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일기

너무 붉어 흑매라 불리는 지리산 화엄사의 홍매화

 

 

여행은 시기에 관계없이 어느때나 가도 되는 곳이 있는 반면에 딱 제 시기를 맞춰 가야 하는 곳도 있답니다.

바로 꽃 구경인데요.

새 봄 전령꾼인 매화를 구경하는 곳이 많은데, 그 중 단연 인정하는 우리나라 최고의 매화는 화엄사 홍매화가 아닐까 합니다.

색깔이 너무 진하다고 하여 흑매화라고도 부르지요.

 

대략 유명한 우리나라 매화 여행지로는...

광양 매화마을은 워낙 널리 알려져 생략하고,

양산의 원동 매화도 전국구가 된지 오래이고,

숨은 여행지로 산청산매(山淸三梅)가 있고,

기생 두향과 퇴계의 애틋한 사랑 이야기에서 탄생한 도산서원의 도산매.

일찍 피는 통도사의 자장매(慈臧梅)

백양사의 고불매(古佛梅).

선암사 백매(白梅),

그리고 전국에서 가장 일찍 핀다는 금둔사의 납월매(臘月梅)등이 있습니다.

 

봄비가 보슬보슬 내리는 날,

아내 順과 함께 꽃이 한창 피고 있는 19번국도 여행을 다녀 왔습니다.

새 봄, 꽃필때 해마다 한번은 가 보는 곳입니다.

먼저 화엄사 들려 홍매화 구경한 다음 요즘 핫하게 뜨고 있는 쌍산재 둘러보고, 바로 아래 오미마을에 있는 곡전재와 운조루 구경하고 왔답니다.

모두 고만고만한 거리에 있어 한나절이면 충분히 둘러 볼 수 있는 곳이라 19번 국도 여행지로 추천하는 곳입니다.

 

화엄사 홍매화는 오늘이 최고 절정.

앞으로 몇일간은 멋진 자태를 유지할것 같습니다.

 

화엄사에는 천연기념물로 지정이 된 뒷편 산자락 아래  들매화가 있는데 사실 이걸 보러 오는 이는 별로 없고 새 봄 화엄사를 들리는 구경꾼들은 거의 홈매화에 매료 된답니다.

오늘도 뒷편 들매화는 이미 시들어 별로 볼거리가 되지 못했고 각황전의 홍매화만 주인공이 되어 온 눈을 사로 잡네요.

 

수령 400년 정도의 화엄사 홍매화는 높다란 전각사이에서 자라다 보니 햇살을 찾아 키가 큰 편입니다.

9m 정도 된다고 하는데 다른 매화나무와는 달리 수목화같은 아기자기함은 없지만 햇빛따라 요리휘고 조리 휘어진 모습은 오히려 애처롭기까지 합니다.

꽃잎도 별로 크지 않으면서 색깔은 진하다못해 검붉은 빛깔까지 띄니 흑매라는 말도 무리는 아니네요.

 

제가 들고 다니는 카메라가 산행용 미러리스로서 인위적인 작품을 만드는데 한계가 있는 카메라입니다.

따라서 찍은 사진은 있는 그대로, 보이는 그대로의 장면입니다.

한데도 정말 멋지구요.

실제 본다면 감성이 풍부하신 분은 주저앉아 울고 싶을 정도로 아름다운 홍매화입니다.

 

올해 처음 나선 19번 국도..

온갖 꽃들이 앞다튀 피고 있네요.

남도 19번 국도에서 가장 유명한건 역시 벚꽃.

대략 일주일쯤 지나면 만개할것 같습니다.(3월 25일~3월말까지)

물론 그때는 화엄사 홍매는 없습니다.

 

 

여행지 : 화엄사 - 쌍산재 - 곡전재 - 운조루

일 시 : 2021년 3월 20일(봄비 촉촉히 내리는 날)

 

 

 

 

 

이번 여행지입니다.

화엄사 - 쌍산재 - 곡전재 - 운조루 순입니다.

모두 다 운치 만점인 곳입니다.

지리산 둘레길에서도 몇 번 만난 곳이고 해마다 여행으로 들린 곳인데도 그래도 참 좋은 곳입니다.

모두 둘러 보는데 한나절이면 충분 하구요.

 

봄비가 촉촉히 내리는 날..

아파트 창밖으로 내다보는 먼 곳 산 풍경은 아직 삭막한데 이곳에는 온통 꽃길입니다.

 

 

비가 내리는 날인데도 많은 사람들이 화엄사를 찾았네요.

모두 홍매화를 보기 위함이구요.

 

 

화엄사 다른 매화들은 이미 시들어가고 있는데 각황전 옆 홍매화는 단연 돋보입니다.

 

 

 

 

 

 

 

 

구경꾼의 반 정도는 사진을 작품으로 만드는 이들...

올해도 별나게 무례한 작품쟁이를 만났네요.

홍매화에 취하여 담 밑에서 사진을 찍으며 보고 있는데 뒤에서 비키라는 고함소리가 들립니다.

나 뿐만 아니고 자기 카메라 앞을 가리는 이들은 모두 비켜야 합니다.

 

 

다만 매화는 너무나 아름다워 그 외 티끌들을 모두 흡수하네요.

아내한테 물었습니다.

 

이만큼 아름다운 매화 본적 있어요?

 

 

이만큼 아름다운 매화는 이 세상에 없습니다.

시기와 때도 딱 맞아 들어가 봄비와 함께 너무나 잘 어울리는 매화입니다.

 

 

 

 

 

어릴땐 햇살이 무척 그리웠을것 같습니다.

그래서 이리 비틀고 올라가면서 다시 저리 비틀고..

그러다 보니 여느 매화나무와는 모습이 많이 다릅니다.

 

 

 

 

 

 

 

 

 

 

 

이곳 화엄사 홍매는 꽃이 유별나게 작습니다.

그리다보니 더 앳뎌보이구요.

비를 맞고 있는 모습이 너무 청순합니다.

저렇게 많은 꽃잎은 어디서 어떻게 생겨났을까요?

 

 

 

 

 

요동치는 몸체와 함께 수없이 피어있는 꽃잎은 스스로를 달구는 화신입니다. 

 

 

 

 

 

 

 

 

붉다와 검다가 비슷하다는 느낌을 오늘 처음 가져 보네요.

 

 

뒷편 둑 위에는 많은 작가분들이 기다립니다.

많은 사람들이 와서 보고 사진도 찍고 찍어주고.. 하는 그 지루한 시간의 중간에 갑자기 꽃만 보이는 시간..

그 한 틈을 놓치지 않는것도 지혜일것 같네요.

 

 

※ 쌍산재, 곡전재, 운조루는 따로 묶어서 소개하겠습니다.

 

 

구례의 타임머신 여행, 쌍산재~곡전재~운조루

구례는 전라남도에서 인구가 가장 적은 지자체 군입니다. 대략 2만5천명 정도 되는데 그 중 1만명 정도는 구례읍에 살고 있으니 그 외 지역은 인구 밀도가 완전 낮은 무공해 청정지역입니다. 그

duga.tistory.com

 

Comments

  • 비가 오고 물기를 머금은 홍매화가 훨씬 더 보기에 운치있게 느껴졌을거 같읍니다.

    홍매화의 색과 기와지붕이 아주 잘 어우러진 모습이네요.

    • 비가 내려 더욱 운치있고 예쁘게 보여졌습니다.
      주변이 모두 커다란 절집이라 그 속에서 느껴지는 분위기도 참 좋았구요.
      고맙습니다.^^

  • 세이지 2021.03.21 07: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며칠 전 인터넷에 피기 시작하는 사진을 보고 주말쯤 절정이겠다 했는데 그러네요.
    다만 두가님은 상황이 어떻든 반드시 가시고
    저는 비가 오니까 오늘은 집에서 옛날 영화나 한 편 하고 눌러앉은 차이가 있을뿐....
    이런 아름다운 매화를 사모님과 함께 하셔서 더 아름답고요.
    흐린 날 고운 빛이 더 아름답습니다.

    • 마구 쏫아지는 비가 아니라서 다니기 그리 불편하지는 않을듯하여 나서 봤습니다.
      해마다 이맘때쯤 거의 만개가 되는데 올해는 몇일 빠르다고 하더군요.
      이곳 저곳 많이 피어있는 꽃들을 보니 봄이 새삼 빠르게 와 버렸습니다.
      비슬산 참꽃이 몇년간 시들하여 제대로 피지 않았는데 올해는 대박이 될것 같습니다.^^

  • 바로 알맞게 잘 다녀오셨군요.
    저희는 친구가 내려왔던김에 다녀오느라 조금 때이르게 구경하고 왔습니다.
    오죽하면 말로는 화엄사 홍매화 구경이라고 하면서
    달랑 한장의 사진을 소개할수 밖에 없었습니다.
    오늘 아우님의 사진 구경을 하면서 활짝핀 홍매화구경을 못 한 것이 아쉽지만
    한편 붐비지않는 구경꾼 틈에서 꽃구경 한 것에 위로를 삼습니다.
    만개하여 한껏 멋을 내는 이런 사진은 아우님의 몫으로 생각합니다.
    사진 좋아하는 제친구가 사진을 건지기 위하여
    다른이에게 비키라고 소리치는 모습을 제가 보았다면
    아마도 친구에게 욕바가지께나 했을 듯 싶습니다....ㅠ
    아우님이 順님과 산사의 꽃구경을 하시는날
    저도 順(큰누님 相順)님 이 오셔서 며칠동안 그시절(그래 보았자 궁색하기 그지없던 그시절)의
    이야기도 하면서 웃고 떠들고 때로는 웃픈 이야기도 하였습니다...
    구례의 또다른 이야기를 기대합니다.......^^

    • 꽃이란게 제대로 다 피어도 보기좋고 덜 피어도 좋고.. 또 꽃잎들이 제 수명을 다하여 우수수 떨어져 있어도 그 나름 멋지게 보이는데 아마도 지난번 형님 다녀 오실때도 피어나는 꽃들의 운치가 좋았을것이라 짐작을 합니다.
      커다란 카메라를 들고 다니며 사진을 찍는 자칭 작가분들은 대개 매너가 괜찮은편인데 가끔 이렇게 웃기는 분이 나타나더군요.
      뭐 지만 입장료 내고 들어온듯.
      삼각대 받치고 카메라 사진 찍는게 큰 벼슬처럼 여기는 이..
      가끔 이런분땜에 주변의 다른 작가분들까지 욕을 얻어 먹는것 같습니다.
      사람들이 많이 드나들어 뭔 작품하나 건지기 쉽지 않은데 꾸준히 기다리고 있는 많은 작가분들의 모습은 오히려 보기 참 좋았습니다.
      큰누님께서 오셔서 즐거운 시간.
      비도 보슬보슬 내리는 날.
      옛 추억을 더듬으며 맛난 음식과 함께 즐거운 시간 만드시는 모습이 그려 집니다.^^

  • 하마 2021.03.21 15: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봄비 맞은 홍매화가 더욱 붉게 물들어 멋진 자태를 뽐내고 있네요.
    너무 아름다운 화엄사 홍매화 입니다.
    홍매화를 보기위한 상춘객들이 봄비를 아랑곳하지 않고 찾아주었네요.
    사진한장을 얻기위해 많은 시간을 공들이는 작가들의 심정도 이해하지만
    멋진 홍매화를 보러 멀리서 찾아온 사람들의 기분을 상하게 할 필요는 없지 않나 싶습니다.
    이끼가 잔뜩낀 돌담과 어우러진 홍매화의 사진에서 한참 머물다 갑니다.^^*
    덕분에 아름다운 지리산 화엄사 홍매화 잘보았습니다. 수고하셨습니다.~~~;)

    • 비가 내리는데도 참 많은 이들이 찾아 오더군요.
      저도 그 중에 한사람이지만 멀리서도 꽃 하나를 보기위해 오는 분들을 보니 닫혀있는 코로나 시대에 억눌려 있는 사람들의 마음이 읽혀지네요.
      화엄사 홍매화는 정말 아름다운 꽃인데
      시기를 맞춰 구경하기가 여간 쉽지 않는데
      올해는 제대로 시기를 맞춰 구경한듯 합니다.
      비가 내려 더욱 운치있게 보였구요.
      새로운 한 주 시작되었습니다.
      3월도 어느듯 후반부네요.
      화이팅입니다. 하마님.^^

  • 홍매화의 요염한 자태에 넋을 잃고 잠시 감상을 해 봅니다.
    고운 한복에 저 홍매화를 그대로 옮길 수만 있다면.. 얼마나 아름다울까요..
    매화 고목 이끼와 홍매화도 너무 잘 어울립니다.

    휴~ 증말.. 심한 표현이지만, 지들이 아무리 작가인지는 모르겠지만(작가는 개뿔..)
    모두가 공유하는 시공간에서 고함을 지르는 인간은 정말 멱살이라도 잡고 망신을 주고 싶더군요.
    2017년 선암사 홍매화를 보러 갔을 때에도 저런 무식한 사람을 보았습니다.
    자신이 먼저 자리를 선점을 했다는 이유만으로..
    대꾸도 하기 싫어서 인상 한 번 팍 쓰고 무시하고 사진을 찍었던 기억이 납니다.
    진정한 작가라면 열정도 열정이지만, 타인에 배려는 전혀 없다면 작가는 개뿔.. ㅋ
    그렇게 작품 사진을 제대로 찍으려면 새벽에 가던지..

    20여 년 전.. 같은 업종 후배와 화엄서 홍매화를 보고 노고단을 오르던 시절이 그리워 집니다.
    그 후배는 지금 지리산 근처에서 살고 있더군요.
    제가 하청을 다른 곳으로 옮기자.. 연락 두절.. 이제는 다 지나간 시절의 추억일 뿐 입니다만..
    여하튼 두가님의 수고로 모처럼 눈 호강을 했습니다.
    수고하셨습니다~~^.^

    • 남도에는 지금 온갖 꽃들이 앞다퉈 피고 있네요.
      이곳 구례와 하동을 대표하는 19번 국도변의 벚꽃도 3월 후반부에는 완전 만개가 될것 같습니다.
      쏭빠님의 드라이브 여행지로 추천을 드립니다.
      화엄사 홍매화는 쏭빠님 말씀대로 이 멋진 모습을 어느곳에 옮겨 표현할 수 있다면 완전 최고가 될것 같습니다.
      요즘 현직에서 은퇴하고 나이들어 카메라를 취미로 하는 분들이 많은데 그게 뭔 대단한 벼슬로 생각하는 분이 간혹 있습니다.
      지 그릇이 그만큼이나 뭐 그러려느니 한답니다.
      그저께서 새해 시작인가 했더니 벌써 3월이고 또 얼마남지 않은 한달이네요.
      쏭빠님 주변에도 봄이 마구 달려와 있을것 같습니다.
      늘 즐거움으로 자연과 친구되어
      행복한 시간 만드시길 바랍니다.^^

  • 멋진 여행 다녀오셨습니다 ㅎㅎ

  • 화려하게 수 놓은 홍매화 너무 아름답습니다.
    덕분에 감사 했었습니다.

  • 오...이번엔 어부인을 대동하고 전국에서 홍매가 가장 아름답다는 구례화엄사를 다녀오셨군요.
    이웃님도 지난주에 다녀오시면서 어마어마한 진사님들을 보셨다고 하더니 비가 내리는데도 ? ㅎㅎ
    작품사진을 전문적으로 하는 사람들은 성격에 모서리가 많이 보이더군요...ㅎㅎ
    화려한 홍매의 향연장에서 제대로 힐링을 하셨을듯...ㅎㅎ

    • 사진 찍는 분들의 스타일을 보면 인격이 대강 보인답니다.
      구석진곳이나 외진곳에 삼각대 설치해 놓고 사람들이 피하는 틈을 놓치지 않고 찍는 분이 있고 통행을 막아가면서 떡하니 버티고 세워놓고 앞에 비키라고 큰소리치는 분..ㅎ
      올해 홍매화 구경은 가장 제때 구경을 한듯 합니다.
      눈이 호강한 하루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