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행 일기

관매도 차박 여행 - 꽁돌과 하늘다리

반응형

 

 

3년 전 조도 여행을 하면서 그곳에서 다시 배로 관매도 건너가서 돈대산 산행을 하고 왔는데 그때 맘속으로 조만간 다시 한번 와봐야지 생각했답니다. 하지만 대구에서 관매도는 멀고도 먼 섬..

기약 없다가 뜬금없이 그곳이 생각나서 다녀왔네요.

대구에서 4시간 반 운전하고 2시간 배 타고...

 

일정은 2박 2일로서 대구에서 저녁에 출발하여 진도항(팽목항)에 도착하니 담날 새벽 1시쯤.

바닷가에서 차박으로 하루 자고 아침 9시 50분 배로 관매도에 들어갔답니다.

차박을 위해 승용차를 가지고 들어 갔구요.

김여사가 이전에는 차박 별로 선호하지 않았는데 뒤늦게 맛 들였는지 이번에는 냉큼 따라나서네요.

 

관매도 도착하니 12시쯤.

섬 안에서 차를 가지고 이동할 수 있는 거리는 최장 500m쯤.

빤하고 빤한 조그만 섬의 도로를 이틀 동안 이곳저곳 몇 번 왕복했는지 모른답니다.ㅎ

 

첫날 일정은,

꽁돌, 하늘다리 왕복.

독립문바위, 방아섬 왕복.

 

둘째 날 일정은,

다리여, 벼락바위 트레킹

 

이외 트레킹 코스로는 돈대산 등산이 있는데 이건 지난번 올랐던 것으로 대신하기로 했구요.

 

이외에도 바닷물에 잠겨보기도 하고, 남의 집 구경도 하고, 이 사람 저 사람 만나서 섬 이야기도 듣고, 먹고 마시고...

관매도에는 쑥이 특산물인데 쑥으로 만든 막걸리가 유명하답니다.

원 없이 마시고 왔네요.

사진을 확 추려서 한 페이지로 마무리할려니 찍어 온 사진들이 아까워 그냥저냥 늘려서 올려놓겠습니다.

 

 

여행 일시 : 2023년 8월 18일~20일

관매도 위치 : 보기

 

지난번 조도(상조도, 하조도) 여행기 보기

지난번 하조도 돈대산과 신금산 산행기 보기 

지난번 관매도 돈대산 산행기 보기

 

 

 

일기 예보를 검색하니 주말과 휴일에 맑은 날이 이어지는 곳은 이곳 진도 인근밖에 없네요.

그래서 선택한 여행지가 되기도 하였구요.

 

 

관매도 항공사진입니다.

걸을 수 있는 길은 위 지도에 노란색 선 밖에 없습니다.

빨간색 점이 차박했던 곳.

 

관매도 여행에서 걷기(트레킹) 구간은,

 

◇ 꽁돌 하늘다리 구간

 독립문바위 방아섬 구간

  벼락바위 다리여 구간

  돈대산 산행

이렇게 네 구간이 있습니다.

 

 

이전에는 팽목항이라고 부르던 진도항.

완전 바꿨네요.

조그마하던 터미널도 크게 바꿨고 제주 가는 여객선도 뜨고..

새로 생긴 터미널 앞쪽엔 커다란 진돗개 조형물이 있습니다.

밤늦게 도착하여 바닷가 인근에서 차박하고 담날 아침 진도항 구경했답니다. 

 

 

엄청 큽니다.

 

 

바다에 던져 넣는 커다란 설치물 옆에서 아침 식사 만들어 먹고..

 

 

세월호 기억관도 들려 봤습니다.

 

 

많은 세월이 흘렀지만 아직도 안타까움이 가득하네요.

 

 

리본이 달린 방파제 건너편으로 진도 명산 동석산이 보입니다.

 

 

출발하려는데 옆에 똥배가 있어 구경했습니다.

중국도 아니고 저런 여객선이 아직 있다는 게 신기합니다.

 

 

진도항을 나가면서 바라본 새로 맹근 여객선 터미널.

 

 

이곳도 해류가 거세게 흐르고 있습니다.

 

 

매연으로 신고해야 할 듯...

 

 

숙성되지 않는 매연 폴폴 내뿜으며 수평선으로...

 

 

배 안에는 여행객이 거의 대다수입니다.

주로 조도에서 많이 내리고 그다음 관매도이지요.

관매도까지 승용차 델꼬가는 삯은 편도 4만 원 정도 합니다.

사람은 편도 13,000원/인 정도이고요.

 

 

지나가면서 바라본 조도등대.

이 배는 온갖 섬을 다 거쳐 지나갑니다.

조도 - 라배도 - 관사도 - 소마도 - 모도 - 대마도 ... 그리고 관매도 그다음 동거차도 서거차도까지 간 다음 역순으로 거쳐서 진도항으로 되돌아가게 됩니다. 

그러다 보니 관매도까지는 2시간 정도 걸리구요.

에어컨 빵빵한 객실에서 실컷 자고 일어나도 바다입니다.

 

 

상조도와 하조도를 연결하는 다리.

 

 

바다 양식 작업 중이네요.

 

 

엄마배가 달고 가는 아기배

 

 

섬 여행의 또다른 묘미는 상갑판에 올라서 바다와 섬들 조망하며 시원한 맥주 한캔 하는 거...

 

 

 

 

 

배에서 바라본 상조도 도리산 전망대

저곳에서 본 일몰이 참 멋졌다는 기억이.

 

 

 

 

 

쫴맨한 섬들에 잠시 멈추면 대개 섬 할머니 한분 정도와 고향을 찾는 분들 두어 명 정도가 내리네요.

 

 

이 섬에는 지붕이 모두 보라보라...

 

 

이 섬은 지붕이 모두 레드 레드...

 

이런 지붕을 보면 참을 수 없는 웃음이 돋아 나는데...

흑산도 관광버스 기사가 알려주는 이야기.

왜?? 섬에는 빨간색 지붕일까?

나라에서 빨간색 뺑끼를 지원해 주었기 떄문..

 

 

돌담들이 참 정겨운데..

맨 우측 바다에 가장 가까운 집은 비었나 봅니다.

저곳에 살면 낚시하기는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멀리 목적지 관매도가 보입니다.

 

 

관매도 도착하여 차로 이것 저곳 일단 둘러봅니다.

그래봐야 기껏 차로 갈 수 있는 거리는 500여 m가 전부...

그리고 선미네 집에 들렀답니다.

쑥막걸리 사러.

커다란 페트병 가득 채워 1만 원입니다.

 

무척 더운 날씨

이 집 그늘 평상에 주저앉아 주인 아줌씨와 섬의 이런저런 이야기로 한참 시간 보내며..

 

 

술 맹그는 공정도 설명을 듣고..

섬의 숨은 속살 이야기도 듣습니다.

 

 

주변에는 온통 쑥밭입니다.

관매도에는 논은 전혀 없습니다만 농업이 주업인 분들도 많답니다.

주로 쑥 농사를 하는데 연 소득이 억 단위도 있답니다.

김여사와 둘이서 계산을 해 봅니다.

생쑥 1kg에 8,000원 정도 한다니까... 보자.. 200평이면 몇 kg정도 수확이 될까?

 

 

관매도 해수욕장.

물속으로 300m 정도 들어가도 허리밖에 오지 않는..

조금 허망한 해수욕장입니다.

아이들 데리고 오면 참 좋은 곳인데 올해는 15일로 폐장. 입수금지.

 

 

해수욕장 모래가 단단하여 차를 몰고 마구 달려도 됩니다.

 

 

관매도 세 곳 마을 중에서 가장 작은 마을인 장산마을.

이 마을은 주로 농업이 주업.

앞에 보이는 밭들이 생업 터전인데 모두 갈아엎어 두었습니다.

이곳에 가을에는 메밀을 심고 봄에는 유채를 심는다고 합니다.

누가 심을까요?

나라에서 심는다고 하네요. 보기 좋고 수확도 얻고 농민들은 알 먹고 꿩 먹고....

이곳 관매도는 다도해 국립공원이랍니다.

 

 

오늘 저녁 어디에서 차박을 할까 자리를 찾다가 일출이 가능한 샛배 옆의 사용하지 않는 선착장을 찜 했습니다.

외진 곳이라 김여사 무서워할 줄 알았는데 맘에 드는지 별 내색이 없네요.

이전에는 차박지 선택하면 무조껀 사람 기척이 있는 곳에 해야 한다고 하더니.. 

 

 

샛배에 있는 정자는 오늘 우리 별장이 되었구요.

일단 우아한 런치타임을 쑥막걸리 됫병과 함께 맛나게 하고...

 

 

첫 트레킹 코스로 하늘다리로 갑니다.

 

 

고개만댕이 돌로 만든 방풍 장치를 우실이라고 하는데 이곳 경치가 쥑입니다.

 

 

없던 조형물이 생겼네요.

 

 

하늘다리 쪽으로 갑니다.

왕복 느긋하게 2시간 정도 잡으면 됩니다.

아래로 멀리 꽁돌이 보이네요.

 

 

바다 쪽으로 내려가면 기이한 형태의 바위들을 구경할 수 있답니다.

 

 

이걸 돌묘라고 한답니다.

 

 

전형적인 돌묘형태

이런 묘한 바위들이 해변가에 가득하여 신기한 구경거리가 된답니다.

 

 

올려다보는 암봉도 멋지구요.

 

 

꽁돌입니다.

관매도에서 가장 많이 알려진 명소이지요.

꽁돌 내력은 지난번 여행에서 자세하게 : 보기

 

 

크기는 대략 이 정도..

저기 위에 내 올라가 보꾸마..

김여사 기겁을 하며 말립니다.

사실 올라갈 수 없을 것 같습니다.

 

 

이걸 가지고...

 

 

이런저런 장난질 사진을 많이 만들 수 있는데..

 

 

날씨 탓인지 더 나은 포즈가 생각이 나지 않네요.

집에 와서 생각하니 머리로 박는 모습으로 했더라면 멋질 것 같다는...

 

 

하늘다리 가는 길.

 

 

약간 오름이 있긴 하지만 누구나 쉽사리 걸을 수 있는 길입니다.

 

 

경치가 참 좋습니다.

 

 

뒤돌아보는 풍경도 멋지구요.

 

 

관매도에서 가장 높은 곳인 돈대산과 꽁돌 바닷가 풍경입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여행이란 게 바쁘게 다니면 하나만 보이고 천천히 다니면 100이 보이는 것 같습니다.

일정이 느긋하니 세상 바쁜거 없네요.

 

 

 

 

 

하늘다리.

섬 양쪽이 칼로 벤듯 반듯하게 잘려져 있고 높이가 엄청납니다.

그 위에 놓여져 있는 다리가 하늘다리.

 

 

섬사람 허풍으로 여기서 돌을 던지믄 3분 뒤에 바닥에 도착한다는...

 

 

관매도 바위들 지형이 묘한 곳들이 많은데 이런 형태의 암봉도 곳곳 있습니다.

 

 

담날 다녀 올 코스인 벼락바위가 멀리 보입니다.

바다로 이어진 바위들은 '다리여'라는 명소.

 

 

세월호가 생각이 나는 병풍도.

 

 

멀리 진도 여객선의 마지막 코스인 거차도.

 

 

다시 왔던 길로 되돌아갑니다.

 

 

텅 빈 머릿속에는 오늘 저녁 안주꺼리로 길 잃은 낙지 한 마리 건질 수 없을까 하는 단순함만... 

 

 

 

 

 

꽁돌 해안.

관매도해수욕장이 폐장이 되어 입수를 할 수 없는 데다 워낙에 수심이 얕아 물놀이 기분을 전혀 낼 수 없는 곳인데 이곳 꽁돌 옆 조그만 백사장은 물놀이 최적 장소입니다.

바다를 전세 내어 한 시간 정도 시간을 보냅니다. 

바닷물이 전혀 차지 않은 데다 그리 깊지도 않고 너무 맑고 깨끗하여 물놀이로 멋진 곳입니다.

현실적인 이야기로 바다 입수하여 물놀이 하고 나서 옷은 어디서 갈아 입고 샤워는 어떻게 할까 하는건 다음편에서 자세하게 전합니다.

 

 

 

관매도 여행기 몰아보기

1. 꽁돌, 하늘다리.

2. 독립문바위, 방아섬, 일몰 풍경.

3. 돈대산 산행.

4. 다리여, 벼락바위.

 

 

 

반응형


Calendar
«   2024/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