얀색으로 반짝입니다.

멀리 정상부 능선이 조망 됩니다.

정상(능선 왼편에 톡 튀어 오른 부분)과 삼봉(중간의 바위봉 세개), 상봉(오른편 정상처럼 보여지는 커다란 바위봉)이 이어집니다.



시내 돌아댕기는 옷차림, 신발 그대로 온 분들도 많습니다.

치마 입고 정상까지 오르는 분도 있구요.






산불감시초소 오르는 계단길

심심해서 몇 개인지 세어 봤습니다.

350개 계단이네요.



산불감시초소 옥상의 전망대에서 바라 본 황매산 정상부 능선

아랫쪽은 모두 억새밭입니다.



서쪽으로 조망되는 지리산

오른편 중간 능선이 웅석봉이네요.

정상의 오른편으로 반야봉의 궁뎅이 형태가 보여집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좀 더 와이드한 파노라마 사진

이곳에서는 지리산 주능선은 연결되어 보이지 않습니다.

천왕봉과 중봉, 써리봉이 조망되는 지리산 북동쪽 능선입니다.

얼마전에 다녀온 남부능선도 조망이 되네요.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황매산 정상(1,108m) 가는 길

억새밭 사이로 길이 운치있게 나 있습니다.

정상에 서 있는 사람들의 모습이 보여 지네요.



황매산은 산행으로도 좋지만 가벼운 트래킹으로 둘러봐도 정말 좋은 곳입니다.

산행에 전혀 취미 없는 분들도 이곳은 가볍게 오를 수 있는 곳이구요.



능선을 이어가면서 내려다 본 억새 풍경



좀 더 와이드하게..

중앙 아래 주차장에 보여 집니다.

저곳에 주차를 하고 이곳까지 빙 둘러 오는데 천천히 30분~1시간 정도 소요 됩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정상으로 가는 능선길은 이전에는 흙길이었는데 이젠 커다란 편석을 깔아 두어 미끄럽지 않게 해 두었네요.






전문적으로 사진을 찍으러 오신 분들이 많습니다.

황매산은 사진빨 잘 받는 산입니다.



억새 풍경

실제 보면 가슴이 차르르르르.....(?) 해 집니다.



조금씩 정상으로 가까워 지는 풍경입니다.















정상 아래 능선이 억새가 가장 아름답습니다.

엄청난 규모이구요.



억새 너머 조망되는 지리산






정상부 능선과 너른 억새밭 풍경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정상 오르는 계단길



지리산 천왕봉을 배경으로 걸어가는 등산객들









정상으로 가는 계단을 오르면서 내려다 본 억새 평원






오른편은 산청군 차항면, 왼편은 합천군 가회면과 대병면

봄이면 이곳 능선이 온통 철쭉밭이 됩니다.

우측으로 지리산이 조망 됩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약 800m 이상은 가을로 가득 합니다.



들국화도 이곳 저곳 많이 피어 있구요.



황매산 정상

이곳 황매산은 정상이 바위로 되어 있고 자리가 비좁아 여러 사람이 자리하지 못합니다.

인증샷 찍을때 조심해야 하구요.






가까이 보이는 삼봉과 멀리 보이는 삼봉

정상에서 능선을 타고 오른편 주차장으로 내려가는 코스가 여럿 있습니다.

종주길로 능선을 타고 계속 내려가면 중봉과 하봉을 거쳐 대병면 소재지로 떨어집니다.



황매산 정상에서 조망되는 정상부 능선과 우측의 억새평전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삼봉과 합천호 풍경, 그리고 멀리 삼봉 뒤로 오도산이 조망 됩니다.



되돌아 내려 오면서 본 정상.

많은 사람들로 붐비네요.



계단길로 내려 오면서 다시 바라 본 억새 평원

광활한 능선에 억새가 가득한 풍경이 정말 보기 좋습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온통 억새.....






주차장으로 내려 가는 길.

보리똥, 벌똥이라는 사투리로 불리는 보리수열매가 이곳에 가득합니다.

한 웅큼 따서 입에 넣어 와작와작 씹으니 옛날 시골에서 따 먹던 그 맛이 되살아 납니다.












시골 집으로 내려 가는 길.

그제 지나간 태풍의 영향으로 합천호에 물이 거의 만수가 되었습니다.

물 가득한 합천호 풍경을 아주 오랜만에 보네요.

고향집 엄마표 밥과 냉장고에 틀림없이 사 넣어 두었을 막걸리 생각에 얼릉 달려 내려 갑니다.


합천 황매산의 억새 평원에 일렁이는 은빛 물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