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행 일기

빨치산 사령부가 있었던 순창의 회문산

 

순창의 회문산이라고 하면 우리의 아픈 역사 이데올로기 중심에 있던 곳으로 가장 먼저 새겨지네요.

이태의 소설 남부군에서 전반부 이야기가 이곳 회문산에서 전개되고 그것을 영화로 만든 정지영 감독의 남부군도 이곳 회문산에서 시작이 됩니다. 

 

여순사건이나 제주 4.3항쟁사건등으로 진압을 피해 산으로 숨어든 이들이 유격투쟁을 벌이다가 토벌작전으로 거의 소멸되었는데 전쟁과 함께 다시 신빨치산으로 부활하게 됩니다. 낙동강까지 밀리던 전선이 서울을 수복하고 이때 조선 노동당이 피할곳이 없어 모두 산악 지대로 숨어 들었는데 이 시기에 전주에 있던 조선노동당 전북도당도 회문산으로 들어가서 전북도당 유격사령부로 자리하게 됩니다.

 

회문산에서 활동한 빨치산의 숫자는 대략 500명 내외로 추산되고 있는데 전성기때는 탱크병단과 피복공장, 그리고 이념교육과 군사훈련을 전담하는 노령학원이라는 훈련소까지 있었다고 합니다.

이 후 군경의 대대적인 토벌작전에 의하여 51년 3월로 회문산 빨치산은 막을 내리고 살아남은 소수 인원들은 지리산을 거점으로 하는 남부군에 흡수되어 활동을 이어갔습니다.

 

그러나 순창 관하의 전 지서(요즘의 파출소)가 빨치산 세력으로부터 완전히 벗어난것이 52년 2월이라고 하니 그 뒤로도 이들의 저항이 얼마나 거세었는지 짐작할 수 있네요.

이곳 순창 지역만 하여도 빨치산과의 교전으로 엄청난 인원이 희생이 되었는데 그 와중에 우리 군경에 의한 민간인 희생자만 하여도 1,000명이 넘어 빨치산에 의한 희생자보다 많다고 하는 아픈 역사가 있는 곳입니다.

 

그런 비극의 역사가 숨어있는 회문산..

차가운 바람이 부는 날, 이곳을 찾았답니다.

 

국립회문산자연휴양림에서 출발하여 능선을 빙 둘러 한바퀴 도는 산행이었네요.

정상에 오르기 전 능선에서 떨어져 있는 장군봉은 왕복으로 다녀 왔답니다.

조금 떨어져 있는 곳이지만 회문산 산행에서 꼭 들려보라고 권하고 싶은 장군봉입니다.

조망 최고입니다.

 

산행지 : 회문산

일 시 : 2022년 1월 4일

산행 코스 :

휴양림 주차장 - 삼연봉 - 장군봉 왕복 - 정상 - 작은지붕 - 여근목 - 문바위 - 돌곶봉 - 휴양림 주차장(원점회귀)

소요 시간 : 4시간 30분

 

 

 

 

 

회문산은 영산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한국의 5대 명당이라고 하구요.

그래서 그런지 능선 이곳 저곳에는 묘지가 많습니다.

산행은 그리 힘드는 구간도 없고 시간도 적당하여 쉼표 산행으로 아주 좋은 곳입니다.

특히 정상과 장군봉의 조망은 완전 탁월하네요.

 

 

회문산 등산지도

위 지도의 빨강색 선이 제가 다녀 온 구간입니다.

조금 시간적 여유가 된다면 깃대봉 다녀 오는것도 좋을것 같습니다.

 

산행 코스 :

휴양림 주차장 - 삼연봉 - 장군봉 왕복 - 정상 - 작은지붕 - 여근목 - 문바위 - 돌곶봉 - 휴양림 주차장(원점회귀)

 

 

휴양림입구.

이곳 회문산자연휴양림은 국립이네요.

입구에 주차 요금과 입장료를 받는 창구가 있는데 사람이 없어 기다릴수도 없고 그냥 쑤~~욱 올라가버렸답니다.

머.. 일부러 안낸것도 아니니...

 

 

우측 산 기슭에 돌탑을 아주 멋지게 쌓아 두었네요.

스톤 발란씽 작품 하나 맹글어 놓을까 하다가 있는 작품 기 죽을까봐 통과...

 

 

다리 건너기 전 우측이 들머리입니다.

포장도로 따라 조금 더 올라 가다가 우측 출렁다리 건너가도 만나게 됩니다.

 

 

산길은 편안하게 이어집니다.

 

 

조금 후 전망좋은 곳 안내판이 있어 20여m 이동하여 가 봤더니 잡목으로 가려져 별다른 전망은 없네요.

 

 

앞쪽으로 삼연봉이 올려다 보입니다.

양지쪽이라 눈이 녹고 없어 걷기에 좋네요.

거의 참나무숲입니다.

 

 

삼연봉 도착.

찬바람이 쌩~하고 지나갑니다.

으... 추브라.

워머로 얼굴을 가립니다.

 

 

앞쪽으로 회문산 정상이 보이네요.

능선길에는 눈이 내려 있지만 아이젠 착용하기에는 애매하고 그냥 걷기에는 미끄럽네요.

 

 

아주 추운 날씨는 아니지만 조금 걸음을 빨리하면 몸에 열이 올라서 걷기 딱 좋은 영하 5~6도 정도의 기온 같습니다.

바람이 간혹 차갑게 불어 열기를 확 앗아 가네요.

 

 

장군봉갈림길입니다.

이곳에서 정상까지는 400m, 장군봉까지는 1.4km 왕복 2.8km이네요.

가까운 거리는 아니지만 시간과 체력이 된다면 장군봉은 꼭 다녀 오라고 권합니다.

조망이 너무 좋습니다.

 

 

멀리 장군봉이 보이네요.

이곳에서는 약간 밋밋하게 보이지만 나중에 작은지붕쪽으로 하산하면서 보는 풍경은 아주 뾰쪽하답니다.

 

 

사진이란게 참 애매합니다.

일차원 평면의 풍경을 보면서 느낌을 만들어 내야 하니까요.

바람이 부는 거나, 영하의 추운 날씨나, 산자락 둘러보면서 느껴지는 감탄사나..

사각형의 사진 한장 속에는 절대로 그려 넣을수가 없네요.

 

 

장군봉으로 가는 길은 서너군데 산죽 숲으로 되어 있습니다.

다행히 키가 낮아 통과 하는데는 전혀 문제 없구요.

 

 

이 구간은 발자국이 그리 많지 않네요.

 

 

오르내림이 두어번 이어지고 이어서 만나는 임도 구간입니다.

임도를 따라 조금 올라가면 가파른 산길을 만나게 되구요.

앞쪽에 보이는 산이 장군봉.

 

 

지 골짜기에 그들이 운신하고 있었겠지요.

남부군 소설을 보면서 회문산 골짜기들을 꼭 눈여겨 보고 오리라 생각했는데 내려다보는 계곡은 을씨년스럽습니다.

 

 

임도를 벗어나면 장군봉 정상까지는까칠한 오름길입니다.

 

 

머다란 바위들이 버티고 있는 정상 아래.

얼음 덩어리들이 매달려 있네요.

 

 

호치키스 박아 논 구간 딛고 오르면 바로 정상.

 

 

정상은 360도 탁 트입니다.

 

 

장군봉을 30cm 정도 높였습니다.

코브라 놓을 자리가 마땅찮아 풀들이 살짝 가립니다.

정말 시원한 조망이 트이는 곳인데 오늘 시계가 완전 말끔하지는 않네요.

그래도 충분히 만족..

 

 

바로 앞은 산불 자국 같습니다.

새로이 조성하는 산림 사이로 임도가 시원하게 보이네요.

 

 

서북동 방향 파노라마입니다.

가운데 여분산 뒤로 추월산은 분명하게 알아 보겠는데 그 옆으로는 조금 희미합니다.

추월산 우측이 내장산인데 그것도 사진으로는 별로네요.

좌측으로 무등산이 눈으로는 확연한데 사진으로는 역시 희미하여 잘 보이지 않네요.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이건 한눈에 봐도 지리산 반야봉입니다.

우측으로 노고단도 확연하네요.

반야봉 앞으로 희미하게 보이는 바위듬은 작년 핫플레이스가 되었던 용궐산.

 

 

남쪽으로 보이는 산군들.

좌측 중앙으로 무등산이 육안으로 뚜렷한데 사진에 잘 나타나지 않네요.

중앙 우측으로는 강천산이 보입니다.

 

 

당겨서 본 옥정호.

인근 국사봉에 올라서면 붕어가 헤엄치는 모습을 볼 수 있답니다.(이곳)

 

 

당겨서 본 추월산

뒷편 고개를 내 밀고 있는 산은 병풍산도 보이네요.

 

 

당겨서 보니 겨우 무등산이 확인이 됩니다.

 

 

지리산.

좌측이 천왕봉, 중앙이 반야봉, 그리고 우측이 노고단.

 

 

우측 가장 멀리 보이는 산이 내동산.

좌측 뒤로 멀리 운장산도 조망 됩니다.

 

 

바로 앞에 건너 보이는 회문산 정상.

큰지붕이라는 이름으로도 불린답니다.

오래전 이곳 숨어있던 빨치산 토벌한다고 온 산에 불을 질러서 소나무가 거의 없는 산이랍니다.

 

 

장군봉 360˚ 파노라마.

빨치산 유격대 본부가 장군봉 아래 있었다고 하는데 이곳이 회문산에서는 가장 요새처럼 보입니다.

조망은 막힘없이 정말 좋습니다.

사진 가운데 카메라를 들고 있는 섀도우가 저입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장군봉 조망 한참이나 감상하고 다시 1.4km 되돌아와 큰지붕(회문산 정상)으로...

 

 

회문산 정상.

 

 

회문산 정상.

이곳도 조망 멋집니다.

앞면에는 한문으로 回文山이라고 적혀있고 뒷면에는 한글로 적혀 있습니다.

 

 

정상의 파노라마, 360˚를 잘라서 나눠 놓았습니다.

건너 보이는 장군봉.

조망이 아주 멋집니다.

좌측 뒤로 추월산이 뚜렷하네요.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좌측의 깃대봉과 뒤로 멀리 지리산.

지리산 반야봉 앞으로 용궐산이 보이네요.

우측 앞으로 보이는 능선이 하산길 능선(작은 지붕~돌곶봉)입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회문산 정상을 중심으로 본 파노라마 풍경

정상에 데크가 설치되어 있어 박지로도 아주 멋질것 같습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조금 전에 왕복 다녀 온 장군봉입니다.

 

 

내려다 보이는 하산길 능선입니다.

작은 지붕과 돌곶봉으로 이어지는 능선입니다.

 

 

들려보지 못해 아쉬움 가득한 깃대봉과 멀리 지리산. 그리고 오똑한 반야봉 앞의 용궐산이 보입니다.

 

 

좌측 깃대봉, 중앙의 돌곶봉으로 이어지는 하산 능선, 우측은 회문산의 마스코트인 장군봉.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당겨서 본 지리산.

좌측이 천왕봉, 중앙이 반야봉, 우측이 노고단...

 

 

당겨서 본 무등산

 

 

추월산도 당겨서 보구요.

추월산 뒷편이 병풍산입니다.

 

 

바짝 당겨서 본 용궐산 하늘길.

절벽에 설치된 잔도가 희미하게 보이네요.

 

 

하산길.

임병찬 의병장의 묘소가 보입니다.

이 지역에서 활동했던 구한말의 의병장입니다.

 

 

하산길 우측 옆에 있는 커다란 바위벽에 새겨진 천근월굴(天根月窟)이라는 음각 글씨

앞의 나무 그림자로 글씨가 잘 보이지 않는데 참으로 멋지게 새겼네요.

이런 글씨체를 전서체라고 하지요.

"천근(天根)은 양(陽)으로 남자(男子)의 성과 월굴(月窟)은 음(陰)으로 여자(女子)의 성을 나타내어 음양(陰陽)이 한가로이 왕래하니 소우주(小宇宙)인 육체가 모두 봄이 되어 완전하게 한다"는 뜻이라고 안내판에 적혀 있습니다.

天자는 거의 남자형태이고 月자는 누가봐도 여자 모습이네요.

 

 

작은지붕(봉우리 이름)에 내려와서 올려다 본 정상입니다.

우측으로 의병장인 임병찬 장군의 묘소가 보입니다.

 

 

작은지붕에서 조금 더 내려와 만나는 여근목.

홀라당 다 타 버린 이 산에서 유일하게 살아 있는 소나무.

약간 육감적인 형태인데 자태가 그리 품위는 있어 보이지 않습니다.

 

 

시루바위 통과.

 

 

문바위인데 저기 위에 올라가면 뭔가 보일것 같아 올라가 봤답니다.

 

 

또 다른 바위 하나가 아래로 보이네요.

 

 

그 뒤로 지리산 능선이 보입니다.

용궐산도 가까이 보에네요.

 

 

하산길은 거의 눈길입니다.

능선에는 온통 묘지로 덮여 있구요.

천하의 명당 능선이라고 하니...

 

 

돌곶봉 올라가면 오르내림은 끝이고 급 하산길로 이어집니다.

 

 

별다른 조망없는 돌곶봉은 곧장 통과.

 

 

급내리막 하산길입니다.

음지 눈길이라 미끄럽네요.

끝까지 아이젠 신지 않고 버티고 있었는데 막바지까지 버텨 봅니다.

 

 

하산 종점.

휴양림 올라가는 도로와 만나면서 산행은 끝이 납니다.

 

 

안심마을로 되돌아 나오면서 만나는 풍경.

산을 넘어가는 도로가 인상적입니다.

 

 

 

 

 

빨치산 사령부가 있었던 순창의 회문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